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16일 오후 4시, 오클랜드 아오테아 광장에는 작은 피켓을 든 사람들이 모여 세월호 참사 4주기를 기억하며 유가족들께 위로를 전하기 위한 자리를 가졌다. 

 

36e2fb1b11c675fa8860c2a394bab980_1523865
 

"네번째 봄, 잊지 않겠습니다"

"지켜주지 못해 정말 미안합니다"

아무런 말을 하지 않아도 피켓에 담긴 마음이 고스란히 전해질 것이라고 미소짓는 젊은이.

 

36e2fb1b11c675fa8860c2a394bab980_1523865
 

"잊지 않았습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어린 자녀를 데리고 나온 부부.

 

36e2fb1b11c675fa8860c2a394bab980_1523865
  

그리 많지는 않지만 아오테아 광장에 모인 사람들은 짧은 시간을 함께 하며 한국의 세월호 참사 가족들에게 같이 하고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36e2fb1b11c675fa8860c2a394bab980_1523865
 

이 자리에 참석한 한 교민은 이번 행사에서 "왜 여기서까지 이러느냐"는 비난의 소리가 있는 것에 대해 "우리의 사는 곳은 옮겼지만 우리의 뿌리가 그곳이기에"라는 생각을 한다며, 세월호 참사에 대한 온도차는 개개인이 다르겠지만, 같은 혹은 비슷한 뜻을 가진 분들을 만날 수 있다는 것이 큰 기쁨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 참석자는 뉴질랜드 내에서도 세월호 참사에 대해서 피곤하다고 이야기하고 그만하라고 이야기하는 소리가 나오는 정도라면, 한국 내에서는 얼마나 이런 일들이 다반사로 일어나는 일상일까 하고 생각해보게 된다며, 사람들의 큰 목소리가 아니라 본인 안의 세밀하지만 분명한 소리를 들으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녀는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내가 하자' 라는 생각이라며, 지난 4년간 '멈추지 않고' 계속해서 소리를 내주었던 유가족분들께 깊은 존경과 지지의 마음을 전하고 싶어서 아오테아 광장에서의 세월호 참사 4주기를 기억하는 행사에 참석했다고 덧붙였다.

 

 

36e2fb1b11c675fa8860c2a394bab980_1523865  

행사를 주최한 더좋은 세상 만들기 뉴질랜드 한인모임의 레베카 정 간사는 갑작스럽게 행사를 준비해서 몇 분이나 오실까 걱정했는데 새로운 얼굴을 볼 수 있어서 신기하고 감동스러웠고, 작년에 지성 부모님 오셨을 때 만났던 분들을 1년 만에 봐서 좋았다고 행사 소감을 말했다. 그녀는 '더 좋은 세상 만들기 한인모임'을 통해 많은 다양한 사람들이 모여서 활동하는 것이 참 좋다며, 최근에 세월호 행사를 하겠다고 광고를 하기 시작했을 때는 아직까지 세월호냐고 비판을 들었지만, 책임자가 처벌되고 진상규명이 되고 안전한 사회가 구축될 때까지는 활동을 계속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36e2fb1b11c675fa8860c2a394bab980_1523865 

*사진 자료 등 제공: 더 좋은 세상 만들기 뉴질랜드 한인모임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131 호주 총영사관-KOWHY, ‘워홀러’ 대상 정보 워크숍 마련 file 호주한국신문 18.04.26.
2130 호주 “대양주 한인 동포 위상-권익 위해 주력하겠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4.26.
2129 호주 상공인연, ‘총영사배’ 골프대회 및 동포청년 장학금 수여 file 호주한국신문 18.04.26.
2128 호주 광복장학회, 한인 대학생-청소년 장학생 모집 file 호주한국신문 18.04.26.
2127 뉴질랜드 NZ한인 차세대의 꿈은?-제 12회 나의 꿈 말하기 대회 열려 NZ코리아포.. 18.04.21.
2126 호주 민주평통 아세안지역회의, 평창올림픽 홍보 유공자 감사패 증정 톱뉴스 18.04.20.
2125 호주 4월 25일은 ‘안작데이’, 시가행진 열려 톱뉴스 18.04.20.
2124 호주 ‘세계한인회장대회 운영위원회’ 시드니서 개최 톱뉴스 18.04.20.
2123 호주 한국 음란물 사이트 원조 ‘소라넷’ 운영자 부부 호주 도피 중 톱뉴스 18.04.20.
2122 호주 시드니 도심에서 한국문화 알리기-‘한류’ 확산 펼친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121 호주 한국전 참전 희생, ‘음악’으로 위로와 감사 표하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120 호주 평통 아세안지역회의, ‘평창 홍보’ 유공자에 감사패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119 호주 동포재단, ‘청년 인턴십’ 사업에 해외 한상 참여 당부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118 뉴질랜드 NZ 와이카토 지역 첫 의료 간담회 의미 있게 마쳐. NZ코리아포.. 18.04.18.
2117 뉴질랜드 웰링톤 클럽에서 개최된 정전협정 65주년 기념 오찬위로연. NZ코리아포.. 18.04.18.
2116 뉴질랜드 한인동포의 삶, 뉴질랜드 영화제 선정 NZ코리아포.. 18.04.17.
» 뉴질랜드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며, 위로를 전하며... NZ코리아포.. 18.04.16.
2114 뉴질랜드 재뉴대한체육회장 이취임식 열려 NZ코리아포.. 18.04.15.
2113 호주 세계한인언론인대회 서울서 9일 개막 톱뉴스 18.04.12.
2112 호주 한국 테너의 저력, 호주 오페라 무대 장악 톱뉴스 18.0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