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DM4j0CY5_0a06f4c3866601b8

연방통계청 설문조사 결과

61.6% 일자리 유지에 불안

 

코로나19로 지난 두 달간 많은 일자리가 사라지고 실업급여 신청자가 늘어난 가운데 많은 캐나다 노동자들이 직업 유지에 불안감을 느끼고 있다.

 

연방통계청이 21일 발표한 코로나19로 인한 직업 안정 및 개인 재정 관련 전망 설문조사 결과에서 34.5%가 일자리를 잃을 지 모른다고 걱정하는 것으로 나왔다.

 

자신의 직업이 안전하지 못하고 언제 짤릴 지 모른다는 비율도 61.6%에 달해 직전에 실시한 조사에 비해 크게 높아졌다.

 

코로나19대유행으로 집에서 일을 하게 된 노동자나 현장에 나가 일을 하는 노동자가 자신의 직업 안정성에 대한 우려하는 비율을 비슷하게 나왔다. 

 

연령별로 보면 25-54세의 핵심노동연령층의 직업에 대한 우려가 33.8%인 반면, 55세 이상은 33.2%로 상대적으로 낮았고 15-24세는 41.8%로 상대적으로 높았다.

 

하지만 2월에서 3월로 넘어 올 때 가장 많이 일자리가 준 연령대는 25-54세였다.

 

29%의 응답자가 코로나19로 인해 모기지 지불, 전기가스 비용, 식품구입 등 재정적으로 책임져야 할 일과 필수품들을 구매하는데 영향을 미쳤다고 생각했다.

 

영향을 받은 사람들을 구분해 보면 1주일 이상 일자리를 잃은 사람은 59.9%로 가장 높았고, 일주일 일한 시간이 줄은 노동자가 27%, 그리고 실업자 상태인 사람이 24.1%였다.

 

이렇게 영향을 받은 사람들은 정신건강에도 이상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왔다. 결과적으로 코로나19로 직업에 대한 안전을 보장받지 못하고 실제 생활에서 재정적 어려움을 겪고 이를 통해 정신적인 문제까지 이어진다는 얘기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244 미국 올랜도 히스패닉 다수 거주지, 코로나19 확진 많아 file 코리아위클리.. 20.04.27.
5243 캐나다 캘거리 확진자 수, 앨버타 전체의 70% 이상 차지 – 사회거리 거리 필수, Off-leash 공원 순찰 강화 CN드림 20.04.25.
5242 캐나다 선라이프, 일부 보험료 인상 – 팬데믹에 의한 높은 보상금이 원인 CN드림 20.04.25.
5241 캐나다 날씨 따뜻해지자 사람들 쏟아져 나와 - 사회거리 유지 힘들어 CN드림 20.04.25.
5240 캐나다 교통량 감소로 야생동물 자유롭게 돌아다녀 CN드림 20.04.25.
5239 캐나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애완동물 입양 신청 늘어 CN드림 20.04.25.
5238 캐나다 캘거리 교육청 12학년 졸업식 공식 취소 - 올 9월 신학기 계획은 아직 미정 CN드림 20.04.25.
5237 캐나다 앨버타 주, 하이 리버 육류 가공공장 코로나 무더기 감염 – 한명 사망, 401명 확진 CN드림 20.04.25.
5236 캐나다 임시임대료 보조신청 온라인으로 다 알려드립니다. 밴쿠버중앙일.. 20.04.25.
5235 캐나다 연방정부가 22일 내놓은 학생경제지원 혜택들 밴쿠버중앙일.. 20.04.25.
5234 캐나다 밴쿠버영사관 민원전화 폭증...이메일로 문의하세요 밴쿠버중앙일.. 20.04.25.
5233 미국 [COVID19 일일브리핑: 제22신] 하산길 플로리다, 3보 내려갔다 2보 뒷걸음 file 코리아위클리.. 20.04.24.
5232 캐나다 캐나다 전문가, 대구경북 코로나19로 한국 확진자 340만명 발생할 뻔 밴쿠버중앙일.. 20.04.24.
5231 캐나다 BC노동자지원금 신청 5월 1일부터 접수 밴쿠버중앙일.. 20.04.24.
5230 캐나다 전국 확진자 누계 4만명 초과 밴쿠버중앙일.. 20.04.24.
5229 미국 플로리다 3개 메트로 지역 새환자 ‘급락’, 본격 하산 채비 하나? file 코리아위클리.. 20.04.23.
» 캐나다 4.5% 일자리를 잃을 것이라고 걱정 밴쿠버중앙일.. 20.04.23.
5227 캐나다 국민들 "코로나19 9월 중순이후나 정상화 전망" 밴쿠버중앙일.. 20.04.23.
5226 캐나다 2020년 유공 재외동포 포상 대상자를 찾습니다. 밴쿠버중앙일.. 20.04.23.
5225 미국 [COVID19 일일 브리핑] 드샌티스 주지사 "신종 코로나 진정국면" 공언… 플로리다 신규환자 800명대 유지 file 코리아위클리.. 20.04.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