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브레이크뉴스=스티븐 김 기자>

 

▲ 실시간으로 코로나 관련 속보와 현황을 볼 수 있는 사이트가 화제에 올랐다. coronalive.com 캡처  © 호주브레이크뉴스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되는 가운데 호주 멜버른 대학 재학생의 ‘코로나맵’이 화제다.

 

현재 관심의 중심에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진자 경로를 보다 쉽게 보여주기 위한 두 개 지도 UI 기반 사이트의 운영자는 모두 20대 초반의 대학생이다. 그 중 호주 멜버른 대학교에서 Computer Science를 전공하는 코로나맵(coronamap.live)의 개발자 홍준서(21세, 개발자 이름 친친라 Chin Chilla)의 포부도 남다르다.

 

국내에서 처음으로 만들었던 coronamap.site와는 다른 기능이 많이 보인다. 일단 가장 눈에 들어오는 기능은 사용자의 현재 위치나 원하는 검색 위치 기반으로 5km, 10km, 25km 내의 확진자 이동 경로를 확인하는 것이다.

 

이에 대해 홍 개발자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기존 코로나맵을 사용할 때 확진자들이 어디 갔는지 확인하는 데는 문제가 없었으나, 정작 제가 사는 곳이나 가고자 하는 곳에서부터 얼마나 떨어져있는지를 확인할 수 없어 조금 불편했다”라며 “해당 사이트에서 정보를 제공하는 방법을 기반으로 기능을 추가하는 것이 어떨까 하는 생각으로 작업을 시작했다. 사용자의 현재 위치나 원하는 검색 위치 기반으로 이동 경로를 확인하는 기능을 추가함으로써 현재 위치나 이동하고자 하는 위치의 위험성 또는 안전성을 쉽게 보여줄 수 있다”고 말했다.

 

또 국적, 성별, n차 감염, 접촉자수, 확진일, 그리고 해쉬태그(#) 까지, 확진자에 대한 정보가 한 눈에 딱 들어오도록 잘 정리가 되어있어 정보를 보기가 매우 쉽다. 이렇게 구성하기까지에 있어 어떤 노력을 기울였는지 알고싶다는 질문에서는 “처음에는 단순히 감염자의 접촉자, 그리고 방문지만 적었다. 하지만 그 이후, 웹사이트를 처음 방문하는 사람의 입장으로 계속 사용하며 불편한 점을 캐치하였고, 사용자들이 최대한 이용하기 쉽게 만들기 위해 개선했다”라며 개발의 변을 밝히기도 했다.

 

홍 개발자가 개발한 웹사이트 제작 시간은 불과 20시간 남짓. 운영도 혼자 하고 있다. 홍준서가 개발한 코로나맵의 방문자는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news2020@aubreaknews.com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801 호주 세계가 극찬한 ‘기생충’, 호주 곳곳 재개봉 톱뉴스 20.02.25.
2800 호주 LG전자, 호주 동물구호 단체에 50만 달러 기부…산불 피해 지원 톱뉴스 20.02.25.
» 호주 ‘멜버른 대학’ 홍준서 코로나 맵 개발자…"개발에서 오픈까지 20시간" 호주브레이크.. 20.02.25.
2798 호주 에어뉴질랜드, 서울 노선 운항 중단! ‘코로나19 여파’… 호주브레이크.. 20.02.24.
2797 뉴질랜드 에어뉴질랜드, 서울 노선 운항 중단! ‘코로나19 여파’… 호주브레이크.. 20.02.24.
2796 호주 '한국 여행경보' 발령 속출! 일부 국가 이미 '한국인 격리' 조치… 호주브레이크.. 20.02.21.
2795 호주 What's on in Sydney this weekends?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0.
2794 호주 총영사관, "제21대 총선 재외선거인 신고-신청 총 4,505명"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0.
2793 호주 NSW 주정부 “축제 및 행사 지원금 신청하세요”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0.
2792 호주 라이브 엔터테인먼트 규제 완화된다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0.
2791 호주 “HSC 한국어 시험에서 우수한 성적을 받아 매우 기뻐요”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0.
2790 호주 LG트윈스, 호주 산불재해 기부금 모금을 위한 팬 사인회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0.
2789 호주 민주평통 호주협의회 청년분과, 중국 내 한인들에 마스크 1만개 지원 톱뉴스 20.02.18.
2788 호주 김진향 개성공단지구 이사장 초청 시드니 강연회 톱뉴스 20.02.18.
2787 호주 시드니 총영사관, 법률상담 서비스 실시 톱뉴스 20.02.18.
2786 호주 LPGA투어 남부호주 주서 13일 호주오픈 개막 톱뉴스 20.02.18.
2785 호주 프로야구 LG 트윈스, 호주 시드니 블랙타운서 스프링 캠프 일정 톱뉴스 20.02.18.
2784 호주 퀸슬랜드 대, 한국학 연구소 출범 톱뉴스 20.02.18.
2783 호주 박인비, SA에서 LPGA 투어 20승 달성 톱뉴스 20.02.18.
2782 호주 선관위, "21대 총선 재외선거 신고•신청자 17만7천여명"으로 집계… 전체 재외선거권자 8.24% 수준…20대 총선보다 10.9% 증가 호주브레이크.. 20.0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