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회기 대비 7.6% 증가… 공립학교 예산 210억달러
 

state.jpg
▲ 플로리다 주의회가 차기 회계연도 예산으로 887억달러를 책정했다. 사진은 주의회 폐회 직후 모습.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김명곤 기자 = 플로리다 주의회가 차기 회계연도 예산으로 887억달러를 책정했다. 이는 현 예산보다 7.6%(63억달러)가 증가한 것이다.

공화당 주도의 주의회는 공립학교, 너싱홈, 자연 보호지 등 사안에 예산을 끌어올렸고, 올해 중간선거를 겨냥한 세금 감면 정책도 예산안에 적절히 포함시켰다.

유치원부터 12학년까지 공립학교 예산은 210억 달러로, 이는 전년 대비 2.4%가 증가한 액수이다. 학생당 책정 액수는 지난해보다 101달러가 오른 7408달러이다.

의원들은 파크랜드 하이스쿨 총기난사 사건으로 부상한 학교 안전 사안 예산에도 4억달러를 배정했다. 여기에는 학교 경찰관 배치 증강과 현재 논란거리인 교사 무장비가 포함된다.

세금감면 사안에는 새학기 학용품, 허리케인 대비 용품 지원을 위한 이른바 ‘세금 공휴일’ 예산이 들어있다. 일부 민주당 의원들은 세금감면과 같은 ‘민심 끌기’ 예산 대신 오피오드(OPIOD, 합성 진통 마취제) 위기 타파에 예산을 더 투여해야 한다고 주장했으나 공화당 대표의원들은 지난해 허리케인 어마 피해를 들며 반대의견을 잠재웠다. 오피오드 위기와 관련한 예산은 릭 스캇 주지사가 요청한 5200만달러만 책정됐다. 참고로 2016년 플로리다주에서 오피오드와 관련한 사망자는 5725명으로 전년 대비 35%가 증가했다.

헬스케어 사안 중 너싱홈 발전기 구축에 따른 예산은 주의회 폐획 막바지까지 상 하원을 협상 테이블에 붙들어 두었으나 결국 통과되었다. 이는 지난해 허리케인 어마로 사우스플로리다내 한 너싱홈에서 3일간 정전에 따른 실내 열기로 13명 환자가 사망한 데 따른 것이다.

자연 보존지 정책인 ‘플로리다 포에버(Florida Forever)’ 예산은 근래 감소를 거듭했지만, 올해는 1억달러가 책정됐다. 주 의회는 자연 보존을 위한 부지 매입 목적으로 1999년부터 매년 3억달러 예산을 편성했으나 불경기를 거치면서 극심한 감소 정책을 폈다.

주의회는 일광절약시간제를 연중 실시한다는 사안도 통과시켜 눈길을 끌었다. 이 통과안은 주지사 서명과 함께 의회 승인이 있어야 실시된다.

한편 주의회 예산안에 대한 주지사의 서명은 15일내 이뤄지며, 이 기간에 주지사는 일부 사안에 거부권을 행사할 수 있다. 새 예산안은 올해 7월 1일부터 적용된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104 캐나다 밴쿠버 휘발유 1.6달러 진입? 밴쿠버중앙일.. 18.03.21.
3103 미국 뉴욕에 또 겨울폭풍 오나 file 뉴스로_USA 18.03.20.
3102 미국 뉴욕 보행중 문자메시지 처벌될까 뉴스로_USA 18.03.20.
3101 캐나다 캘거리, 기온 상승으로 일부 지역 침수 우려 CN드림 18.03.20.
3100 캐나다 노틀리 주수상, “오일 수송 제한 고려” 초강경 대응 시사 CN드림 18.03.20.
3099 캐나다 브로드웨이·써리 전철 재원 마련됐다 밴쿠버중앙일.. 18.03.20.
3098 캐나다 '밴쿠버-시애틀 고속철' BC정부도 지원 밴쿠버중앙일.. 18.03.20.
3097 캐나다 신나는 봄방학 뭘 하며 보낼까 밴쿠버중앙일.. 18.03.20.
3096 캐나다 6개월 후 밴쿠버 거리 어떻게 바뀔까 밴쿠버중앙일.. 18.03.20.
3095 캐나다 밴쿠버 생활비 세계 41번째 비싸 밴쿠버중앙일.. 18.03.20.
3094 캐나다 캐나다, 3년 연속 '삶의 질 최고' 밴쿠버중앙일.. 18.03.20.
3093 캐나다 밴쿠버 월드컵 '직관' 하나 했더니... 밴쿠버중앙일.. 18.03.20.
3092 미국 “미국은 북한과 경제동맹 맺어야” file 뉴스앤포스트 18.03.19.
3091 미국 시몬천 박사 "북핵문제, 강대국 입장 아닌 한국 입장에서 접근해야"; file 코리아위클리.. 18.03.18.
3090 캐나다 위험한 알콜성분이 함유된 에너지 드링크 hancatimes 18.03.17.
3089 캐나다 퀘벡 주, 올해 5월부터 최저임금 $12로 인상 file hancatimes 18.03.17.
3088 미국 릭 스캇 플로리다 주지사, 획기적 총기 규제법 서명 코리아위클리.. 18.03.16.
» 미국 플로리다 주의회, 차기 예산 887억달러 통과 코리아위클리.. 18.03.16.
3086 미국 플로리다 공립학교 건물에 ‘인 갓 위 트러스트’ 올려라 코리아위클리.. 18.03.16.
3085 미국 키시미 '네오시티'에 주정부 예산 투입 코리아위클리.. 18.03.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