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낫소카운티 ‘한잔의 커피도 안돼“

향응금지 ‘무관용원칙’ 행정명령 발동

 

 

Newsroh=민병옥기자 nychrisnj@gmail.com

 

 

‘커피 한잔도 얻어먹으면 탈난다’

 

뉴욕주 낫소카운티 정부가 한국의 ‘김영란법’도 울고갈 강력한 접대 금지법(接待 禁止法)을 만들어 눈길을 끌고 있다.

 

낫소카운티의 로라 쿠랜 카운티장이 지난달 26일 아무리 적은 액수의 선물이라도 공무원들이 받지 못하도록 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고 CBS가 전했다.

 

이번 행정명령은 ‘낫소카운티 내 업체들로부터 카운티 공무원들이 단돈 1센트라도 향응 접대 받는 것을 금지하는 무관용 원칙(a zero-tolerance policy)'을 기본으로 하고 있다.

 

또한 공무원들은 계약 시 해당 업체 직원중에 카운티 공무원의 친인척이 근무하는지도 공개해야 한다.

 

쿠랜 카운티장은 지난해 선거당시 카운티정부의 반부패 공약을 내건 바 있다. 낫소카운티는 에드 맹가노 전 카운티장과 부인이 뇌물수수, 사기 등 13개 혐의로 기소되었고 오이스터 베이타운의 존 벤디토 전 수퍼바이저도 뇌물을 받고 기업에 융자금을 불법 지원한 혐의로 기소되는 등 진통을 겪었다. 맹가노의 재판은 3월 12일 예정돼 있다.

 

낫소카운티는 지금까지 공무원들이 75달러 미만의 접대나 선물을 받는 것이 허용돼 왔다. 쿠랜 카운티장은 “과거엔 골프 접대 한 번이면 거래가 성사된다는 말이 있었지만 이젠 선물 바구니, 스포츠 경기 티켓 또는 단 한 잔의 커피라도 접대 받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 미국 ’김영란법’도 울고갈 미국법 뉴스로_USA 18.03.04.
3028 미국 美 겨울폭풍 노리스터 상륙 file 뉴스로_USA 18.03.03.
3027 캐나다 운전중 휴대폰 사용, 가중 처벌에 또 가중 처벌 밴쿠버중앙일.. 18.03.03.
3026 캐나다 제99주년 3.1절 기념식 거행 밴쿠버중앙일.. 18.03.03.
3025 캐나다 캐나다서 자주 당하는 사기 수법은... 밴쿠버중앙일.. 18.03.03.
3024 캐나다 젊은 세대 도시 선호도, 밴쿠버 6위 밴쿠버중앙일.. 18.03.03.
3023 캐나다 캐나다 통합 차세대 무역스쿨 밴쿠버서 개최 밴쿠버중앙일.. 18.03.03.
3022 캐나다 연방 예산 밴쿠버 중산층에 초점 밴쿠버중앙일.. 18.03.03.
3021 캐나다 여성들 상대 무차별 전화협박 밴쿠버중앙일.. 18.03.03.
3020 캐나다 BC 개인파산자 크게 감소 밴쿠버중앙일.. 18.03.03.
3019 캐나다 루니 환율 2월 847.29원으로 마감 밴쿠버중앙일.. 18.03.03.
3018 캐나다 밴쿠버공항 내 장기주차장 폐지 밴쿠버중앙일.. 18.03.03.
3017 미국 플로리다 주지사와 주의회, 총기 규제안 내놨다 코리아위클리.. 18.03.02.
3016 미국 플로리다 고교, AP 통과율 전국 4위 코리아위클리.. 18.03.02.
3015 미국 플로리다 비치, 미국 ‘베스트 비치’ 1,2위 차지 코리아위클리.. 18.03.02.
3014 미국 뉴욕서 ‘트럼프-김정은’ 반핵안내문 file 뉴스로_USA 18.03.02.
3013 미국 유엔, 24시간 성희롱신고 핫라인 운영 file 뉴스로_USA 18.03.02.
3012 캐나다 밴쿠버패션위크 한인 디자이너 가뭄 밴쿠버중앙일.. 18.03.01.
3011 캐나다 "학교에 총은 제발..." 밴쿠버중앙일.. 18.03.01.
3010 캐나다 "여성 경제 참여로 고령사회 대비" 밴쿠버중앙일.. 18.03.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