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국적자 7월까지 3100명

영주권취득자 3520명보다 적어

영주권비자 취득 한인 3769명

EE허가 한인이민자 BC주 가장 선호

 

올 7월까지 영주권 신청접수를 한 한인 수가 7월까지 영주권을 취득한 한인수보다 적었었다.

 

연방이민부(Refugees and Citizenship Canada, IRCC)가 발표한 7월까지 이민신청자 통계에서 한국 국적자는 총 3100명으로 나왔다. 또 북한 국적자도 30명이나 됐다.

 

그런데 7월까지 영주권을 받은 한인 수가 3520명인 것을 감안하면 상대적으로 신청자 수가 적어 향후 한인 영주권 취득자 수가 감소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

 

북한 국적자는 2016년 23명, 2017년 14명, 2018년 65명 등으로 꾸준하게 캐나다 영주권 신청을 해 왔다.

 

총 영주권 신청자 수는 20만 6579명으로 나왔다. 7월까지 영주권을 받은 19만 6905명보다는 많았다.

 

국가별 순위를 보면 인도가 4만 9789명으로 가장 많았고, 중국이 1만 7198명, 필리핀이 1만 5232명, 나이지리아가 9113명, 그리고 에리트레아가 6232명이었다. 한국은 13위에 그쳤다.

 

7월까지 영주권 비자가 나온 한국 국적자는 총 3769명이었다. 북한 국적자도 6명으로 나왔는데 7월에만 3명이 영주권 비자를 받았다. 

북한 국적자는 2016년 5명, 2017년 7명, 2018년 11명 등 꾸준하게 캐나다의 영주권 자격을 취득하고 있다. 한국 국적자는 2016년 4042명에서, 2017년 4113명, 2018년 4636명으로 점차 늘어났다.

 

영주권 비자를 받은 후 1년 이내에 랜딩 신고를 하지 않으면 무효가 된다는 점을 고려할 때 영주권을 받은 한국 국적자가 2016년 4010명, 2017년 3980명, 2018년 4800명, 그리고 올 9월까지 3520명로 나와 비자를 받으면 영주권을 받는 것으로 보인다. 반면 북한 국적자는 2016년 5명, 2017년 5명, 2018년 10명, 2019년 9월 현재 5명이 영주권자 신분을 얻었다.

 

7월 현재 영주권 비자를 받은 총 인원은 21만 667명이었는데, 인도가 5만 2982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중국이 1만 7867명, 필리핀이 1만 7004명, 나이지리아가 8453명, 시리아가 7644명이었다. 한국은 9위를 차지했다.

 

올 7월까지 EE카테고리로 영주권 허가를 받은 한인 총수는 945명으로 나왔다. 주요 유입국 중에 인도가 2만 7950명으로 절대적으로 많았고, 이어 나이지리아가 4505명, 중국이 3480명, 파키스탄이 2550명, 미국이 2230명이었으며, 한국은 브라질, 영국과 영국령에 이어 8위를 차지했다.

 

EE카테고리 영주권 허가 한인 중 정착지를 보면 BC주가 510명으로 절대적으로 많았고, 온타리오주가 325명이었으며 알버타주가 45명 정도였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691 캐나다 연방총선 각 당 지지도 말고 진짜 각 당별 예상되는 의석 수는? 밴쿠버중앙일.. 07:53
4690 캐나다 밴쿠버 | HPV면역으로 자궁경부암발병 절반 감소 밴쿠버중앙일.. 07:48
4689 캐나다 밴쿠버 | 시골 마을 주민들 텃세에 별장 임대 불법화 밴쿠버중앙일.. 07:33
4688 미국 ‘상승세’ 엘리자베스 워런, 민주당 대선 경선 선두 코리아위클리.. 19.10.14.
4687 미국 미국 빈부 격차 더 커졌다… 소득격차 50년 이래 최고치 코리아위클리.. 19.10.14.
4686 미국 6주 동안 허리케인의 '눈'이 3차례 지났다면? 코리아위클리.. 19.10.14.
4685 미국 올랜도 6세아동에 수갑 채운 경찰 결국 해고 코리아위클리.. 19.10.14.
4684 캐나다 밴쿠버 | 사람에게 알레르기 유발 독나방확산 방지 주민 협조 필요 밴쿠버중앙일.. 19.10.10.
4683 캐나다 비싼 좌석 옵션 팔고도 나몰라라 하는 에어캐나다 밴쿠버중앙일.. 19.10.10.
4682 캐나다 캐나다 성별임금격차 13.3% 밴쿠버중앙일.. 19.10.10.
4681 캐나다 컨트리 스타, Urban 그레이컵 하프타임 공연한다 CN드림 19.10.08.
4680 캐나다 캘거리 컨페더레이션 파크 불빛 축제 올해도 계속된다 CN드림 19.10.08.
4679 캐나다 캘거리 단기 주택 임대, 사업 허가증 취득해야 CN드림 19.10.08.
4678 캐나다 캐나다 국민 부채, 전염병처럼 번졌다 CN드림 19.10.08.
4677 캐나다 캘거리에서도 진행된 기후 파업 집회 CN드림 19.10.08.
4676 캐나다 Car2Go, 캘거리 떠난다 CN드림 19.10.08.
4675 캐나다 (속보) 코퀴틀람RCMP, "박종 씨 보면 절대 접근하지 말고 신고만" 밴쿠버중앙일.. 19.10.05.
4674 캐나다 [VIFF 2019 특집] 밴쿠버국제영화제를 찾은 한국 영화인들 밴쿠버중앙일.. 19.10.05.
» 캐나다 이민 | 북한출신 영주권신청자 올들어 30명 밴쿠버중앙일.. 19.10.05.
4672 캐나다 에드먼튼에 이어 캘거리에도 졸리비 CN드림 19.1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