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인들의 즉각적 대응 촉구
 
news_img1_1570484101.png

(사진 : 집회 현장) 

 

기후 변화의 심각성을 알리기 위한 ‘기후 파업’집회가 지난 20일부터 27일까지 전 세계 곳곳에서 진행된 가운데, 캘거리 시청 앞과 캘거리 대학교 캠퍼스에도 27일에 수 백 명이 모여 앨버타와 캐나다 전역 정치인들의 기후 변화 대응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 같은 집회는 10대 환경운동가의 상징이 된 16세의 스웨덴 환경 운동가 그레타 툰베리가 매주 금요일 학교에 가는 대신 스웨덴 의사당 앞에서 기후변화 대책을 촉구하는 1인 시위를 시작한 것이 발단이 됐다. 툰베리는 지난 23일 UN 기후 정상 회의에서도 세계 정상들이 환경 위기에 심각하게 대응하고 있지 않다고 강하게 비난하기도 했다.
27일의 캘거리 시청 앞 집회는 툰베리의 1인 시위에 감명을 받아 대학교와 고등학교 학생들이 지난 3월부터 시작한 “미래를 위한 금요일”의 일환으로, 이들은 정부에 2030년까지 배기가스 배출 45% 감소, 탄소 제로 경제 및 재생 에너지의 투자를 위한 공격적인 환경 보호법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에 대해 앨버타 주수상 제이슨 케니는 이 문제는 주를 벗어난 규모라면서, “우리가 앨버타의 경제활동을 내일 당장 중단한다고 해도, 이것이 세계적 온실가스 배출에 눈에 띄는 영향을 미치지는 못할 것이다. 우리는 우리의 역할을 해야 할 뿐이며, 그것이 도덕적 의무”라고 전했다. 케니는 또한 UCP 정부는 앨버타 주의 배출량 감축을 위한 기술 개발 지원을 위해 다량의 탄소 배출 업체에 세금을 부과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그리고 케니는 UCP 각료 중 누가 에드먼튼 혹은 캘거리 집회에 참여했는지는 아는 바가 없다고 전했으며 환경 및 공원부 제이슨 닉슨 장관 대변인 제시 신클레어는 닉슨 장관은 업무가 많아 27일의 집회에 참여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한편, NDP 대표 레이첼 노틀리는 캘거리 집회에 참여해 UCP에서 집회 참석을 하지 않은 것은 그들의 역할에 실패가 선언된 것이라면서, “만약 케니가 일정으로 인해 집회 참석이 불가능했다면, 주정부 대표자들이 대신 이곳에 왔어야 할 것”이라고 비난했다. (박연희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683 캐나다 비싼 좌석 옵션 팔고도 나몰라라 하는 에어캐나다 밴쿠버중앙일.. 19.10.10.
4682 캐나다 캐나다 성별임금격차 13.3% 밴쿠버중앙일.. 19.10.10.
4681 캐나다 컨트리 스타, Urban 그레이컵 하프타임 공연한다 CN드림 19.10.08.
4680 캐나다 캘거리 컨페더레이션 파크 불빛 축제 올해도 계속된다 CN드림 19.10.08.
4679 캐나다 캘거리 단기 주택 임대, 사업 허가증 취득해야 CN드림 19.10.08.
4678 캐나다 캐나다 국민 부채, 전염병처럼 번졌다 CN드림 19.10.08.
» 캐나다 캘거리에서도 진행된 기후 파업 집회 CN드림 19.10.08.
4676 캐나다 Car2Go, 캘거리 떠난다 CN드림 19.10.08.
4675 캐나다 (속보) 코퀴틀람RCMP, "박종 씨 보면 절대 접근하지 말고 신고만" 밴쿠버중앙일.. 19.10.05.
4674 캐나다 [VIFF 2019 특집] 밴쿠버국제영화제를 찾은 한국 영화인들 밴쿠버중앙일.. 19.10.05.
4673 캐나다 이민 | 북한출신 영주권신청자 올들어 30명 밴쿠버중앙일.. 19.10.05.
4672 캐나다 에드먼튼에 이어 캘거리에도 졸리비 CN드림 19.10.01.
4671 캐나다 습하고 추웠던 앨버타 여름에 양봉업자도 울었다 CN드림 19.10.01.
4670 캐나다 캘거리 시청 광장서 기후변화 항의 시위 CN드림 19.10.01.
4669 캐나다 총리의 젊은 날 유색인종 분장 사진 '인종 조롱' 논란 CN드림 19.10.01.
4668 캐나다 앨버타 첫 집 구매자, 전국에서 가장 낙관적 CN드림 19.10.01.
4667 캐나다 경제 약화 캘거리, 학교로 돌아간 이들 늘었다 CN드림 19.10.01.
4666 캐나다 앨버타 주 캘거리 브릿지랜드 차고 철거하다 귀중한 옛날 자료 발견돼 CN드림 19.10.01.
4665 미국 운전자 없는 자율주행 버스, 올랜도 거리를 누빌까? 코리아위클리.. 19.09.26.
4664 미국 캐나다 스노우버드를 더 오래 붙잡아라 코리아위클리.. 19.09.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