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earch Co.의 커피 관련 보고서 보도자료 이미지 사진.

 

 

3명 중 한 명만 머그컵 들고 다녀

집 밖에서 커피 안 마신다-20%나

 

환경문제로 일회용 컵 대신 머그컵 사용이 권장되는데, BC주민은 아직 머그컵을 들고 외출하는 인원이 많지 않다는 조사보고서가 나왔다.

 

설문전문기업인 Research Co.가 발표한 BC주민의 커피 관련 조사에서 항상 머그컵을 들고 다닌다고 대답한 비율은 19%였으며, 자주 그런다고 대답한 비율이 24%, 아주 가끔이 22%로 나왔으며, 한 번도 그런 적이 없다는 대답이 34%였다.

 

 

이번 설문에서 일주일에 집 밖에서 커피 몇 잔을 마시냐는 질문ㅇ네 7컵 이상을 마신다는 비율이 고작 22%로 나왔다. 3-6컵이 30%, 1-2컵이 29%로 상대적으로 높았다. 집 밖에서는 커피를 마시지 않는다는 대답도 20%나 됐다.

 

가장 선호하는 커피숍에 대해서, 캐나다 브랜드인 팀호튼(43%)이 가장 높았고, 세계 최대 브랜드인 스타벅스가 31%로 그 뒤를 이었다. 브렌즈와 세컨드컵은 6%였으며, 웨이브는 1%에 불과했다.

 

그런데 결코 가고 싶지 않은 커피숍 순위에서도 팀호튼이 20%로 1위를 이어 스타벅스가 18%, 세컨드컵이 11%, 브렌즈가 8%였으며, 웨이브즈는 7%로 나왔다. 

 

자신이 좋아하는 커피숍 브랜드의 쿠폰이나 무료 증정과 같은 고객충성 프로그램에 가입돼 있느냐는 질문에 65%가 그렇다고 대답했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253 미국 미국 성인 3분의 1이 고혈압 코리아위클리.. 19.05.18.
4252 미국 "무조건 넘어라" 남부 국경 넘는 중남미인들 최고 기록 코리아위클리.. 19.05.18.
4251 미국 '자수성가한 재벌 트럼프' 사실과 다르다? 코리아위클리.. 19.05.18.
4250 미국 플로리다 유료도로에선 '이패스'와 '선패스'가 경쟁? 코리아위클리.. 19.05.18.
4249 미국 올해 플로리다주 살림 예산은 911억달러 코리아위클리.. 19.05.18.
4248 미국 올랜도 다운타운 서쪽에 크레인 소리 '요란' 코리아위클리.. 19.05.18.
4247 캐나다 밴쿠버서 해외문화홍보원 지원 '말모이' 상영 밴쿠버중앙일.. 19.05.18.
4246 캐나다 밴쿠버 옥외 수영장 주말 개장 밴쿠버중앙일.. 19.05.18.
4245 캐나다 4월 캐나다 주택거래 증가로 반전 밴쿠버중앙일.. 19.05.18.
4244 캐나다 트뤼도 총리, 온라인 증오발언·가짜 뉴스에 전쟁 선포 밴쿠버중앙일.. 19.05.17.
4243 캐나다 고유가, 장거리 자동차 휴가 포기한다 밴쿠버중앙일.. 19.05.17.
4242 캐나다 관절재활치료로 개발된 '캉구점프'의 색다른 다이어트운동 밴쿠버중앙일.. 19.05.17.
4241 캐나다 BC주 주택시장 정상화를 위한 조건은 밴쿠버중앙일.. 19.05.16.
4240 캐나다 BC주 1분기 불법마약관련 사망자 268명 밴쿠버중앙일.. 19.05.16.
» 캐나다 BC주민 최선호 커피숍은 팀호튼 밴쿠버중앙일.. 19.05.16.
4238 캐나다 밴쿠버 자전거를 타고 다닐 만한 도시일까? 밴쿠버중앙일.. 19.05.15.
4237 캐나다 대중교통보다 자가용 출퇴근 선호도 높아 밴쿠버중앙일.. 19.05.15.
4236 캐나다 써리 19세 대학생 데이트 폭력 사망 후 차 안에서 불태워져 밴쿠버중앙일.. 19.05.15.
4235 캐나다 캘거리 재난 대비 이벤트, 시민 관심 높았다 file CN드림 19.05.14.
4234 캐나다 오일 타운 올즈, 마리화나 타운으로 탈바꿈 file CN드림 19.05.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