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화당 경합지’ 버지니아, 펜실베니아, 아이오와 의원들 조 바이든 지지
 

biden2.jpg
▲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 <퍼블릭 도메인 사진>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숙-김명곤 기자 =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에서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점점 유리한 판세를 형성하고 있다. 바이든 후보는 최근 전국 여론조사에서 상당한 격차로 지지율 1위를 기록한 결과가 나왔고, 중요한 지역의 현역 의원들이 동시에 바이든 전 부통령 지지 선언을 했다.

버지니아주의 일레인 루리아, 펜실베니아주 출신 크리시 훌라한과 코너 램 등 하원의원 3명이 5일 바이든 지지 의사를 밝혔다. 이들 세 의원의 지역구는 2018년 선거 이전에 공화당이 차지했던 ‘경합지역’인데, 인물이나 정책에 따라 바뀌는 지역 민심이 바이든 쪽으로 쏠리고 있다.

일단 이들 세 지역구만 놓고 보면 ‘경합지역’의 민주당 민심이 바이든 전 부통령을 향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앞서도 2018년 선거 이전에 공화당 지역이었던 아이오와 주출신 에비 핑키나워 의원도 바이든을 지지하고 나섰다. 특히 아이오와는 민주당 대통령 후보 경선 초기 투표가 진행되는 곳이라 중요성이 더 높다.

‘경합지역’ 출신이라는 점 외에 이번에 의원 3명의 지지 선언이 중요한 이유는 있다. 3명 모두 미군에 복무했던 베테랑으로 , 국방-안보 분야에 일가견이 있는 사람들이다. 루리아 의원은 바이든 후보에 대해 “세계 무대에서 전투 경험이 입증된(battle-tested)” 인물이라고 말했다. 부통령으로서 국정에 참여했던 경력을 강조한 것으로, 이 같은 지지 선언은 이란과의 갈등 등으로 안보와 대외 정책의 중요성이 높아지는 현 시국에서 바이든의 경륜을 부각시키는 효과를 볼 수 있다.

현재 초기 경선 투표가 열리는 지역들의 여론은 아직은 팽팽한 경쟁 구도 속에 있다.
최근 아이오와주에서 3명이 공동 1위를 차지한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CBS 방송이 5일 공개한 바에 따르면, 바이든 전 부통령,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 그리고 피트 부티지지 전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이 각각 23%로 동률을 이뤘다.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이 16%로 4위, 에이미 클로부처 상원의원이 7%로 5위로 뒤를 이었다.

두 번째로 경선 투표가 열리는 뉴햄프셔주에서는 버니 샌더스 후보가 27%로 1위를 기록했고, 바이든은 2%P 뒤진 25%를 얻었다.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이 18%로 3위, 부티지지 전 시장이 13%로 4위였다.

뉴햄프셔주에서 샌더스 의원이 강세인데, 블룸버그 통신은, 초기 2개 주에서 샌더스 의원이 연속 1위를 차지한 점을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뉴햄프셔는 샌더스 의원 출신지인 버몬트와 붙어있는 곳이라 일찌감치 강세가 예상됐던 곳이다. 오히려 바이든 전 부통령이 크게 뒤지지 않고 있는 점이 눈에 띈다.

워런 의원이 초기 경선 지역에서 뒤처지고 있는 점도 눈여겨볼 만하다. 6일 경선 중도 포기를 선언한 훌리언 카스트로 전 주택도시개발부 장관이 워런 의원을 지지한다고 발표했는데, 얼마나 지지율에 영향을 줄지는 미지수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3일까지 CBS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유고브(YouGov)’에 의뢰해 아이오와주 등록 유권자 2천 명과 뉴햄프셔주 110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오차범위는 아이오와에서 ±3.8%, 뉴햄프셔에서 ±5.3%였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884 미국 플로리다주 소액 청구 소송 한도액 증가 코리아위클리.. 20.01.15.
4883 미국 올랜도 식당체인 '포 리버스', 교육 농장도 조성 코리아위클리.. 20.01.15.
4882 미국 옛 해군 기지에 들어선 올랜도 볼드윈파크, 현재는? 코리아위클리.. 20.01.15.
4881 미국 ‘미국인이 가장 존경하는 인물’은 트럼프? 코리아위클리.. 20.01.15.
4880 미국 새해 맞아 새 법 시행하는 주들… 무슨 법이 바뀌나? 코리아위클리.. 20.01.15.
» 미국 조 바이든, 판세 굳히나?…주요 지역 의원들 지지 선언 코리아위클리.. 20.01.15.
4878 캐나다 강풍 한파로 발 묶인 BC페리 밴쿠버중앙일.. 20.01.15.
4877 캐나다 "새 5달러권에 들어갈 인물 추천해 주세요" 밴쿠버중앙일.. 20.01.15.
4876 캐나다 메이플릿지 살인의심 사망자 발견 밴쿠버중앙일.. 20.01.15.
4875 캐나다 캘거리 국제공항, 세계 17위 _ 정시 운항성 퍼포먼스에서 높은 수준 선보여 CN드림 20.01.14.
4874 캐나다 앨버타 전자담배로 인한 폐질환 환자 발생...전국에서 15번째, 회복은 가능할 듯 CN드림 20.01.14.
4873 캐나다 에드먼튼 공공 도서관의 최다 대출은 ‘영화와 회고록’ CN드림 20.01.14.
4872 캐나다 이란 출신 미국인, 캘거리 공항에서 따로 조사 받아 _ BC 국경에서도 이란 출신은 최대 16시간 대기 CN드림 20.01.14.
4871 캐나다 캘거리 경찰도 수염 기른다...경찰관들이 수염을 기르는 것을 허용하는 법안 CN드림 20.01.14.
4870 캐나다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 11일 밴쿠버 대개봉 밴쿠버중앙일.. 20.01.14.
4869 캐나다 밴쿠버경찰, 어린이납치범 수사 시민협조 요청 밴쿠버중앙일.. 20.01.14.
4868 캐나다 부동산 관련 전문직, 돈세탁 방지 훈련 의무화 밴쿠버중앙일.. 20.01.14.
4867 캐나다 '폭망'한 포에버21 캐나다에 재진입? 밴쿠버중앙일.. 20.01.14.
4866 미국 10월부터 면허증에 별(★) 없으면 비행기 못탄다 file i뉴스넷 20.01.10.
4865 미국 휴스턴 실종 한인, 변사체로 발견 file i뉴스넷 20.0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