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호윤, 시드니 야외 오페라 ‘라 보엠’

강요셉, 멜버른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

 

‘한국 테너’의 저력이 호주 무대서 빛을 발하고 있다. 이미 유럽 무대서 불고 있는 ‘한류’가 호주에서도 거세다.

지난 달 시드니오페라하우스 무대에 오른 테너 박지민의 뒤를 이어 세계 무대서 활약하고 있는 테너 정호윤, 강요셉이 호주 관객과 만나고 있다. 정호윤은 시드니의 대표적 야외 오페라인 한다오페라 ‘라 보엠 온 시드니 하버’에서 로돌포 역으로, 테너 강요셉은 멜버른 아트센터에 올려질 ‘라 트라비아타’에서 알프레도 역으로 무대에 오른다. 

오스트리아 빈을 중심으로 유럽 무대서 활동 중인 정호윤은 지난 해 이어 두 번째 호주를 찾았다. 시드니오페라하우스에서 성공적으로 호주 데뷔 무대를 치른 그는 올해 야외오페라에서 또 한번 시드니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는 중이다. 현지 언론들은 정호윤의 무대가 “눈부셨다”고 호평하며 “풍성한 색깔의 음색을 선사했다”고 평했다. ‘라 보엠’은 푸치니 작품으로 이번 무대에선 1968년 파리를 배경 삼아 젊은 예술가들의 사랑, 고뇌가 펼쳐진다. 특히 ‘눈 내리는 풍경’과 ‘불꽃놀이’는 이 작품만이 전하는 특별한 ‘경험’이다. ‘라 보엠’은 22일까지 공연되며 정호윤은 14, 17, 19, 21일 공연한다.

지난 해 성공적으로 미국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에 성공적으로 데뷔를 마친 강요셉은 2016년에 이어 올해 멜버른을 두 번 찾는다. 먼저 만날 작품은 ‘라 트라비아타’다. 17일부터 5월 11일까지 공연되는 베르디 작품은 화려한 파티 장면 등의 볼거리와 비올레타와 알프레도의 사랑이 감동을 전한다. 11월엔 ‘라 보엠’이다. ‘라 트라비아타’에선 5월 4일까지 무대에 오르며 이후 공연인 8, 11일은 테너 정호윤이 바통을 이어받는다.

티켓 예매 및 공연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호주 오페라단 웹사이트(opera.org.au)를 참조하면 된다.

©TOP Digital

(이미지 출처: 호주오페라단)

http://topdigital.com.au/node/5674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127 뉴질랜드 NZ한인 차세대의 꿈은?-제 12회 나의 꿈 말하기 대회 열려 NZ코리아포.. 18.04.21.
2126 호주 민주평통 아세안지역회의, 평창올림픽 홍보 유공자 감사패 증정 톱뉴스 18.04.20.
2125 호주 4월 25일은 ‘안작데이’, 시가행진 열려 톱뉴스 18.04.20.
2124 호주 ‘세계한인회장대회 운영위원회’ 시드니서 개최 톱뉴스 18.04.20.
2123 호주 한국 음란물 사이트 원조 ‘소라넷’ 운영자 부부 호주 도피 중 톱뉴스 18.04.20.
2122 호주 시드니 도심에서 한국문화 알리기-‘한류’ 확산 펼친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121 호주 한국전 참전 희생, ‘음악’으로 위로와 감사 표하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120 호주 평통 아세안지역회의, ‘평창 홍보’ 유공자에 감사패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119 호주 동포재단, ‘청년 인턴십’ 사업에 해외 한상 참여 당부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118 뉴질랜드 NZ 와이카토 지역 첫 의료 간담회 의미 있게 마쳐. NZ코리아포.. 18.04.18.
2117 뉴질랜드 웰링톤 클럽에서 개최된 정전협정 65주년 기념 오찬위로연. NZ코리아포.. 18.04.18.
2116 뉴질랜드 한인동포의 삶, 뉴질랜드 영화제 선정 NZ코리아포.. 18.04.17.
2115 뉴질랜드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며, 위로를 전하며... NZ코리아포.. 18.04.16.
2114 뉴질랜드 재뉴대한체육회장 이취임식 열려 NZ코리아포.. 18.04.15.
2113 호주 세계한인언론인대회 서울서 9일 개막 톱뉴스 18.04.12.
» 호주 한국 테너의 저력, 호주 오페라 무대 장악 톱뉴스 18.04.12.
2111 호주 주시드니총영사관, 내달 동포기업 상생발전 포럼 개최 톱뉴스 18.04.12.
2110 호주 한호 무역동향-호주의 소규모 사업체 지원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2.
2109 호주 브리즈번 한인 워홀러 폭행 ‘파문’ … 퀸슬랜드 경찰은 ‘침묵’ 톱뉴스 18.04.05.
2108 호주 성범죄 저지른 한국 남성 실형 받아 톱뉴스 18.04.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