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코로나19 변종 BA.4, BA.5 확산 우려

 

 

shot.jpg
▲ 중부플로리다 클레어몬트시에 마련된 코로나19 백신접종소에서 의료인이 주사를 놓고 있는 모습.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숙 기자 = 플로리다의 코로나19 사례가 계속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두 가지 새 오미크론 변종이 등장해 우려를 더하고 있다.

플로리다의 코로나 환자는 6월 4일부터 10일까지 일주일 동안 7만4407명으로, 하루 평균 1만630명의 감염자를 기록했다. 이는 전주 대비 4% 증가한 수치다. 이로써 누적 코로나 감염자는 627만1284명이 되었다.

코로나19 입원 환자도 조금씩 늘고 있다. 10일 현재 전체 플로리다 병원에는 전주 대비 13% 증가한 3000명의 확진 환자가 입원해 있다. 코로나로 인한 사망자는 7만4852명에 이르고 있다.

특히 9일 발표된 연방 자료에 따르면, 플로리다 주민들의 약 86%가 감염도가 높은 카운티에 살고 있는 점이 우려를 사고 있다.

사우스플로리다대학(USF)의 전염병학자 제이슨 살레미는 "이 지역 사람들은 미국내 감염도가 높은 지역들 가운데 두번째로 높은 감염률을 기록하고 있다"라면서 공공 실내 공간에서 잘 맞는 마스크를 착용하라고 권고했다.

주 초 마이애미 인근에서 BA.4 변종 3건이 처음 발견됐다. 이 변종과 사촌인 BA.5에 대한 확산도 우려되고 있다. BA.5는 최근 남아프리카에서 코로나가 급증한 주 원인이 되었다.

초기 데이터는 두 오미크론 하위 변종이 이전 버전의 바이러스보다 더 전염성이 더 강하고 면역성을 더 잘 회피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전문가들은 이 변종들은 곧 미국에서 지배적인 변종이 될지도 모른다며 우려하고 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BA.4 변종은 동남부 감염의 4%를 차지하며, BA.5는 9%를 차지한다.

가장 큰 우려는 코로나 조사 양성률이 21.4%에 이르고 있는 가운데, 지난 수 주 동안 20%이하로 떨어지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10일 현재 플로리다 주민들 가운데 최소한 1차접종을 마친 사람은 80%, 2차까지 접종한 사람은 67%에 이르고 있다.
  • |
  1. shot.jpg (File Size:80.6KB/Download:7)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8137 미국 낙태 금지 법제화 시나리오를 여성쪽에 맞춘다면? file 코리아위클리.. 22.06.23.
8136 미국 미 연방상원의원들, 초당적 총기규제안 합의... 총기참사 전환 신호탄 되나 file 코리아위클리.. 22.06.23.
8135 미국 마이애미 이민 가족 여고생, 아이비리그 대학 모두 합격 file 코리아위클리.. 22.06.23.
» 미국 줄지않는 플로리다 코로나 파워, 하루 평균 1만6천명 감염 file 코리아위클리.. 22.06.23.
8133 캐나다 주검찰, 7건의 연쇄 성폭행 용의자 마침내 기소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2.
8132 캐나다 밴쿠버경찰서, 뺑소니 사망사고 운전자 하루 만에 체포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2.
8131 미국 미 항공우주국, UFO 실체 규명에 나선다 file 코리아위클리.. 22.06.21.
8130 미국 미국 내 휘발윳값 사상 최고가 기록... 결국 5달러 넘겨 file 코리아위클리.. 22.06.21.
8129 캐나다 제9회 꿈찾기, "줌 미팅 IT 분야 선배들의 성공비결" 진행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1.
8128 캐나다 1회용 플라스틱 사용 의료적으로만 예외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1.
8127 캐나다 코퀴틀람 총격 사건 남녀 총상 입어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1.
8126 미국 빈부 가른 코로나19, 없는 사람들에게 훨씬 가혹했다 file 코리아위클리.. 22.06.18.
8125 미국 부동산값 기록적 상승 중앙플로리다, 카운티 과세 수익도 폭증 file 코리아위클리.. 22.06.17.
8124 미국 올랜도-탬파 잇는 브라이트라인 고속철 드디어 현실화 file 코리아위클리.. 22.06.17.
8123 미국 플로리다 주민 50만명, 오바마케어 보험 혜택 잃을라! file 코리아위클리.. 22.06.17.
8122 미국 핵폐수 방류 반대 시민모임,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금지 소송 file 코리아위클리.. 22.06.17.
8121 캐나다 BC한인실업인협회 골프대회-우크라이나 어린이 구호 기금마련 file 밴쿠버중앙일.. 22.06.17.
8120 캐나다 미주에서 밴쿠버 한인 차세대가 통일 한국의 미래의 주역 file 밴쿠버중앙일.. 22.06.17.
8119 캐나다 한인차세대 그룹 C3, 대유행 휴지기 끝내고 활동 개시 file 밴쿠버중앙일.. 22.06.17.
8118 캐나다 몬트리올 주민들 여권 갱신 신청을 위해 밤샘 대기까지 file Hancatimes 22.06.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