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쿠버 경찰서 보도자료 이미지 사진
 
 
지난 5월 28일 밤, 5명 이상 피해
밴쿠버경찰, 추가 피해자 신고 요청
 
대중교통시설에서 한 남성이 모르는 사람들을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해 밴쿠버경찰이 추가 피해자를 찾고 있다.
 
밴쿠버경찰(Vancouver Police Department)는 지난 5월 28일 오후 8시 30분에 밴쿠버의 워터프론트 시버스 터미널에서 주변에 있던 사람들에게 주먹을 휘드른 32세의 밴쿠버 거주자 스튜어트 슈나이더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밴쿠버 경찰은 당시 갑자기 한 남성이 주변에 있는 사람들을 무작위로 주먹으로 친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 남아 있던 슈나이더를 체포했으며, 최소 5명 이상이 폭행을 당한 것을 확인했다.
 
경찰은 슈나이더를 3건의 폭행, 1건의 폭행치상, 1건의 강도혐의로 입건해 구속했다.
 
밴쿠버경찰서의 강력범죄팀은 이번 사건이 우발적이며 또 무작위로 한 폭행이라고 잠정 결론을 내렸다. 이번 폭행 피해자 중 37세의 버나비 거주 남성은 피해가 심해 병원으로 후송되기도 했다. 다른 4명의 피해자는 현장에서 BC응급구조대에 치료를 받는 정도의 경상을 입었다.
 
밴쿠버수사관은 추가 피해자가 있을 것으로 보고 신고를 해 줄 것을 당부했다. 신고 번호는 604-717-2541 또는 Crime Stoppers anonymously의 1-800-222-8477번이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 캐나다 시버스터미널 묻지마 폭행사건 밴쿠버중앙일.. 19.06.07.
4312 미국 트럼프가 '격전지' 플로리다에서 재선 출정식 여는 까닭 코리아위클리.. 19.06.06.
4311 캐나다 밴쿠버 주택거래 증가세로 돌아서나? 밴쿠버중앙일.. 19.06.06.
4310 캐나다 써리경찰, 예산 느는데 경찰은 줄어 밴쿠버중앙일.. 19.06.06.
4309 캐나다 K-CON, 땅짚고 헤엄치기 실적 내기 생색 행사? 밴쿠버중앙일.. 19.06.06.
4308 미국 조지아-테네시 주지사들 연이어 한국 방문 file 뉴스앤포스트 19.06.05.
4307 캐나다 캐나다인 부동산 수용 한-카 FTA 투자분쟁으로 밴쿠버중앙일.. 19.06.05.
4306 캐나다 밴쿠버웨스트 이틀 연이어 화재 발생 밴쿠버중앙일.. 19.06.05.
4305 캐나다 써리, 도난 차량과 장전된 무기 소지자 검거 밴쿠버중앙일.. 19.06.05.
4304 캐나다 캐나다 온라인 음식 배달 앱 급성장 CN드림 19.06.05.
4303 캐나다 엘크 출산시기 맞아 일부 트레일 폐쇄 CN드림 19.06.05.
4302 캐나다 트랜스마운틴 확장 프로젝트, 큰 고비 넘겨 CN드림 19.06.05.
4301 캐나다 앨버타 주 하이 레벨 시장, 산불 장기간 대비 가능성 시사 CN드림 19.06.05.
4300 캐나다 BC주민 절반 다음 차량으로 전기차 고려 밴쿠버중앙일.. 19.06.04.
4299 캐나다 '사장님 나빠요' 참지 말고 바로 사장 교체 요청 밴쿠버중앙일.. 19.06.04.
4298 캐나다 연방 EE이민 통과점수 470점으로 급등 밴쿠버중앙일.. 19.06.04.
4297 캐나다 삶과 마음이 풍요로워지는 자선콘서트 밴쿠버중앙일.. 19.06.01.
4296 캐나다 휴대폰 요금, 호갱 안되도록 보다 투명하게 만들겠다 밴쿠버중앙일.. 19.06.01.
4295 캐나다 BC최저시급 6월 1일부터 13.85달러로 밴쿠버중앙일.. 19.06.01.
4294 미국 야외활동의 계절, 진드기 조심 코리아위클리.. 19.05.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