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scEpOarV_6c396eb6634afc40

 

 

BC주 캐나다 사상 최고 기온 기록

오존 노출, 기도 수축에 폐 질환도

수요일부터 기온 점차 내려갈 예상

 

캐나다 기상청 기준으로 지난 주말 BC주에서 캐나다 사상 최고 기온을 선보이면서, 메트로밴쿠버 지역은 지표면 오존 농도가 높아져 공기질 경보가 발령됐다.

 

연방기상청은 28일과 29일 메트로밴쿠버 전역의 최고기온이 33도에서 43도를 기록한다고 예보했다. 불쾌지수는 40으로 가장 불쾌한 수준이다.

 

기상청은 지난 27일 BC주의 라이톤(Lytton) 지역 최고 기온이 46.6도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 기온은 기상청 기록 이후 가장 높은 온도로 기록됐다. 이전 최고 기온은 사스카추언주의에서 1937년 7월에 기록한 45도였다.

 

BC주의 또 다른 내륙 사막기후 지역인 캐시크릭이 지난 26일 42.5도를, 인근의 릴루엣 지역이 43.1도의 해당 지역의 최고 온도 기록을 갱신했었다.

 

이렇게 최고 기온 기록을 세우면서 메트로밴쿠버와 프레이저밸리 지역의 지표면 오존 농도가 높아졌다. 오존농도가 높아지면 눈과 목이 따가움을 느낄 수 있고, 기도가 수축되어 숨쉬기가 힘들어지고 두통, 기침 등의 증세가 나타날 수 있다.

 

따라서 실외에서 과격한 운동이나 활동을 할 경우 호흡을 하는데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오존으로 인해 심장병과, 폐 관련 질병이 더 심해 질 수 있다.

 

캐나다 기상청은 수요일부터 기온이 점차 내려갈 것으로 예보했다.

 

한편 밴쿠버시는 고온을 피할 수 있는 에어컨이 가동되는 커뮤니티 센터 등 피한 시설과 지역 등을 찾을 수 있는 사이트(https://vancouver.ca/news-calendar/support-for-residents-as-temperatures-rise.aspx)를 안내했다.

 

트라이시티의 43교육청은 28일 학교들에 대한 임시 휴교 결정을 내렸다. 하지만 대부분의 학교가 방학에 들어가 일부 학교만 대상이 됐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916 캐나다 코로나가 수그러드니 BC 산불이 기승을 file 밴쿠버중앙일.. 21.07.06.
6915 미국 "놀라운 해안 전망" 마이애미 콘도, 왜 무너졌나 file 코리아위클리.. 21.07.04.
6914 캐나다 술 권하는 사회...주류 소매점 영업시간 영구히 연장 file 밴쿠버중앙일.. 21.07.01.
6913 캐나다 BC한인실업인협회, 13일 창업설명회 개최 file 밴쿠버중앙일.. 21.07.01.
6912 캐나다 29일 BC 새 확진자는 29명에 그쳐 file 밴쿠버중앙일.. 21.07.01.
6911 캐나다 BC, 5월까지 마약 오남용 사망자 중 19세 이하도 11명 포함 file 밴쿠버중앙일.. 21.06.30.
6910 캐나다 BC주민, 다양한 과속 단속 방법들 대체로 찬성 file 밴쿠버중앙일.. 21.06.30.
6909 캐나다 BC 성인 2차 접종 완료 30.5% file 밴쿠버중앙일.. 21.06.30.
» 캐나다 메트로밴쿠버 고온에 지표면 오존 농도도 높아져...야외 활동 자제 file 밴쿠버중앙일.. 21.06.29.
6907 캐나다 주토론토 총영사 6.25 기념식 참석 file 밴쿠버중앙일.. 21.06.29.
6906 미국 플로리다 주민들, 느슨한 드샌티스 백신 정책 반대 file 코리아위클리.. 21.06.27.
6905 미국 플로리다주, 대학 및 기업서 중국 영향력 공식 차단한다 file 코리아위클리.. 21.06.27.
6904 미국 마이애미서 집 사기 힘드니, 아파트 임대료 '껑충' file 코리아위클리.. 21.06.27.
6903 미국 재고 부족에 올랜도 집값 사상 최고치 다시 경신 file 코리아위클리.. 21.06.27.
6902 미국 플로리다 벼락사고 빈번... '벼락달 7월' 조심해야 file 코리아위클리.. 21.06.27.
6901 미국 미 연방대법, '오마바케어' 유지 결정...보수 진영 '낙담' file 코리아위클리.. 21.06.27.
6900 미국 미국, 캐나다-멕시코 육로여행 제한 1개월 더 연장 file 코리아위클리.. 21.06.27.
6899 캐나다 재외동포재단,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한민족 공동체 간담회 연다 file 밴쿠버중앙일.. 21.06.26.
6898 캐나다 BC 코로나19 2차 접종 112만명 돌파, 성인인구 25.9% file 밴쿠버중앙일.. 21.06.26.
6897 캐나다 7월 초 제3회 밴쿠버 한국 영화제 개최 file 밴쿠버중앙일.. 21.06.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