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cr0U7WJz_72f6d382dc348913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집에만 있고 스트레스를 받아 몸무게 늘은 인구 증가. 사진=365mc

 

대유행 전보다 몸무게 늘었다 대답 31%

대체적으로 과일과 야채 섭취량 늘렸다

 

코로나19로 사회적거리두기를 하면서 많은 캐나다인들이 살이 찐 것 같다고 대답을 했는데 이는 캐나다인만의 생각이 아닌 것으로 나왔다.

 

여론설문전문기업인 Research Co.가 10일 발표한 코로나19 이후 식습관이나 건강관련 설문조사 결과에서 31%가 대유행 전보다 몸무게가 늘었다고 대답했다. 현상을 유지했다는 대답은 52%였으며, 감소했다는 대답은 14%로 나왔다.

 

몸무게가 늘었다고 대답한 비율을 주별로 보면 BC주는 33%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고, 온타리오주가 29%로 가장 낮았다.

 

 

그런데 일본도 코로나19로 인해 외출이 줄어들면서 60% 이상이 몸무게가 늘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한국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한 정신건강 조사에서 다소 불안하거나 우울하다는 대답이 45.7%나 나왔다. 

 

Research Co.의 조사에서 음식 형태별로 대부분 이전과 같다는 비율이 절대적으로 높았다. 하지만 음식 종류별로 대유행 이전보다 더 먹는다는 비율보다 덜 먹는다는 비율이 높은 식품은 고기(meat)와 생선과 조개류 등이었다.

 

반대로 더 많이 먹는다고 한 식품들은 채소와 과일, 곡물(Legumes)류, 그리고 닭고기 등이었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434 캐나다 한국 캐나다 손잡고 코로나19 극복에 선도적 역할 밴쿠버중앙일.. 20.06.17.
5433 캐나다 "대중교통 이용시 마스크 씁시다" 밴쿠버중앙일.. 20.06.17.
5432 캐나다 BC주 연방보수당의원 인종차별 반대 영상 메시지 공개 밴쿠버중앙일.. 20.06.16.
5431 캐나다 해외서도 6·25전쟁 70주년 문화행사 이어진다. 밴쿠버중앙일.. 20.06.16.
5430 캐나다 주택화재 3명 사망, 한 명 살인사건, 나머지 두 명은? 밴쿠버중앙일.. 20.06.16.
5429 캐나다 4월 누계 한인 새 영주권자 1245명 밴쿠버중앙일.. 20.06.13.
5428 캐나다 BC 코로나19보다 마약과용 사망자 더 많아 밴쿠버중앙일.. 20.06.13.
» 캐나다 코로나19로 오히려 살만 쪘나? 밴쿠버중앙일.. 20.06.13.
5426 캐나다 활동규제 완화 후 대중교통 이용자 큰 폭 증가 밴쿠버중앙일.. 20.06.12.
5425 캐나다 BC주 비상선포 기간 연장...6월 23일까지 밴쿠버중앙일.. 20.06.12.
5424 캐나다 뉴비스타 한인요양원 마침내 9월 12일 개원 예정 밴쿠버중앙일.. 20.06.12.
5423 캐나다 시민권자/영주권자 직계가족 캐나다 입국 허용 밴쿠버중앙일.. 20.06.11.
5422 캐나다 강경화 장관, "백신개발 후 공평·안정보급 국제사회 공조" 강조 밴쿠버중앙일.. 20.06.11.
5421 캐나다 캐나다는 과연 확진자수가 10만 명을 넘길까? 밴쿠버중앙일.. 20.06.11.
5420 미국 론 드샌티스 주지사, 학생 여름 캠프 및 스포츠 재개 허용 코리아위클리.. 20.06.10.
5419 미국 코로나19 관련 '어린이 괴질', 드물지만 증가 추세 코리아위클리.. 20.06.10.
5418 미국 세미놀 카운티, 코로나 피해 스몰 비즈니스에 무상보조 file 코리아위클리.. 20.06.10.
5417 미국 미국 대기업들, "침묵은 곧 동조" 시위 동참 지지 코리아위클리.. 20.06.10.
5416 미국 트럼프 대통령, 사회연결망(SNS) 회사 무한 권한에 제동 코리아위클리.. 20.06.10.
5415 미국 민간 유인 우주선, 국제 우주정거장 도킹 성공 file 코리아위클리.. 20.06.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