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1934279980_7M6Rg0mz_662fa863f4c9f2f

 

 

국세청 자격미달 통보 논란 고조 의식

사례별 환급액 감면·면제도 허용 시사

 

 

국세청이 최근 서신을 통해 긴급재난지원금(CERB) 수령자 중 45만 명에게 자격미달을 알린 사실을 두고 불만의 소리가 높아지자 저스틴 트뤼도 연방총재가 진화에 나섰다. 트뤼도 총재는 CBC와의 인터뷰에서 ‘아직까지 (환급을) 걱정할 것은 없다’는 취지로 말했다.

 

이번 주 초 언론 기관 다수를 통해 국세청으로부터 CERB 수령 자격미달 통보를 받은 사람들의 사연이 알려지면서 사회 여기저기서 목멘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코로나 사태가 회복되지 않아 가뜩이나 힘든 상황에서 정부가 시민을 빚쟁이로 만든다, 국세청의 신청 자격요건이 애초부터 명확치 않았다는 등의 항의성 발언이 주를 이뤘다.

 

뿐만 아니라 국세청은 이 서신에서 수령액 환급을 언급하며 올해 말까지 전액 되갚는 게 내년 세금을 줄이기 위해 좋다라는 식의 은근한 ‘협박’도 곁들였다. 국세청은 이후 이 서신이 일종의 ‘참고용 통보’에 불과하다고 한발 물러섰지만 민심은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트뤼도 총재의 17일 발언은 이런 성난 목소리를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인터뷰에서 일부 시민들이 지원금 환급을 걱정하고 있다는 것을 안다면서 정부의 현재 목표는 감염 사태로 곤란을 겪는 시민의 어려움을 덜어주는 데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문제가 되는 국세청 통보와 관련해 “이 서신으로 불안에 떨고 있다면 걱정하지 말라”고 밝히면서 “크리스마스, 내년 1월 1일 그 어떤 날짜도 환급을 요하는 만기일이 아니다. 정부는 향후 수주 혹은 수개월 심사숙고해 시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령액 환급이 지금 발에 떨어진 불은 아니니 연말연시 분위기를 망치지 말라고 다독임과 동시에 이 시기가 지나면 환급 문제가 다시 불거질 수 있음을 알리는 이중적 발언으로 해석된다.

 

트뤼도 총재는 또한 환급액 감면이나 면제도 고려하고 있냐는 물음에 대해 사례별로 판단해 결정할 문제라고 답했다. 따라서 사회 상식과 언어가 부족한 이민자가 상대적으로 부당한 위치에 놓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을 것으로 풀이된다.

 

밴쿠버 중앙일보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162 캐나다 코로나보다 더 심각한 마약 중독 사망 file 밴쿠버중앙일.. 20.12.23.
6161 캐나다 연멸 특수 사라졌다! 망연자실한 캐나다 호텔업계 file CN드림 20.12.21.
6160 캐나다 캘거리 교회, 마스크 미착용 등 코로나 규제 어겨 적발 CN드림 20.12.21.
6159 캐나다 캐나다 오일샌드, 셰일 그늘에서 벗어나려나 CN드림 20.12.21.
6158 캐나다 캐나다 자영업자들, “기댈 곳은 정부 지원 프로그램” CN드림 20.12.21.
» 캐나다 트뤼도 총재 “CERB 환급 아직 걱정할 것 없어” file 밴쿠버중앙일.. 20.12.19.
6156 캐나다 RCMP 지난달 버나비 병원 화재 방화로 결론 file 밴쿠버중앙일.. 20.12.19.
6155 캐나다 장애단체 ‘새 안락사 법안 자살 부추긴다’ 비판 file 밴쿠버중앙일.. 20.12.19.
6154 캐나다 한국방문사증 신청, PCR 음성확인서 제출 의무화 file 밴쿠버중앙일.. 20.12.18.
6153 캐나다 연방정부 “내년 9월까지 전 국민 코로나 백신 접종 완료” file 밴쿠버중앙일.. 20.12.18.
6152 캐나다 써리 모정 차량 돌진에 두 딸 밀어내고 자신은 숨져 file 밴쿠버중앙일.. 20.12.18.
6151 캐나다 몬트리올 COVID-19 일일 최고 확진자 수 경신 file Hancatimes 20.12.17.
6150 캐나다 퀘벡주의 백신 접종 관련 계획 Hancatimes 20.12.17.
6149 캐나다 퀘벡주 모든 학교에서 공기청정기 설치 불가능 Hancatimes 20.12.17.
6148 캐나다 퀘벡주 2021년 최저임금 $0.40 인상 예정 Hancatimes 20.12.17.
6147 캐나다 퀘벡주 경찰 COVID-19 제재를 어기는 시민들에게 더 많은 벌금 부과할 것 Hancatimes 20.12.17.
6146 캐나다 퀘벡주 교장들 교육부에 다음 학기에 대한 조정을 요구 Hancatimes 20.12.17.
6145 캐나다 몬트리올 경찰청 온라인 사기 경고 Hancatimes 20.12.17.
6144 캐나다 퀘벡주 원주민 치안 개선을 위해 5년에 걸쳐 1,860만 달러 투자 Hancatimes 20.12.17.
6143 캐나다 MS사 집단소송 보상금 영수증 없이도 신청 가능 file 밴쿠버중앙일.. 20.12.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