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리스터’ 경보 주민들 불안

 

 

Newsroh=임지환기자 nychrisnj@yahoo.com

 

 

20180104_113351.jpg

 

 

3월 날씨가 왜 이러나.

 

뉴욕 일원에 이달들어 세번째 눈폭풍 노리스터(Nor'easter)가 예보(豫報)돼 주민들이 우려섞인 한숨을 내쉬고 있다.

 

미기상대는 12일 밤부터 13일까지 이틀간 뉴욕과 뉴저지 일원에 최대 8인치(약 20.3cm)의 적설량 예보와 함께 폭풍주의보(Storm Warning)을 내렸다.

 

3월에 눈폭풍 노리스터가 덮치는 것도 흔치 않지만 불과 열흘사이에 3차례나 발생하는 것도 거의 볼 수 없는 일이다. 지난 3일 첫 번째 노리스터가 뉴욕 일원에 상륙했고 8일 두 번째 노리스터가 강타했다.

 

특히 8일엔 뉴욕 일부 지역에 최고 25.5인치(약 65cm)의 엄청난 ‘눈폭탄’으로 주민들이 고립되기도 했다. 노리스터는 강풍을 동반한 폭설(暴雪)이 내려 인명피해와 함께 항공편이 결항되고 나무가 쓰러져 전기가 나가는 등의 2차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1, 2차 노리스터의 경우, 동북부에서 10명의 사망자가 발생했고, 수백만 가구가 정전피해를 당한바 있다. 특히 업스테이트뉴욕과 뉴저지 일부 지역의 약 3만 가구는 복구가 아직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기상대에 따르면 뉴욕시와 뉴저지주는 최대 4인치, 롱아일랜드는 최대 8인치의 적설량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그러나 2차 노리스터때 10인치 정도 예보된 눈이 실제로는 두배 이상 내려 주민들은 바짝 긴장하고 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美 겨울폭풍 노리스터 상륙 (2018.3.3.)

강풍에 폭설 동반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7266

 

뉴욕등 동북부 눈폭풍 항공대란 (2018.3.9.)

1만5천편 연착 결항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7288

 

  • |
  1. 20180104_113351.jpg (File Size:82.2KB/Download:6)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093 캐나다 캐나다, 3년 연속 '삶의 질 최고' 밴쿠버중앙일.. 18.03.20.
3092 캐나다 밴쿠버 월드컵 '직관' 하나 했더니... 밴쿠버중앙일.. 18.03.20.
3091 미국 “미국은 북한과 경제동맹 맺어야” file 뉴스앤포스트 18.03.19.
3090 미국 시몬천 박사 "북핵문제, 강대국 입장 아닌 한국 입장에서 접근해야"; file 코리아위클리.. 18.03.18.
3089 캐나다 위험한 알콜성분이 함유된 에너지 드링크 hancatimes 18.03.17.
3088 캐나다 퀘벡 주, 올해 5월부터 최저임금 $12로 인상 file hancatimes 18.03.17.
3087 미국 릭 스캇 플로리다 주지사, 획기적 총기 규제법 서명 코리아위클리.. 18.03.16.
3086 미국 플로리다 주의회, 차기 예산 887억달러 통과 코리아위클리.. 18.03.16.
3085 미국 플로리다 공립학교 건물에 ‘인 갓 위 트러스트’ 올려라 코리아위클리.. 18.03.16.
3084 미국 키시미 '네오시티'에 주정부 예산 투입 코리아위클리.. 18.03.16.
3083 미국 노엄 촘스키 "트럼프 집권 이후 미국 더 약해지고 분열돼" 코리아위클리.. 18.03.16.
3082 미국 집 앞에 배달된 소포 여니 ‘꽝’ … 열흘 사이 3건 i뉴스넷 18.03.14.
3081 캐나다 밴쿠버도 신용카드만 갖다대면 교통요금 결제 밴쿠버중앙일.. 18.03.14.
3080 캐나다 벚꽃축제 활짝 피는 밴쿠버 밴쿠버중앙일.. 18.03.14.
» 미국 뉴욕 열흘사이 3차례 눈폭풍 file 뉴스로_USA 18.03.13.
3078 캐나다 앨버타와 B.C주 NDP, 공통점은 오렌지 색깔? CN드림 18.03.13.
3077 캐나다 연방정부 균형 예산을 위한 투자 CN드림 18.03.13.
3076 캐나다 연방NDP 대표 밴쿠버 한인사회 의견 청취 밴쿠버중앙일.. 18.03.13.
3075 캐나다 여자친구 살해 토론토 한인 검거 밴쿠버중앙일.. 18.03.13.
3074 캐나다 10달러 새 지폐 얼굴은 '여성·흑인·인권' 밴쿠버중앙일.. 18.03.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