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앤드류 길럼 박빙 우세
 
andesan.jpg
▲ 플로리다주 주지사 후보인 앤드류 길럼(민주당·왼쪽)과 론 드샌티스(공화당·오른쪽)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11월 중간 선거를 한 달여 남겨놓고 플로리다주 주지사 선거 캠페인이 본격적인 열기를 띠고 있는 가운데, 공화-민주 양당 후보의 지지율이 막상막하인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잭슨빌 소재 메이슨-딕슨 여론조사 발표에 따르면 앤드류 길럼(민주) 후보와 론 드샌티스(공화) 후보 지지율은 각각 46% 대 45%로 1% 차이밖에 나지 않았다. 표본오차가 ±3.5%인 것을 감안하면 사실상 동률이라고 할 수 있다.

지난 8월 예비선거 이후 실시된 다양한 여론조사는 전반적으로 길럼 후보가 약간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선 길럼 후보는 퀴니팩 대학 여론조사(9월 20일부터 24일까지)에서 드샌티스 후보를 9%나 앞섰고, 9월 26일 NBC 뉴스/마리스트 여론조사에서는 길럼이 5% 앞섰다. 그러나 9월 29~30 세인피 여론조사(St. Pete Polls)에서 길럼과 드샌티스는 47대 45를 나타냈다. 그레이 텔레비젼이 9월17일에서 30일까지 실시한 조사에서도 길럼과 드샌티스는 44대 43으로 1% 포인트 차이밖에 나지 않았다.

한편 메이슨-딕슨 여론조사에서 드샌티스는 상대 후보에 비해 남성 유권자 사이에서 15%, 길럼은 여성 유권자로부터 14%를 지지를 각각 더 얻었다. 양 후보는 무소속 유권자 사이에서 41% 동률을 기록했다.

인종별로 보면 드샌티스는 백인 유권자들로부터 54%를 얻어 길럼(35%)과 거의 20%차이로 앞섰다. 반면 흑인 유권자 89%가 길럼을 지지, 4%를 얻은 드샌티스와 극명한 차이를 나타냈다. 히스패닉 유권자의 경우 길럼과 드샌티스 지지율은 50%대 37%였다.

또 50대 이상 유권자 사이에서는 드샌티스가, 50대 이하 지지도에선 길럼이 앞섰다.

드샌티스 후보는 플로리다주 북부지역에서 22% 올랜도/중앙플로리다에서 4%, 남서부에서 13% 길럼을 앞섰다. 반면 길럼 후보는 남동부에서 27% 리드한 것으로 나타났다. 탬파베이에서는 드샌티스와 길럼 지지율이 46대 45로 막상막하였다.

두 후보는 이달 24일에 토론회를 갖는다. 전문가들은 토론회 이후 양 후보의 지지율이 어느 정도 확고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635 미국 플로리다 최초 흑인 주지사 탄생할까? new 코리아위클리.. 07:12
3634 미국 자동차 구입세 105달러, 왕따 피해학생 장학금으로 new 코리아위클리.. 07:05
3633 캐나다 2026년 동계 올림픽 유치 경쟁은 3파전 CN드림 18.10.16.
3632 캐나다 마리화나 합법화 첫날, 캘거리에 판매점 2개 문 연다 CN드림 18.10.16.
3631 캐나다 로얄 앨버타 박물관, 10월3일 문 열어 CN드림 18.10.16.
3630 캐나다 지자체 선거 일주일 앞, 몇 명의 한인 당선자를 배출할까? 밴쿠버중앙일.. 18.10.16.
3629 캐나다 위스콘신대 김난 박사 '4.3제주 학살' 조명 UBC 세미나 밴쿠버중앙일.. 18.10.16.
3628 캐나다 캐나다 마리화나 합법화에 한국 비상 거렸다 밴쿠버중앙일.. 18.10.16.
3627 미국 강경화 장관 "북미, 구체적 행동으로 서로 신뢰 구축해야" file 코리아위클리.. 18.10.13.
3626 미국 “보류처리 됐어도 투표할 수 있어요!” file 뉴스앤포스트 18.10.13.
3625 캐나다 캐나다 신생아 18년 후 인적자산가치는 10위, 한국 2위 밴쿠버중앙일.. 18.10.13.
3624 캐나다 메트로밴쿠버 천연가스 공급 끊기나 밴쿠버중앙일.. 18.10.13.
3623 캐나다 주택여유도 문제 지자체선거판 뒤흔들 기세 밴쿠버중앙일.. 18.10.13.
3622 미국 미 보수 매체 TAC, 대북 여행 금지 해제 요구 file 코리아위클리.. 18.10.11.
3621 미국 10월은 '유방암 자각의 달', 정기검진 필요 코리아위클리.. 18.10.11.
3620 미국 열기 뜨거운 플로리다 연방상원의원 선거 코리아위클리.. 18.10.11.
» 미국 플로리다 주지사 후보 지지율 ‘막상막하’ 코리아위클리.. 18.10.11.
3618 미국 교육-연구용 시신 기증자 증가 추세 코리아위클리.. 18.10.11.
3617 캐나다 앨버타, 최저임금 시간당 15달러 시대 열어 CN드림 18.10.10.
3616 미국 뉴욕 교통혼잡료 시행될까 file 뉴스로_USA 18.1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