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기별 27회 연속 기록 경신

sobe.jpg
▲ 올해 플로리다주 해안을 잠식했던 적조현상이 관광객수에 영향을 주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마이애미 사우스비치.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올해 플로리다주 해안을 잠식했던 적조현상이 관광객들의 발걸음에 크게 영향을 주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탬파베이타임스> 28일자에 따르면 1월부터 9월까지 플로리다 방문객수는 9580만명이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7% 증가했을 뿐 아니라 기록적인 수치이다.

임기 마감을 눈앞에 두고 있는 릭 스콧 주지사는 성명서에서 "주 방문객이 분기별 27회 연속 증가하는 기록이 나왔다"고 전했다. 올해 주의회에서는 관광공사 자금 유용에 대한 논란으로 홍보 예산을 줄여야 한다는 의견이 등장하기도 했으나, 이번 수치는 결국 관광홍보에 열을 쏟았던 정부에 힘을 실어 주게 됐다.

그러나 주 관광산업이 적조현상에 흔들리지 않았음을 확증하려면 연말 최종 집계를 무시할 수 없는 상황이다. 걸프만 북쪽에서 시작된 적조는 3사분기 후반부터 퍼지기 시작해 파이넬러스 카운티와 팬핸들 지역 해안을 잠식했다. 지역내 일부 호텔들은 관광업 활황의 주요 잣대인 투숙객 감소를 보고했다. 일례로 적조에 상당기간 노출된 브래든튼과 새라소타는 전년 동기 대비 24%를 감소를 경험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두 도시가 속해있는 파이넬러스 카운티의 숙박업소 수입은 6% 정도 만 낮아졌고, 3사분기까지 숙박 수입은 10억달러에 달해 기록적인 수치를 기록했다. 또 3사분기만 따져 주 전체 관광객은 전년 대비 10%가 증가했다. 적조가 주 관광산업에 미친 영향은 내년 초에 나올 연 집계에서 확인할 수 있지만, 전반적인 퇴조가 예측되지는 않는다.

3사분기 플로리다주 방문객은 국내 여행자가 2750만명, 외국인 여행자 270만명 그리고 캐나다인은 50만명 정도이다.

주 관광홍보공사 ‘비짓 플로리다(Visit Florida)’ 기준으로 지난해 플로리다 방문객은 1억 1880만명이다. 또 이들이 풀어낸 금액은 1112억달러이며, 관광업 일자리는 140만개이다.

남부 해안가 적조 여전히 ‘진행중’
 

red.jpg
▲ 적조 <사진: 국립해양대기청>
 

한편 서해안 적조 문제는 현재 해결된 상태이지만, 남쪽 해안가는 여전히 진행중이다. 또 새라소타 비치에는 여전히 죽은 물고기들이 떠밀려 오고, 주민과 방문객들이 호흡 곤란 문제가 가시지 않고 있다. 리, 콜리어 카운티등 서쪽 해안에는 추수감사절 이후 돌고래가 최소 37마리 떠밀려 왔다는 보고가 나왔다.

적조는 플랑크톤의 이상 증식으로 바다와 강 등이 변색하는 현상으로 물고기떼 죽음을 몰고 올 뿐 아니라, 사람들에게도 호흡기 질환을 야기할 수 있다.

지난해 가을부터 시작된 적조 현상은 올 여름 유달리 기승을 부리며 걸프만 해안을 잠식했다. 또 적조는 9월 들어 남부 플로리다까지 침범했고, 마이애미 지역을 돌아 대서양쪽 팜비치 카운티는 물론 중부 코코 비치까지 영향을 미쳤다.

멕시코만에서 생성된 적조가 대서양까지 나타나는 것은 멕시코 만류 중심부에서 형성되는 플로리다 조류(조석으로 인한 해수 흐름) 때문이다. 이로 인해 멕시코만 북쪽 팬핸들 지역의 조그마한 해안가에서 발생한 문제라 할 지라도 결국 플로리다 해협을 돌아 대서양 지역까지 영향을 줄 수 있다. 2010년 걸프만의 오일 유출이 큰 문제가 된 것도 이 때문이다.

물이 초록색으로 녹조를 띠는 것은 식물성 플랑크톤의 증가로 인한 반면, 적조는 편모조류, 규조류, 원생동물 등 동물성 플랑크톤 증식으로 발생한다. 일부 학자들은 성경에 묘사된 고대 이집트의 ‘바닷물이 피로 변한 사건’도 적조현상이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716 캐나다 납치⋅감금⋅고문⋅살인...살벌한 밴쿠버 조폭 밴쿠버중앙일.. 18.12.07.
3715 캐나다 수술 대기시간 작년보다 단축된 19.8주 file 밴쿠버중앙일.. 18.12.07.
3714 미국 "미국은 종전선언 채택하고 평화협정 체결하라" file 코리아위클리.. 18.12.06.
» 미국 적조현상 불구, 플로리다 방문자 9월까지 1억여 명 코리아위클리.. 18.12.06.
3712 미국 올랜도-탬파 88마일 고속철 현실화… 공사기간 3년 코리아위클리.. 18.12.06.
3711 미국 플로리다, 내년에 ‘핸즈프리 법’ 나올까 코리아위클리.. 18.12.06.
3710 미국 올해 허리케인 시즌 공식 종료... 평년 수준 넘어 코리아위클리.. 18.12.06.
3709 미국 공화당, 조지아주 결선투표서 승리 ‘굳히기’ file 뉴스앤포스트 18.12.06.
3708 캐나다 캘거리 스탬피더스, 그레이 컵 들어 올려 CN드림 18.12.04.
3707 캐나다 바디 월드 전시회, 에드먼튼 텔러스 센터서 열려 CN드림 18.12.04.
3706 캐나다 캘거리 최초 인터렉티브 벽화 생겨 CN드림 18.12.04.
3705 미국 CNA 방송, “김정은 상황 판단 빠르고 똑똑하다” file 코리아위클리.. 18.12.03.
3704 캐나다 써리 올해 14번째 살인사건 발생 [1] 밴쿠버중앙일.. 18.11.29.
3703 캐나다 전체 이민자 14명 중 1명 농업 종사 file 밴쿠버중앙일.. 18.11.29.
3702 캐나다 산타와 함께 떠나는 웨스트코스트익스프레스 file 밴쿠버중앙일.. 18.11.29.
3701 미국 흑인 학살 ‘오명’ 공식 인정한 올랜도 지역 시의회 코리아위클리.. 18.11.29.
3700 미국 플로리다 도시, 전세계 성소수자들 연말 여행지로 인기 코리아위클리.. 18.11.29.
3699 미국 <뉴욕타임스>, "화해•치유 재단 해체로 위안부 협약 사실상 폐기"; file 코리아위클리.. 18.11.27.
3698 캐나다 연말시즌 분위기를 살린 루돌프 버스를 보면 사진 찰칵 file 밴쿠버중앙일.. 18.11.27.
3697 캐나다 캐나다 인재 경쟁력 세계 6위 밴쿠버중앙일.. 18.11.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