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액 880억달러, 1일부터 신규 법안 발효

 

capitol.jpg
▲7월 1일부터 플로리다주 새 회계연도가 시작됐다. 사진은 주 의사당 내부 모습.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올해 3월 정기의회에서 통과되고 릭 스캇 주지사의 서명을 받은 105개 법안이 이달 1일부터 효력을 발휘하게 된다.

신규 법규에는 '백투스쿨 세금공휴일'을 포함한 세금 혜택, 저명 교수들을 영입하기 위한 대학 보조금, 왕따 학생들의 사립학교 전학 비용을 보조하는 법규 등이 있다. 또 에버글에이즈와 플로리다 비치 정화, 자연 보존지 확대 등 환경 관련 법규와 합성 진통제 남용 방지를 위한 처방 규제 강화 법 등도 발효됐다.

일반인들의 관심을 끈 일광절약시간제 연중 유지 법은 주지사 서명을 획득했으나 실질적인 시행은 연방의회 승인이 있어야만 이뤄진다.

이번에 발효된 법에는 인권 옹호를 기리는 법규도 눈에 띈다. 현재 수도 워싱턴 소재 내셔널 생추어리 홀에는 플로리다주 역사를 대표하는 인물로 남부군 장군 에드먼드 커비 스미스와 ‘에어컨디셔닝의 아버지’ 존 고리의 동상이 올라있다. 그러나 신규법은 에드먼드 스미스를 데이토나비치 소재 흑인대학 베튠-쿡맨 흑인대학을 세운 메리 베튠으로 대체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 새 법률에는 주도 탤러해시에 흑인 노예들을 기리는 기념관 건립을 담은 것도 있다.

올해 회계연도 예산액은 지난해 보다 약 24억달러가 늘어난 880억달러이다.

한편 '파이팅포플로리다스퓨쳐버짓닷컴(fightingforfloridasfuturebudget.com)' 자료에 따르면 스캇 주지사 집권 첫 해인 2011-12년 예산은 660억 달러로, 7년간 220억달러가 증가했다. 이 기간에 주요 예산 분야인 메디케어는 220억500만달러에서 280억7800만달러, 교육은 190억1100만달러에서 250억800만달러, 교통은 60억4900만달러에서 100억8400달러로 늘어났다.

이같은 예산 증가는 실업률 감소, 인구 증가, 경기 회복 등 요인과 함께 교육, 교통 분야 투자가 작용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467 캐나다 영주권 취득 한국국적자 5월까지 누계 2205명 밴쿠버중앙일.. 18.07.14.
3466 캐나다 [유학생 인턴의 밴쿠버 이야기] 밴쿠버 유학생 사이 통번역 자격증 열풍 밴쿠버중앙일.. 18.07.14.
3465 캐나다 영주권 취득 한국국적자 5월까지 누계 2205명 밴쿠버중앙일.. 18.07.14.
3464 캐나다 BC 주택 매수 매도 균형 시장 밴쿠버중앙일.. 18.07.14.
3463 미국 플로리다 해수면 상승, 30년내 프로퍼티 40% 침수 위험 코리아위클리.. 18.07.13.
3462 미국 몇십 센트 아끼기 위해 별난 짓 다하네! 코리아위클리.. 18.07.13.
» 미국 플로리다 새 회계연도 시작, 무엇이 달라졌나 코리아위클리.. 18.07.13.
3460 미국 중앙플로리다 지역 말 뇌염(EEE) 모기 주의보 코리아위클리.. 18.07.13.
3459 캐나다 화이트파인비치 곰으로 일시 폐쇄 중 밴쿠버중앙일.. 18.07.12.
3458 캐나다 하반기 첫 EE 카테고리 이민 3750명 선발 밴쿠버중앙일.. 18.07.12.
3457 캐나다 써리에서도 대규모 마약 조직 검거 밴쿠버중앙일.. 18.07.12.
3456 캐나다 캐나다 중앙은행 기준 금리 1.5%로 인상 밴쿠버중앙일.. 18.07.12.
3455 캐나다 정세현 전 장관, “북미정상 만나는 순간 한반도 냉전구조 해체” file 코리아위클리.. 18.07.10.
3454 캐나다 한반도 냉전 해체되도 완전한 통일은 요원 밴쿠버중앙일.. 18.07.10.
3453 캐나다 트랜짓폴리스, 어학연수생 대중교통 성범죄의 주 표적 밴쿠버중앙일.. 18.07.10.
3452 캐나다 밴쿠버에 한국 현대무용의 족적을 남기다 밴쿠버중앙일.. 18.07.10.
3451 캐나다 외국에선 동족을 조심하라 CN드림 18.07.10.
3450 캐나다 연방정부, 우드 버팔로 국립공원 보존에 2,750만 불 지원한다 CN드림 18.07.10.
3449 캐나다 스티브 김 코퀴틀람 시의원 출마 공식 선언 밴쿠버중앙일.. 18.07.06.
3448 캐나다 BC주 갱단간 살인사건 여성도 청소년도 예외 없었다 밴쿠버중앙일.. 18.07.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