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의 대량파괴무기법 및 유엔과 호주의 대북제재 조치 위반 등 총 6가지의 죄목으로 기소된 시드니 한인 최모(59)씨는 북한의 고위 실력자와 연계된 것으로 믿어지는 시드니의 한 친북 인사와 가까워지면서 결국 북한의 경제 스파이로 낙인 찍힌 것으로 추정된다.

기소된 최 씨와 별거중인 것으로 알려진 부인은 “북한 고위 실력자와 연계된 한 남성과 보내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가족들의 우려가 극도로 커졌다”고 디 오스트레일리안지와의 인터뷰에서 언급했다.

최 씨가 출석한 시드니의 대표적 초대형 ‘S’ 한인교회의 한 지인은 “최 씨가 북한을 두 세차례 방문한 후부터 북한정권에 흠뻑 빠져든 듯 했고 그 후부터 교인들과도 소원해졌고 부인과도 멀어졌다”고 언급했다.

두 부부 사이에는 30살의 아들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최 씨는 지난 2000년 시드니 올림픽 당시부터 친북 행보를 해왔고, 지난 2008년부터 북한을 위한 경제적 간첩행위에 본격적으로 가담해 왔다고  오스트레일리안지는 보도했다.

최 씨는 체포 당시 이스트우드의 한 유닛에 혼자 거주하고 있는 상태였으며 병원 청소부로 재직중이었다.

앞서 시드니 한인 최 씨는 북한의 무기 거래를 중개한 혐의로 17일 시드니 이스트우드 자택에서 연방경찰에 체포됐다.

최씨는 북한의 고위 관료와 연락을 주고 받으면서 수천만 달러 상당의 무기를 외국으로 수출하기 위해 중개한 혐의를 받고 있지만 실제로 성사된 거래는 없다.

연방경찰은 기소된 최씨가 북한산 석탄을 인도네시아와 베트남으로 수출하고, 보석을 밀매하려고 시도 하는 등 북한 정권의 외화 벌이를 위해 활동한 혐의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연방경찰은 “최 씨가 북한의 경제적 간첩 행위를 벌였고 이는 유엔과 호주의 제재 조치를 정면으로 위반한 것이며 그의 북한 경제 간첩행위는 북한 정권에 대한 충성심에서 비롯된 것 같다”라고 특정했다.

연방경찰은 호주의 대량파괴무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첫번째 사례라는 점을 부각시켰다.  

 최 씨는 보석을 신청하지 않았으며 현재 구치소에 수감된 상태다.

 

©TOP Digital/19 December 2017

http://www.topdigital.com.au/node/5106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013 호주 해외청년들 함께 고민하다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 톱뉴스 17.12.21.
» 호주 한인 최 모 씨를 북한 경제 스파이로 유도한 시드니의 친북인사는…? 톱뉴스 17.12.21.
2011 호주 Top News가 조명한 호주의 2017년 <한인사회> 톱뉴스 17.12.21.
2010 호주 동인지 <글무늬 2집> 출판기념회 톱뉴스 17.12.21.
2009 호주 동포기업 ‘와이어바알리’, 한국서 ‘프리시리즈 A’ 투자 유치 file 호주한국신문 17.12.20.
2008 뉴질랜드 ‘2017 한마음 운동회 및 어르신 잔치’ 화창한 날씨 속에 성황리에 마쳐… NZ코리아포.. 17.12.20.
2007 뉴질랜드 K-Move, 오클랜드 무역관이 함께 하는 취업,창업 설명회 열려 NZ코리아포.. 17.12.19.
2006 호주 Top News가 조명한 호주의 2017년 <한인사회> 톱뉴스 17.12.15.
2005 호주 동인지 <글무늬 2집> 출판기념회 톱뉴스 17.12.15.
2004 호주 한호예술재단 미술공모전 1등 수상한 크레이그 핸들리 작가 톱뉴스 17.12.15.
2003 호주 동포 사회활동 그룹 ‘시드니 촛불연대’, 전쟁 반대 촉구 file 호주한국신문 17.12.14.
2002 호주 월남전 참전 전우들, ‘호주 총연합회’ 창립 30주년 기념 file 호주한국신문 17.12.14.
2001 뉴질랜드 더 좋은 세상 뉴질랜드 한인모임, 1주년 모임 가져​ NZ코리아포.. 17.12.12.
2000 뉴질랜드 빨간 넥타이 남성들의 서빙, '미혼모를 위한 자선의 밤' 열어 NZ코리아포.. 17.12.12.
1999 뉴질랜드 뉴질랜드 한인사 발간 10주년 뜻있는 기념행사로 열려 NZ코리아포.. 17.12.11.
1998 호주 시드니 도심서 한반도평화 외쳤다 file 뉴스로_USA 17.12.11.
1997 호주 스트라스필드 카운슬, ‘2017HSC아트전시회’ 수상자 발표 톱뉴스 17.12.09.
1996 호주 호주한인총연합회 창설, 초대총회장에 문동석 톱뉴스 17.12.09.
1995 호주 호주한인공익재단, 2017동포사회 지원금 전달 톱뉴스 17.12.09.
1994 호주 제2의 호주 조수미를 꿈꾸며, 프리마돈다 송예은 톱뉴스 17.1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