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아리조나와의 홈경기에서 캐넉스의 저조한 성적을 반영하듯 관중석 곳곳이 비어있다. 이날 캐넉스는 서부 컨퍼런스 최하위 아리조나에 1-2로 패배했다. [사진 이광호 기자]

 

 

북미하키리그(NHL) 밴쿠버 캐넉스가 좀처럼 침체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캐넉스는 현재 서부 컨퍼런스 15개 팀 중 14위에 머물러있다.

 

성적이 오르지 않으니 흥행에도 큰 영향이 미친다. 7일 열린 아리조나 코요테와의 홈경기에서는 경기가 시작됐지만 상당수 관중석이 비어있어 매 경기 만석에 암표까지 기승을 부리던 전성기 시절과 대비를 보였다.

 

/밴쿠버 중앙일보 이광호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084 미국 노엄 촘스키 "트럼프 집권 이후 미국 더 약해지고 분열돼" 코리아위클리.. 18.03.16.
3083 미국 집 앞에 배달된 소포 여니 ‘꽝’ … 열흘 사이 3건 i뉴스넷 18.03.14.
3082 캐나다 밴쿠버도 신용카드만 갖다대면 교통요금 결제 밴쿠버중앙일.. 18.03.14.
3081 캐나다 벚꽃축제 활짝 피는 밴쿠버 밴쿠버중앙일.. 18.03.14.
3080 미국 뉴욕 열흘사이 3차례 눈폭풍 file 뉴스로_USA 18.03.13.
3079 캐나다 앨버타와 B.C주 NDP, 공통점은 오렌지 색깔? CN드림 18.03.13.
3078 캐나다 연방정부 균형 예산을 위한 투자 CN드림 18.03.13.
3077 캐나다 연방NDP 대표 밴쿠버 한인사회 의견 청취 밴쿠버중앙일.. 18.03.13.
3076 캐나다 여자친구 살해 토론토 한인 검거 밴쿠버중앙일.. 18.03.13.
3075 캐나다 10달러 새 지폐 얼굴은 '여성·흑인·인권' 밴쿠버중앙일.. 18.03.13.
3074 캐나다 99번 하이웨이 152번 고가도로 곧 재개통 밴쿠버중앙일.. 18.03.13.
3073 캐나다 "BC로 가는 송유관 잠글 수 있다" 밴쿠버중앙일.. 18.03.13.
3072 캐나다 BC 취업 파트타임 늘고 풀타임 줄고 밴쿠버중앙일.. 18.03.13.
3071 캐나다 이문세 해외공연 본격 시작 밴쿠버중앙일.. 18.03.13.
» 캐나다 캐넉스 부진 언제까지 가려나... 밴쿠버중앙일.. 18.03.13.
3069 캐나다 캐나다 젊은이에 "亞 국가 어디 떠오르나" 물었더니 밴쿠버중앙일.. 18.03.13.
3068 캐나다 전기차 충전기 설치시 75% 지원 밴쿠버중앙일.. 18.03.13.
3067 캐나다 BC주 과속 단속 카메라 재도입 밴쿠버중앙일.. 18.03.13.
3066 캐나다 한-카 사회보장협정 밴쿠버 설명회 밴쿠버중앙일.. 18.03.13.
3065 캐나다 BC 총 수출액 중 한국 6.5% 차지 밴쿠버중앙일.. 18.03.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