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전통주).JPG

호주한국음식협회와 한국전통주수출협의회가 한식 및 전통주 진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해외 한인 외식산업이 크게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호주한국음식협회-한국전통주수출협, 한인 업체 활성화 기대

 

(사)호주한국음식협회(회장 김영길)와 한국전통주수출협의회(회장 한임섭)가 지난주 수요일(3일) 한식 및 전통주 진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두 기관은 한식과 한국 전통주를 해외에 널리 알려 전통주 산업의 활성화를 도모하고 한식문화 발전과 전통주 수출장려 정책에 부응하기 위해 상호 긴밀한 협력이 필요하다는 점을 인식하고 상호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두 기관은 한국전통주 수출촉진에 관한 상호지원, 전통주 홍보 마케팅에 관한 지원, 전통주 산업발전 및 해외 한식진흥정책에 관한 지원, 전통주 해외시장 개척에 관한 지원, 한식 및 전통주 세계화를 위한 상호협력, 한식 및 전통주 문화행사 공동개최, 기타 한식 및 전통주 진흥을 위한 발전적 협력관계를 유지키로 했다.

또한 올해 4월 6일부터 10일까지 호주에서 개최되는 ‘제6회 글로벌 한식진흥포럼 시드니대회’에서 세계 각국의 한식관련 단체와 한국전통주수출협의회간의 개별 업무협약 체결도 검토하기로 했다.

(사)호주한국음식협회 김영길 회장은 “글로벌 한국의 성장동력으로써 한식은 전통주와의 협업으로 음식한류의 세계화를 이뤄야한다”면서, 이번 협약을 통해 “세계 주요 국가들이 자국의 음식세계화에 성공한 사례처럼 한식과 한국전통주의 패키지 홍보전략은 해외 한인 외식산업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 |
  1. 종합(전통주).JPG (File Size:95.2KB/Download:9)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031 호주 ‘독도사랑호주연합회’, 올해 독도 방문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2030 호주 ‘평창 올림픽’ 홍보 버스, 바다 건너 NZ-베트남까지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2029 호주 총영사관, 브리즈번서 올해 첫 순회영사 예정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2028 호주 QLD 주 평균 임대수익률 5-9%, 시드니보다 2배 수준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2027 호주 호주의 내일을 빛낼 차세대 리더, KAY리더스 이영곡회장 톱뉴스 18.01.12.
2026 호주 평창동계올림픽 호주 대표로 출전하는 앤디 정 ....크라우드 펀딩 마련 톱뉴스 18.01.12.
2025 뉴질랜드 민주평통 평창 올림픽 홍보 버스, 호주 NZ로 톱뉴스 18.01.12.
2024 호주 멜버른 차량 인도 돌진 사건 피해자 1명 사망 톱뉴스 18.01.12.
2023 호주 촌장 프로그램, 워홀러를 응원합니다! 톱뉴스 18.01.12.
2022 호주 한국 현대미술 작가 이건용씨 작품, ‘4A 센터’서 소개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1.
2021 호주 한국 정부, 대북 및 동북아 국제정세 관련 정책 밝혀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1.
2020 호주 총영사관, 한국 정부의 ‘해외이주신고’ 제도 시행 알려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1.
2019 호주 ‘아세안 순회’ 평창 올림픽 홍보 버스, 호주서 첫 출발!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1.
2018 호주 주시드니 총영사관, 2018년 순회영사 실시 계획 공지 호주한국신문 18.01.11.
» 호주 한식 및 전통주진흥을 위한 관련 단체 MOU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1.
2016 호주 호주 ‘AK Links’, 퀸즐랜드 주 부동산 투자 투어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1.
2015 호주 한국인 워홀러 QLD 브리즈번 인근서 차량 사고로 사망…2명 부상 톱뉴스 18.01.03.
2014 호주 “북한 경제 스파이” 시드니 한인 최 씨, 법원 소환…법정변호사 선임 톱뉴스 17.12.21.
2013 호주 해외청년들 함께 고민하다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 톱뉴스 17.12.21.
2012 호주 한인 최 모 씨를 북한 경제 스파이로 유도한 시드니의 친북인사는…? 톱뉴스 17.1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