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고통 잊혀지는 것 두려워"…인권유린 명기

 

뉴스로=노창현특파원 newsroh@gmail.com

 

 

샌프란시스코 일본군 위안부 기림비 동판 내용이 확정됐다.

 

‘평화의 소녀상’ 건립 운동을 펼치고 있는 가주한미포럼 김현정 사무국장은 19일 샌프란시스코 예술위원회 산하 시각예술소위원회가 만장일치(滿場一致)로 위안부 기림비 동판의 설명문을 확정했다고 전했다.

 

동판 설명문에는 “1931년부터 1945년까지 일본군에 한국과 중국 등 아시아·태평양 13개국 여성과 소녀 수십만 명이 이른바 ‘위안부’로 끌려가 고통을 당했다”는 일본 제국주의가 벌인 여성 인권유린(人權蹂躪) 사실이 서술된다.

 

또 “전쟁 과정에서 전략적 차원에서 자행된 성폭력은 정부가 책임을 져야 하는 인류에 대한 범죄”라는 내용과 함께 위안부 할머니의 "가장 두려운 것은 2차 세계대전 동안 우리가 겪은 고통이 잊혀지는 일"이라는 증인이 포함됐다.

 

동판 설명문은 한인·중국계·주류 인사가 함께한 위안부정의연대(CWJC)가 초안을 쓰고 시각예술소위원회가 공동작업을 벌인 것으로 다음 달 전체 예술위원회에서 최종 승인될 전망이다..

 

김현정국장은 “그동안 일본정부를 뒤에 업은 역사수정주의자들이 기림비 문구에 대해 ‘커뮤니티 분열적이다, 일본계에 대한 혐오범죄를 조장한다, 화해의 메시지여야 한다’면서 로비와 방해공작을 펼쳤지만 일본계 인권단체와 수많은 아시아 역사학 교수 등 커뮤니티 각계에서 힘을 실어주었다”고 전했다.

 

특히 “마이크 혼다 전 의원을 비롯, 코레마츠 인스티튜트 회장, 일본계 인권변호사 카렌 카이 등 커뮤니티 리더들이 소위원회 공청회에 직접 참석해 강력한 지지발언을 하는 등 반대 움직임에 쐐기를 박았다”며 “지지해 주시고 응원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사의를 표했다.

 

* 글로벌웹진 뉴스로 www.newsroh.com

 

 

목도리두른 소녀상.jpg

캘리포니아 글렌데일의 1호 소녀상

 

 

<꼬리뉴스>

 

“Our worst fear is that our painful history during World War II will be forgotten”

 

––former “Comfort Woman”

 

This monument bears witness to the suffering of hundreds of thousands of women and girls, euphemistically called “Comfort Women,” who were sexually enslaved by the Japanese Imperial Armed Forces in thirteen Asian-Pacific countries from 1931 to 1945. Most of these women died during their wartime captivity. This dark history was hidden for decades until the 1990s, when the survivors courageously broke their silence.

 

They helped move the world to declare that sexual violence as a strategy of war is a crime against humanity for which governments must be held accountable.

 

This memorial is dedicated to the memory of these women, and to the crusade to eradicate sexual violence and sex trafficking throughout the world.

 

Gift to the City from the “Comfort Women” Justice Coalition

 

www.remembercomfortwomen.org

 

Collection of the City and County of San Francisco

 

  • |
  1. 목도리두른 소녀상.jpg (File Size:130.1KB/Download:19)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564 캐나다 뉴 웨스트민스터, 엠버 경보 발령 밴쿠버중앙일.. 17.01.26.
1563 캐나다 아트 갤러리와 이발소에서 주류 판매 가능, 실효성 의문 밴쿠버중앙일.. 17.01.26.
1562 미국 조태열 유엔대사, UN평화구축위원회 의장 선출 file 뉴스로_USA 17.01.25.
1561 캐나다 한인살인범 필리핀경찰, 캐나다로 도주 밴쿠버중앙일.. 17.01.25.
1560 캐나다 밴쿠버 전역에 High-Rise 빌딩 공사 진행 밴쿠버중앙일.. 17.01.25.
1559 캐나다 음력설측제, 오는 주말 QET 플라자에서 밴쿠버중앙일.. 17.01.25.
1558 캐나다 비와이, 생애 첫 단독 콘서트 밴쿠버에서 밴쿠버중앙일.. 17.01.25.
1557 캐나다 트럼프 취임, BC주 경제 긍정 전망 밴쿠버중앙일.. 17.01.25.
1556 캐나다 밴쿠버 부동산, 중국인 주춤 vs 미국인 증가 밴쿠버중앙일.. 17.01.25.
1555 미국 트럼프 막내 조롱 美SNL작가 정직 file 뉴스로_USA 17.01.24.
» 미국 美 SF 기림비동판 문구 확정 file 뉴스로_USA 17.01.22.
1553 미국 마이애미-올랜도간 고속열차, 18일 첫 실험운행 코리아위클리.. 17.01.21.
1552 미국 올랜도에 ‘테니스 천국’ 문 열었다 코리아위클리.. 17.01.21.
1551 미국 ‘지상 최대의 쇼’ 링링 서커스단, 146년 역사 접는다 코리아위클리.. 17.01.21.
1550 미국 올랜도 펄스 클럽 총격 테러범 부인 체포 코리아위클리.. 17.01.21.
1549 미국 디즈니월드, 올해도 ‘디스커버 디즈니’ 디스카운트 코리아위클리.. 17.01.21.
1548 미국 당뇨는 한국과 미국서 모두 부담스런 질환 코리아위클리.. 17.01.21.
1547 미국 대학 지원후 학교서 오는 연락 잘 처리해야 코리아위클리.. 17.01.21.
1546 미국 미국인들은 중국설날? file 뉴스로_USA 17.01.19.
1545 미국 ‘반기문조카 사기’ 해리스 말콤 무죄주장 file 뉴스로_USA 17.0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