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선회장 ‘이방카 칭찬 스카프’도 제작

 

뉴스로=노창현특파원 newsroh@gmail.com

 

 

Ivanka_Trump_2009_(b).jpg

 

 

한국의 민간단체가 선정한 ‘트럼프 칭찬영웅’에 대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딸 이방카가 SNS로 감사 메시지를 보내 화제가 되고 있다.

 

김종선(56) 나실련(나부터개혁실천세계연합) 회장은 24일 ‘글로벌웹진’ 뉴스로(www.newsroh.com)와의 인터뷰에서 “이방카 트럼프가 최근 페이스북에 칭찬영웅(稱讚英雄) 선정에 대해 감사하다는 말을 보내왔다”고 전했다.

 

이방카 트럼프는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받은 나실련의 칭찬영웅 릴레이 선정에 대해 ‘감사하다(Thank You)’ 메시지와 함께 ‘최고’라는 의미의 엄지손가락을 포스트했다.

 

 

1479668841988 - Copy.jpg

 

 

이방카의 계정엔 남편 제러드 쿠슈너와 함께 다정한 포즈를 취한 사진이 실려 눈길을 끌었다. 쿠슈너는 트럼프 대통령 취임과 함께 백악관 선임고문으로 위촉됐으며, 트럼프 정부의 최고 실세로 평가되고 있다.

 

김종선 회장은 “이방카의 페이스북은 ‘공인’ 등록된 계정으로 나실련에서 제작한 한글과 영문의 칭찬영웅 인증서를 올렸는데 하루도 안돼 감사 메시지가 와서 깜짝 놀랐다. 트럼프 대통령에게 우리가 제안한 칭찬영웅 릴레이 캠페인(Praise Hero Relay)에 대한 긍정적인 반응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1479668838409 - Copy.jpg

 

 

김종선회장은 최근 트럼프 대통령 당선자를 ‘칭찬영웅 릴레이’ 주자로 선정, 발표한 바 있다. <뉴스로 2017년 1월 6일 기사 참조> 범국민적인 칭찬운동을 전개하는 ‘칭찬전도사’로 잘 알려진 김 회장은 “트럼프는 남들에게 잘 보이기 위한 공약을 내걸지 않았고 부패(腐敗)한 월가의 도움을 받지 않고 깨끗한 캠페인을 펼쳤다. 그의 승리 과정은 칭찬받아 마땅하다”고 선정 배경을 밝혔다.

 

이와 함께 김종선 회장은 ‘이방카 칭찬 스카프’도 제작해 눈길을 끈다. 이방카 칭찬 스카프는 희망과 행운의 스카프로 칭찬 릴레이 캠페인을 활성화하기 위해 고안한 것이다.

 

그는 “이방카에게 분열된 미국을 통합(統合)시키기 위한 트럼프 칭찬영웅 릴레이를 시작하기 위해 한국에서 왔다는 뜻을 전달했다”면서 “지금 미국은 분열과 갈등의 전환기에 놓여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2017년 첫 칭찬영웅 릴레이 주자로서 다음 주자를 선정하면 미국이 화합과 칭찬으로 결집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는 “이방카 스카프는 중국의 원사(原絲)로 한국에서 만든 실크 스카프로 중국과 미국이 서로 반목(反目)하지 말고 서로 칭찬하고 화합의 길로 나가도록 한국이 조정자 역할을 맡자는 것이다. 싸드 배치로 극한 대결로 치닫는 미국과 중국을 화해 조정해야 할 책무가 한국에 있기때문”이라고 강조했다.

 

MBC 칭찬합시다의 제안자이기도 한 김종선 회장은 “이번 프로젝트를 위해 유성엽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 등 국내 정치인들도 힘을 보태고 있다”고 전했다.

