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심만만 릭 스캇, 넬슨 아성 무너뜨릴까... 공화-민주 자존심 걸린 한판
 

 

(올랜도=코리아위클리) 김명곤 기자 = 올해 11월 중간선거에서 플로리다주 연방상원의원 선거는 전국적인 관심을 받고 있는 선거전 중 하나이다. 6년 임기 미국 상원은 각 주당 2명의 의원이 선출되어 총 100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현재 공화당 51석, 민주당 47석, 무소속이 2석을 차지하고 있는 가운데, 플로리다주는 공화당 마르코 루비오와 민주당 빌 넬슨이 나눠갖고 있다.

이번 선거에서 재선에 도전하는 민주당의 빌 넬슨 현역 의원에 제동을 걸 공화당 후보는 릭 스캇 현 주지사이다. 만약 이번 선거에서 스캇 후보가 넬슨 후보를 이긴다면 민주당 연방의석에 타격이 될 뿐 아니라, 주 행정부와 주 의회를 장악하고 있는 공화당의 기세가 더욱 높아지게 된다.

이에 따라 현재 빌 넬슨과 릭 스캇은 뜨거운 캠페인 열기속에서 비등한 지지율을 타개하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하고 있다. 인지도 면에서는 주지사로 매스컴에 자주 오르내릴 수 밖에 없는 스캇 후보가 유리하지만, 넬슨 후보는 정계에 오래 몸담아 온 관록 의원이라는 점이 유권자들에게 어필하고 있다.

민주당 빌 넬슨, 3선 연임의 76세 정치 노장

nelson.jpg
▲2012년 올랜도 아시안 갈라 에 참석해 캠페인 연설을 하고 있는 빌 넬슨 연방상원의원 ⓒ 코리아위클리
 
플로리다주에서 연방상원의원 자리는 민주당의 자존심과 연관이 있다. 이는 공화당이 주 의회와 행정부를 장악하고 있는 가운데 2개의 연방 상원 자리 중 하나를 그나마 민주당이 차지하고 있기 때문.

넬슨 의원은 6년 임기의 상원의원 자리를 3회 연속 꿰차고 있는 베테랑 정치인이다. 그는 상원의원 전에도 주 보험부 장관과 연방 하원의원, 주 의원 등 정부 요직을 두루 거쳤다. 넬슨은 상원의원 임기 동안 미항공우주국(NASA)을 대표하며 플로리다주가 연방 우주 프로그램에 지대한 역할을 하는 데 공헌을 했다. 또 우주왕복선 프로그램이 완료된 후에는 상업 우주선과 우주기지 개발을 적극 지지하고 있다.

넬슨 후보는 민주당의 주력 의제 중 하나인 환경보호에 발맞춰 주 해안 환경 보호에 관심을 기울여 멕시코만에서 125마일 이내에 석유 시추작업을 금하는 법안을 통과시키는 데 큰 역할을 했다. 또 2012년에는 BP 석유회사의 기름 유출에 따른 벌금의 80%를 플로리다주 및 멕시코 연안 주에 돌리는 데 공을 세웠다.

비교적 온건한 성향의 넬슨은 민주당내에서는 보수 성향의 인물로 평가되어 왔다.

공화당 릭 스캇, 45대-46대 주지사 역임
 
scott.jpg
▲ 플로리다주 주지사 4년2선을 채우고 연방상원의원에 도전하는 릭 스캇 주지사. <공용사진>
 
2010년 나이 57세에 45대 주지사에 오른 릭 스캇은 2014년에 재선에 성공, 총 8년을 플로리다주 수장으로 있다가 올해는 연방상원 자리로 눈을 돌린 야망 넘치는 정치인이다.

의료보험사 운영 등 사업가 출신인 스캇 후보는 주지사 후보에 뛰어들면서 부를 풀어내 정치인 길을 닦았다. 당시 스캇은 예비선거 캠페인에서 공화당 원로들의 지지를 받지 못하자, 예비선거 사상 유래가 없는 액수인 7300만달러라는 개인 돈을 풀어냈고, 당 지지를 받은 상대 후보를 눌렀다.

또 때마침 미 전역을 감싼 공화당 결집 물결은 스캇이 본선에서 주지사에 당선되는 데 큰 힘을 부여했을 뿐 아니라, 주 의회도 공화당이 주 상원 40석 중 28석, 주 하원 120석 중 81석을 거머쥐게 만들었다. 이때 주 역사상 처음으로 공화당 주도 행정부와 의회가 탄생했고, 현재도 별 변화없이 이어지고 있다.

스캇 후보는 한때 미국에서 가장 인기 없는 주지사라는 오명을 안기도 했다. 그러나 부동산 시장이 침체에서 개선으로 돌아서고 주 경제가 호전되는 과정에서 일자리 창출을 전면에 내세우고 기업 유치 등에 노력을 기울이면서 이미지 쇄신에 성공했다.

스캇은 오바마케어 폐지, 총기 우호 등 공화당 의제에서 강경파에 치우친 행보를 보여왔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635 미국 플로리다 최초 흑인 주지사 탄생할까? new 코리아위클리.. 07:12
3634 미국 자동차 구입세 105달러, 왕따 피해학생 장학금으로 new 코리아위클리.. 07:05
3633 캐나다 2026년 동계 올림픽 유치 경쟁은 3파전 CN드림 18.10.16.
3632 캐나다 마리화나 합법화 첫날, 캘거리에 판매점 2개 문 연다 CN드림 18.10.16.
3631 캐나다 로얄 앨버타 박물관, 10월3일 문 열어 CN드림 18.10.16.
3630 캐나다 지자체 선거 일주일 앞, 몇 명의 한인 당선자를 배출할까? 밴쿠버중앙일.. 18.10.16.
3629 캐나다 위스콘신대 김난 박사 '4.3제주 학살' 조명 UBC 세미나 밴쿠버중앙일.. 18.10.16.
3628 캐나다 캐나다 마리화나 합법화에 한국 비상 거렸다 밴쿠버중앙일.. 18.10.16.
3627 미국 강경화 장관 "북미, 구체적 행동으로 서로 신뢰 구축해야" file 코리아위클리.. 18.10.13.
3626 미국 “보류처리 됐어도 투표할 수 있어요!” file 뉴스앤포스트 18.10.13.
3625 캐나다 캐나다 신생아 18년 후 인적자산가치는 10위, 한국 2위 밴쿠버중앙일.. 18.10.13.
3624 캐나다 메트로밴쿠버 천연가스 공급 끊기나 밴쿠버중앙일.. 18.10.13.
3623 캐나다 주택여유도 문제 지자체선거판 뒤흔들 기세 밴쿠버중앙일.. 18.10.13.
3622 미국 미 보수 매체 TAC, 대북 여행 금지 해제 요구 file 코리아위클리.. 18.10.11.
3621 미국 10월은 '유방암 자각의 달', 정기검진 필요 코리아위클리.. 18.10.11.
» 미국 열기 뜨거운 플로리다 연방상원의원 선거 코리아위클리.. 18.10.11.
3619 미국 플로리다 주지사 후보 지지율 ‘막상막하’ 코리아위클리.. 18.10.11.
3618 미국 교육-연구용 시신 기증자 증가 추세 코리아위클리.. 18.10.11.
3617 캐나다 앨버타, 최저임금 시간당 15달러 시대 열어 CN드림 18.10.10.
3616 미국 뉴욕 교통혼잡료 시행될까 file 뉴스로_USA 18.1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