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건부 이주노동자 보호 강화

임시 노동자 피부양가족 보호

 

캐나다에 임시취업자 신분으로 와 고용주에 학대를 받거나, 임시취업자의 피부양 가족으로 학대를 받을 경우 연방이민부가 이들 피학대자들이 신분상 불이익 없이 구제 받을 수 있도록 관련 규정을 개정했다.

 

연방이민부(Immigration, Refugees and Citizenship Canada, IRCC)는 오는 4일부터 특정 고용주와의 취업조건으로 온 이주노동자가 직장에서 학대나 처벌, 또는 해고하겠다는 협박을 받을 경우 바로 사용자의 근로자에 대한 사용계약을 박탈하고, 이주노동자에게 같은 조건의 다른 사용자를 찾을 수 있도록 관련 규정을 개정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취업비자나 영주권 스폰서 등을 이유로 노동자에게 협박이나 불이익을 줄 경우, 해당 이주노동자는 아무런 불이익 없이 캐나다 체류 조건을 유지한 채 새 고용주를 찾을 수 있게 된다.

 

또 이민부는 영주권자가 아닌 임시 체류 신분으로 동반 한 배우자가 체류 자격을 잃을까봐 동거자나 배우자의 학대를 참아야 하는 일 없이 바로 구제할 예정이다. 7월 26일부터 가정폭력을 경험한 새 이주자는 캐나다에서 취업과 의료보험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비용 면제 임시거주허가 신청을 할 수 있다. 즉 체류 자격을 가진 배우자의 가정 폭력을 당하는 피부양자가 독자적으로 체류자격을 취득해 캐나다에 머물 수 있게 된다.

 

또 9월 9일부터는 캐나다에 처음 왔을 때 가족이라고 선언하지 않은 사람을 초청하는 것을 2년 내에 한시적으로 허용한다.

 

아미드 후센 이민부 장관은 "어떤 노동자도 근로현장에서 학대 받거나 가정에서 학대 받으면서도 체류자격을 잃을까 걱정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 캐나다 '사장님 나빠요' 참지 말고 바로 사장 교체 요청 밴쿠버중앙일.. 19.06.04.
4298 캐나다 연방 EE이민 통과점수 470점으로 급등 밴쿠버중앙일.. 19.06.04.
4297 캐나다 삶과 마음이 풍요로워지는 자선콘서트 밴쿠버중앙일.. 19.06.01.
4296 캐나다 휴대폰 요금, 호갱 안되도록 보다 투명하게 만들겠다 밴쿠버중앙일.. 19.06.01.
4295 캐나다 BC최저시급 6월 1일부터 13.85달러로 밴쿠버중앙일.. 19.06.01.
4294 미국 야외활동의 계절, 진드기 조심 코리아위클리.. 19.05.31.
4293 미국 올랜도-웨스트 팜비치 잇는 고속철 공사 드디어 착공 코리아위클리.. 19.05.31.
4292 미국 경기 호황 속 미국 출산율 감소 지속, 대책 없나? 코리아위클리.. 19.05.31.
4291 미국 플로리다 바우처 프로그램, '연방빈곤선 300%' 이하로 확대 코리아위클리.. 19.05.31.
4290 미국 연방 법원, “푸에르토리칸에 이중언어 투표용지 제공하라” 코리아위클리.. 19.05.31.
4289 미국 하이웨이 인근 인공호수 낚시 문제 없나? 코리아위클리.. 19.05.31.
4288 미국 올해 닥터 비치 리스트, 플로리다 비치 2곳 올라 코리아위클리.. 19.05.31.
4287 미국 트럼프 “대북제재 해제 서두르지 않아” 뉴스로_USA 19.05.31.
4286 캐나다 버나비마운틴곤돌라 설치 가시권으로 밴쿠버중앙일.. 19.05.31.
4285 캐나다 버나비 렌트주택수 확보 위한 조례 개정 검토 밴쿠버중앙일.. 19.05.31.
4284 캐나다 BC 총선 당장 한다면 NDP 재집권 가능 밴쿠버중앙일.. 19.05.31.
4283 캐나다 시민권 선서, 이제 여왕 뿐만 아니라 원주민도 존중 밴쿠버중앙일.. 19.05.30.
4282 캐나다 캐나다 기준금리 1.75% 동결 밴쿠버중앙일.. 19.05.30.
4281 캐나다 캐나다 자영업자 당신은 누구십니까? 밴쿠버중앙일.. 19.05.30.
4280 캐나다 “나는 조국해방의 첫 번째 선구자”, 안중근 역시 영웅이었다. 밴쿠버중앙일.. 19.05.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