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리RCMP 페이스북 사진

 

써리RCMP는 관내에서 교통사망사고가 자주 일어나는 지역을 공개적으로 발표하며, 운전자의 안전을 당부했다.

 

써리RCMP는 작년에만 19명이 써리시에서 교통사고로 사망을 했고, 20명이 중삼을 입었고, 또 290명의 보행자가 차에 치였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5월에는 매주 교통사고로 인한 사상자가 발생한 달이었다고 강조했다. 

 

써리RCMP는 지난 3년간 사상자가 발생한 지역을 기준으로 10개 사고위험지역을 발표했다. 그 순위를 보면(발생 건 수) 아래와 같다.

 

1.        128TH ST / 96TH AVE – 24

2.        96TH AVE / KING GEORGE BLVD – 18

3.        104TH AVE / KING GEORGE BLVD – 18

4.        64TH AVE / KING GEORGE BLVD – 17

5.        176TH ST / FRASER HWY – 16

6.        128TH ST / 72ND AVE – 16

7.        72ND AVE / KING GEORGE BLVD – 15

8.        68TH AVE / KING GEORGE BLVD – 14

9.        128TH ST / 80TH AVE – 14

10.       88TH AVE / KING GEORGE BLVD – 13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355 캐나다 연방총선 보수당 지지 선두 유지 밴쿠버중앙일.. 19.06.18.
4354 캐나다 밴쿠버 소득대비 적정주택가 '79만 5000달러" 밴쿠버중앙일.. 19.06.18.
4353 미국 센트럴플로리다 집값, 7년 만에 하락세 코리아위클리.. 19.06.16.
4352 미국 미 하원, 한국전쟁 종식 촉구 결의안 서명 32명으로 늘어 코리아위클리.. 19.06.16.
4351 미국 캘리포니아 의회, 불법체류자에게도 건강보험 혜택에 합의 코리아위클리.. 19.06.16.
4350 미국 '임시보호신분' 포함한 드리머 법안 연방 하원 통과 코리아위클리.. 19.06.16.
4349 미국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도 한미 정상 통화 유출 비판 코리아위클리.. 19.06.16.
4348 미국 5월 미국 고용시장 저조, 실업률 3.6%로 평행선 코리아위클리.. 19.06.16.
4347 미국 프란치스코 교황, 주기도문 변경 공식 승인 코리아위클리.. 19.06.16.
4346 미국 마이애미 파크랜드 총기 난사사건 경찰, 직무태만으로 체포 코리아위클리.. 19.06.16.
4345 캐나다 BC주 주택 소유자 중 이민자 비율 23% 밴쿠버중앙일.. 19.06.15.
4344 캐나다 "독도는 도대체 누구 땅입니까?" 밴쿠버중앙일.. 19.06.15.
4343 캐나다 유튜브 가짜뉴스에 망가지는 한민족 미래 밴쿠버중앙일.. 19.06.15.
4342 캐나다 미 "영주권 100% 보장" 피해 한인 속출 밴쿠버중앙일.. 19.06.14.
4341 캐나다 한인 공립요양원 위한 바자회-노인 공경 마음 한가득 밴쿠버중앙일.. 19.06.14.
» 캐나다 써리 교통사고 다발지역 TOP10 밴쿠버중앙일.. 19.06.14.
4339 캐나다 캐나다 해외기업 중 한국 비중 고작 0.51% 밴쿠버중앙일.. 19.06.13.
4338 캐나다 절기상 봄, 체감은 한여름... BC주 곳곳 30도 넘어 밴쿠버중앙일.. 19.06.13.
4337 캐나다 4월누계 새 시민권자 한인 1259명 밴쿠버중앙일.. 19.06.13.
4336 미국 UN 대북 식량원조 북한주민 77만명 지원 file 뉴스로_USA 19.06.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