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0개 국제항공사들 참여

 

연방정부가 항공승객의 피해를 보상하기 위한 보호법 제정해 오는 15일부터 발효할 예정인 가운데, 캐나다 항공사들이 이에 반발하고 나섰다.

 

에어캐나다와 포터에어라인은 290개의 국제항공협회 항공사들과 함께 연방법원에 지연 운행과 화물 손상에 대한 연방의 항공승객보호법이 국제항공 기준에 맞지 않는다며 이에 대해 원천무효를 주장하는 소송을 냈다.

 

캐나다를 취항하는 항공기들 중 많은 수가 외국 국적 항공사로 각기 다른 정부의 규제를 받고 있는데 캐나다에 들어올 때 캐나다의 법에 따라 승객보상을 해야 하는 일은 문제가 있다는 주장이다.

 

연방정부가 캐나다수송공사(Canadian Transportation Agency , CTA)와 지난 5월 24일 발표한 새 법에 따르면, 연착할 경우 시간에 따라 2400달러의 보상을 해야 한다. 또 화물 분실 시 21000달러까지 보상 등을 규정했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 캐나다 항공사, 항공승객보호법 취소 소송 제기 밴쿠버중앙일.. 19.07.10.
4421 캐나다 로열 타이렐 박물관, 공룡 전시회 개장 file CN드림 19.07.09.
4420 캐나다 연방총선을 앞두고 기업이 정치권에 주는 메시지: "더 많은 이민자가 필요하다." file CN드림 19.07.09.
4419 캐나다 UCP, 상원의원 투표 부활 법안 제출 file CN드림 19.07.09.
4418 캐나다 6월 전국 실업률 0.1%P 상승 밴쿠버중앙일.. 19.07.09.
4417 캐나다 정택운 한인회장, 새 한인센터 건립 쪽 가닥 밴쿠버중앙일.. 19.07.09.
4416 캐나다 자녀들과 서커스도 보고 어린이 병원도 돕고 밴쿠버중앙일.. 19.07.09.
4415 미국 플로리다주 의료용 마리화나 처방 카드 30만명 소지 코리아위클리.. 19.07.06.
4414 미국 다양한 치즈, 도대체 뭐가 다르지? 코리아위클리.. 19.07.06.
4413 미국 플로리다주 공립대 장학금 기준 까다로워진다 코리아위클리.. 19.07.06.
4412 미국 연방 대법원, 미시시피 흑인 사형수 평결 뒤집어 코리아위클리.. 19.07.06.
4411 미국 갈수록 고령화 되는 미국, 중간 연령 38.2세 코리아위클리.. 19.07.06.
4410 미국 "공유지 십자가 추모비 문제없다" 연방 대법 판결 코리아위클리.. 19.07.06.
4409 미국 마이애미-올랜도 고속철 공사, 디즈니 연결 동시 개통 코리아위클리.. 19.07.06.
4408 캐나다 밴쿠버 6월 주택시장 다시 약세로 반전 밴쿠버중앙일.. 19.07.06.
4407 캐나다 밴쿠버 신 실크로드를 달리는 한국 전통도자기 밴쿠버중앙일.. 19.07.06.
4406 캐나다 EE이민자 절반 캐나다 내에서 초청 받아 밴쿠버중앙일.. 19.07.06.
4405 캐나다 7월 5일 정부 돈 더 들어왔는지 통장 확인 필수 밴쿠버중앙일.. 19.07.05.
4404 캐나다 3일 밤 밴쿠버북서해안 진도 5.8 지진 발생 밴쿠버중앙일.. 19.07.05.
4403 캐나다 온주 중국 이민자 새 농부로, BC주는? 밴쿠버중앙일.. 19.07.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