밀레니얼과 베이비부머 세대에서 시신 기증 긍정적
 
donate.jpg
▲ 플로리다주 장기기증 본부 웹사이트 일부.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사후 시신 기증과 관련하여 베이비부머와 밀레니얼 세대가 X세대(Generation X)보다 더 긍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베이비부머는 1948∼1966년, X세대는 1965∼1979년 그리고 밀레니얼 세대는 1980∼2000년 사이 출생자들은 일컫는다.

최근 장기관리기관 메디큐어(MedCure)가 1600명 이상을 대상으로 실시한 죽음에 대한 인식조사(Mortality Survey)에서 베이비부머와 밀레니얼 세대는 X세대에 비해 사체를 교육 및 연구에 기증할 가능성이 2배나 높았다. X세대에서 시신 기증 의사가 낮게 나온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다.

내세에 대한 성별 인식 차이에 있어 여성은 남성에 비해 내세에 대한 믿음이 10% 더 높게 나왔다. 그러나 내세에 대한 두려움과 공포는 여성이 남성보다 12% 높았다.

사후 시신 처리에 대해 타인과 논의할 가능성은 여성이 남성보다 10% 높았다. 또 여성은 남성에 비해 장기 기증 등록 가능성이 12% 더 높게 나왔다.

2005년에 문을 연 메디큐어는 의학 연구와 교육용 목적의 시신 기증을 수납하는 기관으로, 미국 인체조직 은행( AATB)으로부터 인가받아 올랜도, 포틀랜드 오리건, 쿰버랜드 로드아일랜드 등 전국 도시들에 시설물을 갖고 있다.

기관에서 기증자 교육을 담당하는 하이디 케이저는 “시신 기증이 이전에 비해 활발해지고 있으며, 서명자 증가율은 연 30% 정도”라고 최근 <올랜도센티널>에 전했다. 이는 장기 및 조직 기증에 대한 관념이 예전에 비해 긍정적으로 바뀐 탓이다.

사망후 신장이나 각막, 혈관, 뼈 등 장기 조직 기증은 환자를 위한 것이지만 시신 기증은 대체로 의학교육과 연구 목적을 지닌다.

한편 한국 질병관리본부 장기이식관리센터 정보에 따르면 시신은 해부학 교육 등에 사용된 후 해부학 교실에 보관되거나 유족이 원할 경우 화장후 돌려 받을 수 있다.

사랑의 장기기증운동본부 정보에 따르면 시신기증은 죽은 사람의 몸을 기증하여 해부용으로 많이 사용되고, 사람 몸 속에 있는 여러 장기와 조직세포 등을 적출하여 장기가 필요한 이들에게 기증된다.

장기기증 희망자가 기증할 수 있는 장기 및 조직은 신장, 간장, 췌장, 췌도, 소장, 심장, 폐, 골수, 각막 등이 있다. 이중 생존시 기증 가능한 것은 혈액, 신장, 골수, 부분 간장, 부분 췌장이며, 사후 기증 가능한 것으로는 각막, 조직(뼈, 피부, 연골, 심장판막) 등이다. 뇌사 상태에서는 장기의 기능에 따라 기증이 가능하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635 미국 플로리다 최초 흑인 주지사 탄생할까? new 코리아위클리.. 07:12
3634 미국 자동차 구입세 105달러, 왕따 피해학생 장학금으로 new 코리아위클리.. 07:05
3633 캐나다 2026년 동계 올림픽 유치 경쟁은 3파전 CN드림 18.10.16.
3632 캐나다 마리화나 합법화 첫날, 캘거리에 판매점 2개 문 연다 CN드림 18.10.16.
3631 캐나다 로얄 앨버타 박물관, 10월3일 문 열어 CN드림 18.10.16.
3630 캐나다 지자체 선거 일주일 앞, 몇 명의 한인 당선자를 배출할까? 밴쿠버중앙일.. 18.10.16.
3629 캐나다 위스콘신대 김난 박사 '4.3제주 학살' 조명 UBC 세미나 밴쿠버중앙일.. 18.10.16.
3628 캐나다 캐나다 마리화나 합법화에 한국 비상 거렸다 밴쿠버중앙일.. 18.10.16.
3627 미국 강경화 장관 "북미, 구체적 행동으로 서로 신뢰 구축해야" file 코리아위클리.. 18.10.13.
3626 미국 “보류처리 됐어도 투표할 수 있어요!” file 뉴스앤포스트 18.10.13.
3625 캐나다 캐나다 신생아 18년 후 인적자산가치는 10위, 한국 2위 밴쿠버중앙일.. 18.10.13.
3624 캐나다 메트로밴쿠버 천연가스 공급 끊기나 밴쿠버중앙일.. 18.10.13.
3623 캐나다 주택여유도 문제 지자체선거판 뒤흔들 기세 밴쿠버중앙일.. 18.10.13.
3622 미국 미 보수 매체 TAC, 대북 여행 금지 해제 요구 file 코리아위클리.. 18.10.11.
3621 미국 10월은 '유방암 자각의 달', 정기검진 필요 코리아위클리.. 18.10.11.
3620 미국 열기 뜨거운 플로리다 연방상원의원 선거 코리아위클리.. 18.10.11.
3619 미국 플로리다 주지사 후보 지지율 ‘막상막하’ 코리아위클리.. 18.10.11.
» 미국 교육-연구용 시신 기증자 증가 추세 코리아위클리.. 18.10.11.
3617 캐나다 앨버타, 최저임금 시간당 15달러 시대 열어 CN드림 18.10.10.
3616 미국 뉴욕 교통혼잡료 시행될까 file 뉴스로_USA 18.1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