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인들의 즉각적 대응 촉구
 
news_img1_1570484101.png

(사진 : 집회 현장) 

 

기후 변화의 심각성을 알리기 위한 ‘기후 파업’집회가 지난 20일부터 27일까지 전 세계 곳곳에서 진행된 가운데, 캘거리 시청 앞과 캘거리 대학교 캠퍼스에도 27일에 수 백 명이 모여 앨버타와 캐나다 전역 정치인들의 기후 변화 대응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 같은 집회는 10대 환경운동가의 상징이 된 16세의 스웨덴 환경 운동가 그레타 툰베리가 매주 금요일 학교에 가는 대신 스웨덴 의사당 앞에서 기후변화 대책을 촉구하는 1인 시위를 시작한 것이 발단이 됐다. 툰베리는 지난 23일 UN 기후 정상 회의에서도 세계 정상들이 환경 위기에 심각하게 대응하고 있지 않다고 강하게 비난하기도 했다.
27일의 캘거리 시청 앞 집회는 툰베리의 1인 시위에 감명을 받아 대학교와 고등학교 학생들이 지난 3월부터 시작한 “미래를 위한 금요일”의 일환으로, 이들은 정부에 2030년까지 배기가스 배출 45% 감소, 탄소 제로 경제 및 재생 에너지의 투자를 위한 공격적인 환경 보호법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에 대해 앨버타 주수상 제이슨 케니는 이 문제는 주를 벗어난 규모라면서, “우리가 앨버타의 경제활동을 내일 당장 중단한다고 해도, 이것이 세계적 온실가스 배출에 눈에 띄는 영향을 미치지는 못할 것이다. 우리는 우리의 역할을 해야 할 뿐이며, 그것이 도덕적 의무”라고 전했다. 케니는 또한 UCP 정부는 앨버타 주의 배출량 감축을 위한 기술 개발 지원을 위해 다량의 탄소 배출 업체에 세금을 부과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그리고 케니는 UCP 각료 중 누가 에드먼튼 혹은 캘거리 집회에 참여했는지는 아는 바가 없다고 전했으며 환경 및 공원부 제이슨 닉슨 장관 대변인 제시 신클레어는 닉슨 장관은 업무가 많아 27일의 집회에 참여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한편, NDP 대표 레이첼 노틀리는 캘거리 집회에 참여해 UCP에서 집회 참석을 하지 않은 것은 그들의 역할에 실패가 선언된 것이라면서, “만약 케니가 일정으로 인해 집회 참석이 불가능했다면, 주정부 대표자들이 대신 이곳에 왔어야 할 것”이라고 비난했다. (박연희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696 미국 플로리다 포트 마이어스, 미국 은퇴지 1위에 코리아위클리.. 19.10.22.
4695 미국 '세계 최대 크리스마스 빛 메이즈' 플로리다에 온다 코리아위클리.. 19.10.22.
4694 캐나다 내 자녀가 캐나다 주인으로 이 땅에서 당당하게 살아가는 길 밴쿠버중앙일.. 19.10.22.
4693 캐나다 BC주민 13%, 합법화 후 마리화나 시작 밴쿠버중앙일.. 19.10.22.
4692 캐나다 BC정부, 마리화나 합법화 관리 잘했다 자평 밴쿠버중앙일.. 19.10.22.
4691 캐나다 연방총선 각 당 지지도 말고 진짜 각 당별 예상되는 의석 수는? 밴쿠버중앙일.. 19.10.17.
4690 캐나다 밴쿠버 | HPV면역으로 자궁경부암발병 절반 감소 밴쿠버중앙일.. 19.10.17.
4689 캐나다 밴쿠버 | 시골 마을 주민들 텃세에 별장 임대 불법화 밴쿠버중앙일.. 19.10.17.
4688 미국 ‘상승세’ 엘리자베스 워런, 민주당 대선 경선 선두 코리아위클리.. 19.10.14.
4687 미국 미국 빈부 격차 더 커졌다… 소득격차 50년 이래 최고치 코리아위클리.. 19.10.14.
4686 미국 6주 동안 허리케인의 '눈'이 3차례 지났다면? 코리아위클리.. 19.10.14.
4685 미국 올랜도 6세아동에 수갑 채운 경찰 결국 해고 file 코리아위클리.. 19.10.14.
4684 캐나다 밴쿠버 | 사람에게 알레르기 유발 독나방확산 방지 주민 협조 필요 밴쿠버중앙일.. 19.10.10.
4683 캐나다 비싼 좌석 옵션 팔고도 나몰라라 하는 에어캐나다 밴쿠버중앙일.. 19.10.10.
4682 캐나다 캐나다 성별임금격차 13.3% 밴쿠버중앙일.. 19.10.10.
4681 캐나다 컨트리 스타, Urban 그레이컵 하프타임 공연한다 CN드림 19.10.08.
4680 캐나다 캘거리 컨페더레이션 파크 불빛 축제 올해도 계속된다 CN드림 19.10.08.
4679 캐나다 캘거리 단기 주택 임대, 사업 허가증 취득해야 CN드림 19.10.08.
4678 캐나다 캐나다 국민 부채, 전염병처럼 번졌다 CN드림 19.10.08.
» 캐나다 캘거리에서도 진행된 기후 파업 집회 CN드림 19.10.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