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영사관 주최 영토해양문제 세미나

임한택교수 외교적 입장에서 접근

 

일본이 독도문제로 도발을 해오며 한일 관계를 어렵게 만들고 있지만, 독도문제를 19세기 서구 열강의 시각으로 해석해 보는 접근법도 있었다.

 

총영사관이 주최한 임한택 한국외국어대학교 초빙교수 초청 영토해양문제 세미나가 지난 7일 오후 6시부터 노스로드 이규젝큐티브 호텔에서 많은 한인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임 교수는 강연 첫 시작으로 국제법에 대해 언급을 하며 "외교에서 가장 중요시 된다"는 말과, "외교는 국가의 번영과 안위를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 교수가 국제법으로 한국 역사에 처음 적용된 일로 일본의 강화도 조약 등에 일본이 조선에 만국공법을 내세웠던 점을 제시했다. 그러나 만국공법이 조미수호통상조약 등에서 미국이 조선을 지켜주지 못했던 점도 들었다.

 

이처럼 국제법이 국가간 지켜야 할 법이지만 반대로 꼭 지킬 필요도 없는 법이라는 점을 반증했다.

 

임 교수는 독도문제 이외에도 위안부 등 한일보상문제에 대해서도 1965년의 한일수교조약의 모호성에 대해서도 언급을 했다. 그러면서 정치적인 문제도 있지만 외교적인 입장도 고려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런데 과거 서구제국주의가 식민지 통치 등 자신들의 행위를 합법화 하기 위해 이현령비현령 적용했던 만국공법이나 최근 양국간이나 다자간 조약 등에서도 열강들이 유리하게 만들기 위해 내세우는 국제법의 불평등을 다시금 확인할 수 있었다.

 

이런 사실을 직시하듯 임 교수는 국제사회에서 일본이 갖는 영향력을 감안해 한국이 위안부 등 한일문제에서 약자임을 은연 중에 밝혔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345 캐나다 BC주 주택 소유자 중 이민자 비율 23% 밴쿠버중앙일.. 19.06.15.
» 캐나다 "독도는 도대체 누구 땅입니까?" 밴쿠버중앙일.. 19.06.15.
4343 캐나다 유튜브 가짜뉴스에 망가지는 한민족 미래 밴쿠버중앙일.. 19.06.15.
4342 캐나다 미 "영주권 100% 보장" 피해 한인 속출 밴쿠버중앙일.. 19.06.14.
4341 캐나다 한인 공립요양원 위한 바자회-노인 공경 마음 한가득 밴쿠버중앙일.. 19.06.14.
4340 캐나다 써리 교통사고 다발지역 TOP10 밴쿠버중앙일.. 19.06.14.
4339 캐나다 캐나다 해외기업 중 한국 비중 고작 0.51% 밴쿠버중앙일.. 19.06.13.
4338 캐나다 절기상 봄, 체감은 한여름... BC주 곳곳 30도 넘어 밴쿠버중앙일.. 19.06.13.
4337 캐나다 4월누계 새 시민권자 한인 1259명 밴쿠버중앙일.. 19.06.13.
4336 미국 UN 대북 식량원조 북한주민 77만명 지원 file 뉴스로_USA 19.06.13.
4335 캐나다 석세스 워크위드드래곤 행사장 콩코드패시픽으로 이동 밴쿠버중앙일.. 19.06.12.
4334 캐나다 연방 이민 줄으니 주정부 이민 늘어나네 밴쿠버중앙일.. 19.06.12.
4333 캐나다 캐나다, 한국투자가치 작년 크게 감소 밴쿠버중앙일.. 19.06.12.
4332 캐나다 원주민 여성 실종, 살해는 '대량 학살' file CN드림 19.06.11.
4331 캐나다 상위 10%가 아니면 토론토에 집 사기 힘들어 file CN드림 19.06.11.
4330 캐나다 캘거리 비즈니스 재산세 동결안 급부상 file CN드림 19.06.11.
4329 캐나다 제한속도 시속 50KM도 너무 빠르다. 30KM로 밴쿠버중앙일.. 19.06.11.
4328 캐나다 9월 1일부터 무사고 운전자 기본보험료가 1000달러? 밴쿠버중앙일.. 19.06.11.
4327 캐나다 BC주 22개월 연속 실업률 전국 최저 밴쿠버중앙일.. 19.06.11.
4326 미국 美하원 한국전쟁 종식촉구 결의안 서명 32명으로 늘어 file 뉴스로_USA 19.06.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