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QtmWzoyL_dc0db669f0e1d751

"정부에 자영업자 지원 정책 강력하게  요구하겠다"

"자유당 정부 부패와 비리 인정 할 때까지 싸우겠다"

 

 

넬리 신 연방하원 의원은 지난 12일 연방 보수당 에린 오툴 대표와 밴쿠버 지역을 대표하는 사업가들을  이규젝큐티브 플라자 호텔(Executive Plaza Hotel)로 초대해 팬데믹으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과 관련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총 7명의 사업가들이 참여해 각자의 사업 분야에서 겪고 있는 팬데믹의 경제적 후유증에 대한 고민을 토로했다. 

 

레스토랑을 운영하는 한 사업가는 펜데믹 유행을 시발점으로 현저히 줄어든 외국인 근로자의 공급이 사업 운영에 막대한 걸림돌이 되었다며 지속적인 정부 지원에도 불구하고 현재까지 회복이 더디다고 전했다.

 

사업가들은 서로가 겪고 있는 어려움을 듣고 공통적으로 물품 수송의 지연으로 인한 손실에 공감했다. 한 사업가는 자신의 사업을 예로 들면서 팬데믹으로 식품 운송 회사들이 평균 10배 이상의 시간 지연으로 고통 받고 있다며, 식품이 도착했을 때에 이미 상해서 버리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고 한탄했다. 

 

758783364_zbLqAQ2S_a140fb60e1496debbbafcd25ccf2075dc6ac34fe.jpg

 

영양보조제 회사 오로니아(Oronia)를 운영하는 한국인 사업가 심진택(벤쿠버 한인회장) 사장이 한인 자영업자들을 대변하여 자리에 함께했으며 그가 겪고 있는 고충을 신 의원과 당 대표자에게 토로했다. 심 사장은 정부의 소극적인 지원 정책이 충분한 경제 회복을 도출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하다고 전했다. 또한, 버터 스튜디오스 포토그라피(Butter Studios Photography) 사장 크리스 정(Chris Chong)은 제한된 지역 행사로 인해 상당한 수입 절감을 경험했다고 토로했다.

 

사업가들의 고충을 경청한 후 간담회를 마치며 오툴 당대표와 신 의원은 정부지원 확대를 촉구하고 최대한 여러 측면에서 도움을 줄 것을 약속했다. 그러면서 신 의원은 “자영업자분들의 희생적인 인내심과 노력에 감동하였다"라며 “수 년 간의 결실이 팬데믹으로 한순간에 무너진 것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신 의원은 “오툴 당대표와 저는 캐나다의 자급자족을 촉진해 또 다른 유행병 이 발생했을 때에도 나라의 건재함을 충실이 수호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날 오틀 당대표와 신 의원은 랭리에 위치한 엘더 에이커스 훼미리농장에서 펜데믹이후 처음으로 보수당원들, 밴쿠버지역 하원의원들, 그리고 다음 선거를 위해 선출된 후보자들과 바비큐 시간을 가졌다. 오틀 보수당 당수와 하원의원들은 펜데믹이 야기한 경제 위기를 극복하는 데 중점을 두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어서 신 의원은 자유당 정부가 그들의 부패와 비리에 대한 책임을 인정하는 날까지 계속해서 정의를 위해 싸울 것이라고 다짐했다. 끝으로 신 의원은 “캐나다는 다민족이 모여 사는 나라이므로 누구든 인종에 상관없이 당당하게 살고 불이익을 받아서는 안된다"라며 “자유와 평화가 단합된 캐나다를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밴쿠버 중앙일보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976 캐나다 트뤼도 총리, 가스페 지역 풍력 발전소에 2,500만 달러 투자 발표 file Hancatimes 21.07.17.
6975 캐나다 12세 미만 어린이 COVID-19 백신접종은 언제쯤? file Hancatimes 21.07.17.
6974 캐나다 퀘벡주, 이전 COVID-19 감염자에게도 2차 백신 접종 허용 file Hancatimes 21.07.17.
6973 캐나다 캐나다, 개발도상국에 AZ 백신 1,770만 회분 기증...백신 구매 자금 지원도 file Hancatimes 21.07.17.
6972 캐나다 FDA, 얀센 백신 부작용으로 신경성 질환 가능성 언급 file Hancatimes 21.07.17.
6971 캐나다 수용 인원 제한 완화에 한시름 놓은 퀘벡주 소매업체들 file Hancatimes 21.07.17.
6970 캐나다 퀘벡주 9월부터 “백신여권” 시스템 본격 도입 file Hancatimes 21.07.17.
6969 캐나다 최근 캐나다에서 발견된 “람다 변이”에 대해 file Hancatimes 21.07.17.
6968 캐나다 퀘벡주 12일부터 상점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및 이용객 제한 완화 file Hancatimes 21.07.17.
6967 캐나다 메리 사이먼, 원주민 출신 최초 캐나다 총독으로 임명 file Hancatimes 21.07.17.
6966 캐나다 200억 투자한 COVID Alert 앱 “결과는 여전히 기대에 못미쳐” file Hancatimes 21.07.17.
6965 캐나다 7월 6일부터 백신접종 주기 4주로… 2차 접종 예약 재변경 가능 file Hancatimes 21.07.17.
6964 캐나다 필수 인력 9만 명 및 유학생, 영주권 신청 중 취업 자격 유지 file 밴쿠버중앙일.. 21.07.16.
6963 캐나다 밴쿠버 한인신협, 올해 세계한인의 날 포상 대상 후보로 선정 file 밴쿠버중앙일.. 21.07.16.
» 캐나다 넬리 신 의원, 에린 오툴 보수당 대표와 밴쿠버 사업가 고충 경청 file 밴쿠버중앙일.. 21.07.16.
6961 캐나다 코로나19 상황, 이젠 한국보다 캐나다가 더 안전 file 밴쿠버중앙일.. 21.07.15.
6960 캐나다 오케이투어 본격적으로 록키투어 재개 file 밴쿠버중앙일.. 21.07.15.
6959 캐나다 버라드역 대대적인 보수공사 돌입 file 밴쿠버중앙일.. 21.07.14.
6958 캐나다 이번 주도 무사히...BC 주말 3일간 확진자 123명 file 밴쿠버중앙일.. 21.07.14.
6957 캐나다 밴쿠버영사관, 10월 16일 한국어능력시험 밴쿠버중앙일.. 21.07.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