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1070만 달러 적자예상

내년도 같은 상황 지속 전망 

 

 

BC주 치안을 담당하는 연방경찰의 재정 적자 폭이 커져 지출을 줄이기로 함에 따라 치안에도 영향이 미칠지 관심이 주목된다.

 

RCMP BC지방청이 직원들에게 보낸 내부용 이메일이 공개됐는데 올해 1070만 달러의 재정 적자가 예상되며 이에 대응하기 위해 지출을 당장 줄이고 있다는 내용이 들어있다.

 

마이크 판워스(Farnworth) BC주 공공안전부 장관도 RCMP의 재정 적자 및 지출 감소 계획을 확인했다.

 

BC주 RCMP의 예산은 연간 4억5000만 달러인데 적자 폭을 줄이려면 지역마다 있는 경찰서는 물론이고 특별 부서의 예산에서도 허리띠 줄이기가 불가피하다. 특별 부서는 통합강력사건수사대와 조직범죄 수사대 등이 포함돼있다.

 

제니퍼 스트라찬(Strachan) BC주 경찰청장은 지난주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재정적 어려움을 소개하면서 어떻게 적자 폭을 줄일지도 함께 공개했다. 경찰 내 예산을 담당하는 부서는 출장비 등이 줄어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스트라찬 청장은 2018년도 BC주 치안 관련 비용이 당국의 지출 범위 밖으로 벗어났다면서 올해와 내년에도 같은 상황이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규칙 상 연방경찰은 적자 상태로 운영을 할 수 없는 조직이기 때문에 당장 지출을 줄여야만 한다.

 

스트라찬 청장은 쉽게 말해 앞으로는 과거에 썼던 만큼의 지출을 할 수 없다고 단호히 말했다.

 

지출 감소책의 일환으로 비교적 규모가 작은 지역에 근무하는 직원 2600여 명의 급여가 영향을 받을 예정이다. 다만 기초자치단체 치안에 드는 비용은 연방정부가 10%를 대고 나머지는 해당 기초자치단체가 부담하는 만큼 이에 관한 축소는 없다는 것이 연방경찰의 입장이다.

 

비슷한 사건을 수사하더라도 연방정부가 예산을 지원하는 부서는 영향을 받지 않는다. 예를 들어 조직범죄를 수사하는 부서라도 오타와의 예산으로 꾸려지는 조직은 예산 감축이 없는 반면 BC주 연방경찰의 예산으로 운영되는 강력범죄수사대(IHIT)는 영향을 받을 수 있다.

 

RCMP BC지방청의 예산은 주정부가 70%를, 연방정부가 30%를 부담한다.

 

밴쿠버 중앙일보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753 캐나다 밴쿠버 | K-뷰티 중소기업들, 밴쿠버에서 가능성을 찾다 밴쿠버중앙일.. 19.11.19.
4752 캐나다 밴쿠버 | 버스노조 파업, 운행 10%이상 감축 예상 밴쿠버중앙일.. 19.11.19.
» 캐나다 밴쿠버 | 지출 줄여 적자 없앤다는 RCMP BC청, 치안엔 영향 없나 밴쿠버중앙일.. 19.11.19.
4750 미국 11월은 당뇨병 자각의 달 , 정기검진 필요 코리아위클리.. 19.11.16.
4749 미국 올랜도 호텔 객실서 성경이 사라지고 있다 코리아위클리.. 19.11.15.
4748 미국 탄핵정국 본격화… 트럼프 탄핵 공개청문회 시작 코리아위클리.. 19.11.15.
4747 미국 연방 대법, ‘불체 청소년 추방유예 제도’ 심리 코리아위클리.. 19.11.15.
4746 캐나다 엔카나(Encana) 캘거리에서 미국으로 본사 이전..."상실감 견디기 어려울 것" CN드림 19.11.13.
4745 캐나다 캐나다 현충일 행사, 전국 곳곳에서 시작 CN드림 19.11.13.
4744 캐나다 앨버타 역대 최고 로또 잿팟 주인공 나타나...63세 타이 트린, 6천 5백만불 수령 CN드림 19.11.13.
4743 캐나다 썸머타임 해제가 야생동물 충돌 위험 높여...차량 손해배상청구 원인 2위 차지 CN드림 19.11.13.
4742 캐나다 앨버타 분리독립, 정치세력화 추진...“Wexit Alberta”, 서부 캐나다 분리독립 지지 확산 CN드림 19.11.13.
4741 캐나다 캘거리중앙도서관, 개관 1주년 맞아...총 174만 명 방문 CN드림 19.11.13.
4740 미국 '바람 든 무' 골다공증 방치하면 골절 위험 코리아위클리.. 19.11.06.
4739 미국 미국에서 '부자'는 100만 달러론 어림없다 코리아위클리.. 19.11.06.
4738 미국 미 의회, 전기 자동차 구매 대규모 지원 계획 발표 코리아위클리.. 19.11.06.
4737 미국 바이든 지지율 부진 벗어나 반등 34%, 워런에 크게 앞서 코리아위클리.. 19.11.06.
4736 미국 오바마 케어 연례 등록 11월부터 시작 코리아위클리.. 19.11.06.
4735 미국 I-4 개선 프로젝트, 공사 지연 및 인부 사망 등 '몸살' 코리아위클리.. 19.11.06.
4734 미국 마이애미 세미놀 하드락 카지노 호텔 개관 코리아위클리.. 19.1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