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1761499866_emtj3d8J_9984d0bd1a82930

 

 

광역밴쿠버부동산협회, “작년 같은 달보다 50% 이상 팔려”

봄철 유보됐던 수요 쏟아지고 낮은 이자율, 적은 매물 요인

 

 

8월 중 메트로 밴쿠버에서 팔린 주택 수가 지난 10년 평균보다 20% 가까이 웃도는 등 전달에 이어 주택경기의 호전세를 역력히 이어갔다. 이달의 매매 기준가도 전년도 동기 대비 5.3%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광역밴쿠버 부동산협회가 2일 밝힌 자료에 따르면 8월에 메트로 밴쿠버에서 총 3,047채가 팔렸고 매매기준가는 104만 달러로 집계됐다. 3,128채가 팔린 7월보다 매매 건수는 조금 떨어졌지만 매매가는 0.7% 높아진 수준이다.

 

주택 구분을 보면 콘도, 아파트 등 다세대형 주택이 총 1,332채, 단독 주택이 1,715채 등으로 팔려 단독주택의 판매가 약진을 보였다. 또한 두 가지 모두 전년 같은 달에 비해 판매 건수가 50% 이상 증가했다.

 

 

협회 관계자는 이같이 강세를 이어간 매매 수준에 대해 올봄에 코로나19 사태로 보류됐던 수요가 여름철을 맞아 쏟아져 나왔고 유례없이 낮은 이자율이 새 구매자의 출현을 촉진한 데 기인한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수요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은 매물 물량이 수요자 사이에 경쟁을 유발하고 있다”고 추가 요인을 지적했다. 협회 자료를 보면 8월 중 시장에 나와 있는 매물의 총 건수는 1만2,803채로 지난해 같은 달 1만3,396채에 밑도는 것으로 보고됐다.

 

한편, 협회는 메트로 밴쿠버의 주택시장이 앞으로도 당분간 판매자 중심세를 이어갈 것으로 내다봤다. 현재 매물 건수 대 매매 건수의 비율이 23.8%로써 가격 상승세를 판단하는 마지노선 20%를 넘어서 있기 때문이다.

 

협회 관계자는 그러나 “코로나 사태에서는 모든 것이 그렇듯 앞날에 대한 확실한 예측은 불가능하다”고 덧붙였다.

 

밴쿠버 중앙일보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732 캐나다 우리가 내는 전기+물값의 실체 - 전기절약 물 절약하면 공과금이 얼마나 낮아질까? CN드림 20.09.10.
5731 캐나다 북미에서 처음으로 인디언 보호구역에 처음 문을 연 코스코 COST-CO file CN드림 20.09.10.
5730 캐나다 75세 캐나다 할머니, 3500M 템플 산 등반 성공 - 굶는 학생들 위한 급식 프로그램 위해 20만불 기금 모아 CN드림 20.09.10.
5729 캐나다 케네디언 록키 대표적인 관광타운 밴프, 해외여행 규제로 타격 커 - 호텔 업계, 투숙률 반토막 CN드림 20.09.10.
5728 캐나다 캐나다 앨버타주 종교시설 코로나 집단 감염 file CN드림 20.09.10.
5727 캐나다 메트로밴쿠버 공기 주의보 발령 밴쿠버중앙일.. 20.09.10.
5726 캐나다 BC주 다시 나이트클럽 등 영업중지 행정명령 밴쿠버중앙일.. 20.09.10.
5725 캐나다 BC, 9월 연휴기간 코로나19 확진자 무더기로 쏟아져 밴쿠버중앙일.. 20.09.10.
5724 캐나다 ‘나아도 나은 것이 아니다’ 밴쿠버중앙일.. 20.09.09.
5723 캐나다 왜 하필 버나비에서 내려 칼부림을? 밴쿠버중앙일.. 20.09.09.
5722 캐나다 Airbnb 한 세입자 집주인 고소에 법원 각하 밴쿠버중앙일.. 20.09.09.
5721 캐나다 올해는 독감 예방주사 꼭 맞아야 밴쿠버중앙일.. 20.09.05.
5720 캐나다 연방 외국인 입국 금지 9월 말까지 연장 밴쿠버중앙일.. 20.09.05.
5719 캐나다 CRA, "CERB 지급 이번 주말까지 입금 예정" 밴쿠버중앙일.. 20.09.05.
5718 캐나다 스쿼미시 퀘스트 대학 매물로 나와 밴쿠버중앙일.. 20.09.04.
» 캐나다 메트로밴 8월 주택경기 호조세 역력 밴쿠버중앙일.. 20.09.04.
5716 캐나다 토론토 총격사건 발생 증가세 밴쿠버중앙일.. 20.09.04.
5715 캐나다 일반인 코로나19 테스트 키트 도입 검토 밴쿠버중앙일.. 20.09.03.
5714 캐나다 랍슨 한인업소 마침내 연방보조금 받는 길 열려 밴쿠버중앙일.. 20.09.03.
5713 캐나다 한국 외교부, 재외공관 방문예약 서비스 개시 밴쿠버중앙일.. 20.09.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