 

 

20161214_140232.jpg

유성엽(왼쪽)의원과 김종선 회장

 

 

나실련이 기획한 ‘행운의 이방카 칭찬릴레이 스카프’는 ‘받으면 행운이 온다’는 컨셉과 하루 3번 칭찬하기를 규칙으로 정했다. 김종선 회장은 “이방카가 아버지의 대통령 당선에 결정적 역할을 하였듯이 이방카 칭찬실크 스카프를 행운을 주는 희망의 메신저로 삼아 다음 주자를 연결시키며 행운의 이방카 칭찬스카프를 릴레이 선물로 주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그는 “분열된 미국을 화합과 칭찬으로 새로운 물결을 일으킬 수 있다면 지구촌이 칭찬의 물결로 퍼져나갈 수 있다. 비록 미약한 시작이지만 우리의 운동이 미국전체가 화합하는 것은 물론이고 디지털 인류대통합의 운동이 되기를 간절히 소망한다“고 말했다.

 

* 글로벌웹진 뉴스로 www.newsroh.com

 

<꼬리뉴스>

 

트럼프 ‘칭찬영웅’ 선정 화제 (2017.1.6.)

김종선 나실련회장“한미 칭찬릴레이 펼칠 것”

 

http://www.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5704

 

 

 

  • |
  1. Ivanka_Trump_2009_(b).jpg (File Size:33.3KB/Download:21)
  2. 20161214_140232.jpg (File Size:130.4KB/Download:23)
  3. 1479668838409 - Copy.jpg (File Size:90.5KB/Download:26)
  4. 1479668841988 - Copy.jpg (File Size:104.8KB/Download:2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584 미국 ‘오바마케어’ 혼선..지금 미국은 file 뉴스로_USA 17.01.29.
1583 미국 美도시들 ‘반이민정책’ 트럼프와 전선 file 뉴스로_USA 17.01.28.
1582 캐나다 코퀴틀람 도서관, 넓고 편한 독서 라운지 개설 밴쿠버중앙일.. 17.01.28.
1581 캐나다 작년 대중교통 이용객 신기록 수립 밴쿠버중앙일.. 17.01.28.
1580 캐나다 밴쿠버 부동산, 이상 징후 지속 밴쿠버중앙일.. 17.01.28.
1579 캐나다 2036년, 비공식 언어 사용자 급증 밴쿠버중앙일.. 17.01.28.
1578 캐나다 BC주 방문 한인 증가율, 지난 해 가을 들어 정체 밴쿠버중앙일.. 17.01.28.
1577 캐나다 11월, BC 평균 주급 924 달러 밴쿠버중앙일.. 17.01.28.
1576 캐나다 트라시시티 선출 정치인들, 컨설팅 회사 대표 유독 많아 밴쿠버중앙일.. 17.01.28.
1575 캐나다 밴쿠버 시의회, 불법약물 대응 2백 2십만 달러 투입 밴쿠버중앙일.. 17.01.28.
1574 캐나다 밴쿠버 기업, 세계 최대 마리화나 재배장 건설 밴쿠버중앙일.. 17.01.27.
1573 캐나다 스튜어트 코퀴틀람 시장, "리버뷰 병원, 약물 중독자 보호해야"주장 밴쿠버중앙일.. 17.01.27.
1572 캐나다 애보츠포드 공항, 지난 해 역대 최고 이용객 수 기록 밴쿠버중앙일.. 17.01.27.
1571 캐나다 노스쇼어 안전위원회, 주택가 속도 제한 시속 30 km 주장 밴쿠버중앙일.. 17.01.27.
1570 캐나다 대표 부자동네 웨스트밴, 인구 감소로 울쌍 밴쿠버중앙일.. 17.01.27.
» 미국 단독 ‘트럼프 칭찬영웅’ 이방카 감사메시지 file 뉴스로_USA 17.01.26.
1568 캐나다 '벚꽃 등축제', 퀸엘리자베스 공원에서 열려 밴쿠버중앙일.. 17.01.26.
1567 캐나다 대표 중국 음식점은 역시 리치몬드에 집중 밴쿠버중앙일.. 17.01.26.
1566 캐나다 FIDO포럼, 밴쿠버에서 열린 세미나 통해 한국 보안 생태계 소개 밴쿠버중앙일.. 17.01.26.
1565 캐나다 알렉스 프레이져 교통사고, 구급차 늑장대응 도마 올라 밴쿠버중앙일.. 17.0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