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비오 의원, USF 등 교육기관에 중국 영향력 경계 서신
 

ucf.jpg
▲ 미국 교실에 번지고 있는 '공자학당'을 경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사진은 탬파 소재 사우스플로리다대학 < USF 월드 >의 공자학당 웹사이트 화면.
 

(탬파=코리아위클리) 김명곤 기자 = 마르코 루비오 연방 상원의원(공화-플로리다)이 플로리다주 일부 교육기관이 중국문화 교육기관인 ‘공자학당(Confucius Institutes)’을 운영하는 데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공자학당은 세계 여러 나라에 중국 언어와 문화에 대한 학습 내용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관이다.

루비오 의원은 5일 탬파 소재 사우스플로리다대학(USF)를 포함한 5개 학교가 중국 정부가 후원하는 공자학당과 관계를 맺고 있다고 지적했다.

루비오 의원실은 이들 학교에 자신의 입장을 담은 서신을 띄우고, 공자학당은 중국이 교육기관을 통해 자국의 영향력을 미국에 심으려는 도구라고 주장했다.

상원 중국 실행위원회 위원장인 루비오 의원은 지난 달 발행한 정치 전문지 <폴리티코> 보고서의 ‘중국이 어떻게 미국 교실에 침투하나(How China Infiltrated U.S. Classrooms)’라는 제목의 보고서 내용을 서신에 함께 보내고 교육기관의 교류 재고를 요청했다. 루비오는 2011년 중국의 전 고위간부 이장춘이 공자학당을 가리켜 ‘우리의 소프트 파워 개선을 향해 지대한 공헌을 하는 기관’이라고 한 말도 담았다.

루비오 의원이 서신을 보낸 학교는 USF 외에 웨스트플로리다대학(UWF), 노스플로리다대학(UNF), 마이애미-데이드 칼리지 그리고 사이프리스 베이 하이스쿨이다.

공자학당은 중국어와 문화를 가르치는 프로그램으로 미국에서 K-12학년의 공자 클래스를 포함해 100개 이상 학교에 뿌리를 심었다. 공자학당은 중국 교육부처가 훈련한 교사를 채용해 중국 정부가 공인한 자국 역사, 문화, 현대사를 가르친다.

편향적 ‘중국 심기’ 불구 파트너십은 발전

교육계 일각에서는 중국의 학문 자유 보장 결핍에 따른 위험성과 중국 공산당 정부 인정에 경계를 요하는 목소리가 있지만 공자학당과 미국 교육기관의 파트너십은 지속적으로 발전해왔다.

USF는 2008년 칭다오 대학과 결연을 맺으면서 플로리다에서 공자학교를 심은 첫 교육기관이다. 대학의 < USF 월드 > 웹사이트의 공자학교 설명문에는 자체 기관이 칭다오 대학과 중국 교육부 직속기관인 ‘한반’(Hanban, the Chinese Ministry of Education)의 후원을 받고 있다는 설명을 담았다. 또 공자학교는 대학의 중국어 프로그램에 아카데믹 후원을 제공하고, 지역 초중고 학교 외국어 프로그램과도 연계하고 있다는 내용도 있다.

USF 중국어 프로그램에는 중국 결연 대학에서 2명의 교사가 파견돼 대학 커리큘럼 속에서 학기 당 46명 학생을 가르치고 있으며, 클래스 과정에서 ‘중국의 소수인종 문화(Ethnic Minority Cultures in China)’, ‘비즈니스 중국(Business Chinese)’등도 다룬다.

또 대학 부속시설인 ‘오셔 평생교육기관(Osher Lifelong Learning Institute)’에서는 비정규 클래스를 통해 ‘재미있는 기초 중국어(Basic Chinese for Fun)’, ‘차와 공예를 통한 중국문화 체험(Experiencing Chinese Culture through Tea and Handicraft)’ 등과 같은 수업을 펼치고 있으며, 교직원들에게도 중국어 기초 코스를 제공하고 있다.

한편, 공자학당에 대한 부정적 견해에 따라 프로그램을 중단하는 학교도 있다. 미국에서 가장 큰 규모로 공자 학당을 운영하던 시카고 대학은 2014년에 프로그램 계약을 파기했고, 이어 펜실베이니아주립대도 중단했다.

미국 교수협회는 공자 학당이 대학 교직원들을 끌어들이고 컨트롤하며 커리큘럼 선택과 논쟁을 제한 하는 가운데 중국의 어젠다를 심고 있다는 보고서를 낸 바 있다. 협회는 공자학당이 인권이나 티벳과 타이완과의 관계 문제를 철저히 제외시키는 것을 한 예로 들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952 캐나다 BC페리 "비싼 요금 내면 예약 변경이 무료" 밴쿠버중앙일.. 18.02.21.
2951 미국 케빈 앤더슨 뉴욕오픈 우승 file 뉴스로_USA 18.02.20.
2950 캐나다 "BC 와인 거부"에 "우리 와인 마시자"로 맞대응 밴쿠버중앙일.. 18.02.20.
2949 캐나다 해외 한식당 방문컨설팅 신청 업체 모집 밴쿠버중앙일.. 18.02.20.
2948 캐나다 "행복하자 아프지 말고" 자이언티 밴쿠버 공연 밴쿠버중앙일.. 18.02.20.
2947 캐나다 1월 캐나다 주택 거래 큰 폭 감소 밴쿠버중앙일.. 18.02.20.
2946 캐나다 12월 실업급여자 수 12% 감소 밴쿠버중앙일.. 18.02.20.
2945 미국 뉴욕의 ‘교도소 섬’ 아시나요 file 뉴스로_USA 18.02.19.
» 미국 미국 교실에 침투하는 중국, ‘공자학당’을 경계하라 코리아위클리.. 18.02.17.
2943 미국 자전거에도 ‘우버 시스탬’… 중국 업체 플로리다 상륙 채비 코리아위클리.. 18.02.17.
2942 미국 “시끄러워 못살겠다” 이웃 남성 총격 살해 file 코리아위클리.. 18.02.17.
2941 미국 특미 파머스마켓들, 틈새 시장 공략에 ‘올인’ 코리아위클리.. 18.02.17.
2940 미국 학교총격 계획 18세 ‘체포’ … 수류탄 등 압수 i뉴스넷 18.02.16.
2939 미국 플로리다 고교서 총격, 최소 17명 사망 ... 범인은 퇴학생 i뉴스넷 18.02.16.
2938 캐나다 독감 확산 '최악' 수준 밴쿠버중앙일.. 18.02.16.
2937 캐나다 배우자초청 영주권 적체 80% 해소 밴쿠버중앙일.. 18.02.16.
2936 캐나다 잘못된 애국심에 한국 망신살 밴쿠버중앙일.. 18.02.16.
2935 캐나다 BC 새 전화 지역번호 672 내년 추가 밴쿠버중앙일.. 18.02.16.
2934 캐나다 미성년자 고용 밴쿠버 포주 14년 형 밴쿠버중앙일.. 18.02.16.
2933 캐나다 보수연구소, BC주 예산운영 위험 시비 밴쿠버중앙일.. 18.02.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