흙더미로 엉망이 된 1번 고속도로 복구 현장. [사진=BC주 교통부]

 

산사태로 양방향 통행이 통제됐던 1번 고속도로 호프(Hope)~브라이덜 폴스(Bridal Falls) 구간의 소통이 정상으로 돌아왔다.

 

BC주 교통부는 복구 작업을 마치고 27일 오후 양 방향 모두 차량 통행이 재개됐다고 밝혔다. 22일 자정 무렵 발견된 산사태에 대해 당국은 25일 오후 긴급 청소작업을 벌여 우선 한 차로만 개통시킨 후 나머지 작업을 진행해왔다.

 

당국은 애초 26일까지 복구를 예정했으나  도로 여러 곳에 진흙과 나뭇더미가 깔렸고 일부 구간은 5m가 넘는 진흙이 쌓여 이를 치우는데 예상보다 많은 시간이 걸렸다고 설명했다.

 

쏟아진 비로 인한 산사태로 구간을 지나던 화물트럭 2대와 승용차 1대가 갇혔지만 다행히 부상자는 없다.

 

교통부는 재개통 이후에도 간간이 추가 복구 작업이 진행될 예정이라고 안내했다.

 

/밴쿠버 중앙일보 이광호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662 미국 美이민국 업무지체 심각 뉴스로_USA 17.12.06.
2661 캐나다 65세 이상 노인 다섯 중 하나는 직장인 밴쿠버중앙일.. 17.12.06.
2660 캐나다 밴쿠버를 전기차 메카로 밴쿠버중앙일.. 17.12.06.
2659 캐나다 난폭 운전 적발시 3년 운전면허 정지 밴쿠버중앙일.. 17.12.06.
2658 캐나다 캘거리 시의회의 고민, “세수는 부족, 재산세 인상은 어렵고” CN드림 17.12.05.
2657 미국 비자신청자 신상털기, 내년부터 i뉴스넷 17.12.01.
2656 미국 플로리다 온라인 유권자 한달만에 8300명 등록 코리아위클리.. 17.12.01.
2655 미국 추수감사절 연휴에 오바마케어 등록 급증 코리아위클리.. 17.12.01.
2654 캐나다 加국민 중 대졸자는 몇 퍼센트? 밴쿠버중앙일.. 17.12.01.
2653 캐나다 캐나다 정부, 성소수자 차별 공식 사과 밴쿠버중앙일.. 17.12.01.
2652 캐나다 산타 퍼레이드 3일 정오 행진 밴쿠버중앙일.. 17.12.01.
2651 캐나다 밴쿠버 2베드룸 렌트비 얼마? 밴쿠버중앙일.. 17.11.30.
» 캐나다 1번 고속도로 재개통 밴쿠버중앙일.. 17.11.30.
2649 캐나다 해수면 오르면 밴쿠버 어느 곳 물에 잠기나 밴쿠버중앙일.. 17.11.29.
2648 캐나다 헬스게이트에서 탈선한 화물열차 밴쿠버중앙일.. 17.11.29.
2647 캐나다 연방, 외국 치기공사 인증 신속 처리키로 밴쿠버중앙일.. 17.11.29.
2646 캐나다 캐나다 쇠고기 한국내 존재감 미미 밴쿠버중앙일.. 17.11.29.
2645 캐나다 폭우에 추위까지... 이틀밤 어떻게 견뎠나 밴쿠버중앙일.. 17.11.29.
2644 캐나다 농가 수익 작년도 4.2% 증가 밴쿠버중앙일.. 17.11.29.
2643 캐나다 BC트랜짓 운전자 보호문 시범 운행 밴쿠버중앙일.. 17.1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