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브레이크뉴스=스티븐 김 기자>

 

▲ 호주에서는 일부 시민들의 마스크 사재기로 인해 피해를 보는 시민들이 증가하고 있다. 대부분의 약국에는 품절상태가 지속되고 있다. 9NEWS YOUTUBE 캡처. 사진은 특정 사실과 관련 없음.  © 호주브레이크뉴스

 

호주에서 ‘신종코로나’ 확산으로 인한 마스크 파동이 일고있다. 호주 정부의 미온한 대처가 도마위에 올랐다.

 

호주에서 '신종코로나'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이번 연휴 기간 마스크는 물론 손 소독제 등 개인 위생용품 판매가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시드니 지역 대부분의 약국에는 이미 재고 자체가 없는 상황이다.

 

취재진이 직접 시드니의 총7군데 약국을 방문하였지만 마스크를 구입 할 수 없었다.

 

시내 한 약국의 관계자는 “중국인들이 대량 구매을 통해 물량이 들어오는 즉시 구매를 한다. 이유는 단지 그것이다”라고 말했다.

 

일부 중국인들의 님비(Not In My Back Yard, 극단적 이기주의)현상이 극에 달한 상황을 잘 보여주고 있다.

 

하지만 호주 당국의 대처는 미온하다. ABC등 일부 언론에서는 마스크 파동과 관련한 보도를 내놓고 있지만 대부분의 언론은 무관심하다.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신종코로나’에 대한 시민들의 최소한 자기방어조차 힘든 상황이다.

 

다문화 국가를 유지하고 있는 호주에서 극단적 이기주의가 발생하는 것은 좋지 못한 사례를 남길 수 있다는 일각의 목소리도 있다.

 

한인 밀집 지역에서 가게를 운영하고 있는 한모씨는 취재진과의 통화에서 “아이가 학교 등교를 하는데 부모로써 최소한의 감염예방을 해주기 위해 마스크를 구입하려 했지만 구입 할 수 없었다”며 “사재기를 하고 자기들끼리 거래를 하는 일부 사람들의 시민의식이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현재 호주는 적극적인 방역으로 감염 확산을 막고있다. 이미 세계 최초로 ‘신종코로나’ 복제에 성공했고 백신도 준비중이다.

 

news2020@aubreaknews.com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790 호주 LG트윈스, 호주 산불재해 기부금 모금을 위한 팬 사인회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0.
2789 호주 민주평통 호주협의회 청년분과, 중국 내 한인들에 마스크 1만개 지원 톱뉴스 20.02.18.
2788 호주 김진향 개성공단지구 이사장 초청 시드니 강연회 톱뉴스 20.02.18.
2787 호주 시드니 총영사관, 법률상담 서비스 실시 톱뉴스 20.02.18.
2786 호주 LPGA투어 남부호주 주서 13일 호주오픈 개막 톱뉴스 20.02.18.
2785 호주 프로야구 LG 트윈스, 호주 시드니 블랙타운서 스프링 캠프 일정 톱뉴스 20.02.18.
2784 호주 퀸슬랜드 대, 한국학 연구소 출범 톱뉴스 20.02.18.
2783 호주 박인비, SA에서 LPGA 투어 20승 달성 톱뉴스 20.02.18.
2782 호주 선관위, "21대 총선 재외선거 신고•신청자 17만7천여명"으로 집계… 전체 재외선거권자 8.24% 수준…20대 총선보다 10.9% 증가 호주브레이크.. 20.02.18.
2781 호주 NO재팬, '코로나19'로 “안 간다”에서 "못 간다"로 호주브레이크.. 20.02.17.
2780 호주 ‘골프여제’ 박인비, 역시 달랐다! ‘ISPS 한다 호주 여자 오픈’ 우승… 호주브레이크.. 20.02.17.
2779 호주 What's on in Sydney this weekends? file 호주한국신문 20.02.13.
2778 호주 "재외국민의 소중한 권리를 꼭 행사해 주세요" file 호주한국신문 20.02.13.
2777 호주 퀸즐랜드 주립 대학 한국학 연구소 출범 file 호주한국신문 20.02.13.
2776 호주 "영사민원 서비스, 집에서 편하게 받으세요" file 호주한국신문 20.02.13.
2775 호주 레몬트리, 경영정상화 시동! 소리바다와 업무협약 체결… 호주브레이크.. 20.02.12.
» 호주 호주, '신종 코로나' 확산 우려 마스크 동났다!…호주 정부 미온 대처 도마위 호주브레이크.. 20.02.10.
2773 호주 LPGA 박희영 연장서 감격의 우승! "너무 오래 걸렸다" 호주브레이크.. 20.02.09.
2772 호주 호주 브레이크뉴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 캠페인을 실시합니다 호주브레이크.. 20.02.08.
2771 호주 교포 1.5세대 송강호 변호사, 호주 ‘기득권 정치’판에 시의원 도전장! 호주브레이크.. 20.02.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