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으로 한반도 내의 평화 모드가 급속히 조성되고 있지만 UN 북한인권조사위원회를 이끌었던 마이클 커비 전 연방대법관은 “북한의 인권 개선 없이 한반도 평화는 불가능하다”고 일갈했다.

마이클 커비 전 대법관의 이 같은 지적은 국내 주요 일간지들의 반응과 일맥상통하다는 점에서 이번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호주사회의 우려를 반영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커비 전 대법관은 호주공영 SBS-TV 뉴스와 가진 대담에서 최근 급진전되고 있는 남북 대화와 관련해 매우 신중한 반응을 보이며 “북한의 인권 유린사태가 지속되는 한반도 평화는 있을 수 없다”고 경고했다.  

마이클 커비 전 연방 대법관은  “안타깝게도 최근의 남북 정상회담을 전후해 북한 인권 유린 문제 논의가 실종된 것은 매우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그는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의 김정일 위원장간에 체결된 판문점 선언을 살펴보면 인권 문제에 대한 언급이 전혀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평양 측 발표만 살펴보면 미국도 인권 문제를 언급할 것인지에 대한 의구심이 든다”고 우려했다 .

커비 전 대법관은 지난 2014년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장을 역임한 바 있다.

커비 전 대법관은 “북한에서 심각한 인권 유린 사태가 계속되는 한 한반도에 평화가 정착될 수 없을 것”이라면서 “북한 당국이 미국에 억류된 미국인 3명을 석방할 것이라는 발표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매우 고무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는데, 미국은 자국민 3명의 인권 보호에만 관심을 가지는 편협한 자세를 취해서는 안된다”고 경고했다 .

그는 “수백만의 북한 주민들이 참혹한 인권유린을 당하고 있음이 유엔 조사를 통해 명백히 드러났음을 잊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커비 위원장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인권 이슈를 반드시 협상 카드로 활용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TOP Digital

http://www.topdigital.com.au/node/5785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168 뉴질랜드 가을, 노래의 향기 속으로~ 솔방울트리오 콘서트 선보여. NZ코리아포.. 08:00
2167 뉴질랜드 와이카토 한국학교, 그림그리기 대회 기념행사 가져. NZ코리아포.. 18.05.19.
2166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38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열려 NZ코리아포.. 18.05.19.
2165 호주 ‘케이무브’프로그램 참가한 한국 여성, 호주서 사기 당해 톱뉴스 18.05.18.
2164 호주 워홀러 대상, 호주 생활 및 취업 워크샵 ‘알쓸신좝’ 19일 열려 톱뉴스 18.05.18.
2163 호주 [포토뉴스] 뜨거웠던.. K-Pop 월드 페스티벌 멜버른 예선전 현장! 톱뉴스 18.05.18.
2162 호주 캠시음식축제, 단연 돋보였던 ‘쌈밥 한상차림’ 톱뉴스 18.05.18.
2161 호주 신규 이민자들, Go to bush or not go home?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7.
2160 호주 세계적 오페라 스타 조수미씨, 호주 주요 도시서 공연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7.
2159 호주 ‘캠시음식축제’ 관람객들, ‘쌈밥 한상차림’에 열광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7.
2158 호주 “80년 광주 시민들이 보여준 ‘연대 의식’ 이어나가야...”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7.
2157 호주 한글학교 유공 교사에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감사패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7.
2156 호주 광복회 호주지회, ‘차세대 네트워크’ 조직 방침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7.
2155 호주 한인 차세대 단체들, ‘스포츠’ 통해 하나로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7.
2154 호주 한-호, 문화로 통(通)하다! 2018 시드니한민족 축제 ‘성료’ 톱뉴스 18.05.11.
2153 호주 시드니 음대 오페라단, ‘테레시아스의 유방’ 공연 톱뉴스 18.05.11.
2152 호주 [동영상 뉴스] 2018 시드니 한민족 축제의 오프닝 행사를 빛낸 떡케이크 톱뉴스 18.05.11.
» 호주 마이클 커비 전 연방 대법관 “북한 인권 개선 없으면 한반도 평화는 불가능” 톱뉴스 18.05.11.
2150 호주 Sydney Korean Festival 2018; 역대 ‘최다’ 관람객-음식스톨 매출도 ‘최대’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0.
2149 호주 한국문화원, ‘세종학당 한국어 말하기 대회’ 계획 밝혀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