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lver Fern Black.jpg

<이미지 출처= Election.govt.nz> 11일 선관위 초기 개표 결과 50.53%를 득표해 2016년 3월 3일~24일 현 뉴질랜드 공식국기와 재투표롤 겨루게 된 록우드의 검은색, 흰색, 파란색이 섞인 실버펀(silver fern) 디자인

 

국기교체를 위해 실시된 국민투표 1차에서는 검은색, 흰색, 파란색이 섞인 실버펀(silver fern) 디자인이 최다 득표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밤 선거위원회는 초기 개표 결과 카일 록우드가 디자인한 국기가 50.53%를 득표하여 1위에 올랐으며, 2위는 마찬가지로 록우드가 디자인했으나 색깔만 빨간색, 흰색, 파란색으로 다른 디자인이 49.47%를 득표했다고 발표했다. 1위와 2위의 득표차가 매우 적기 때문에 화요일 최종 결과가 발표될 때에는 결과가 뒤집히게 될 수도 있다. 투표에서 1위로 결정된 디자인은 오는 3월 2차 투표에서 기존의 국기와 맞붙게 된다.

 

 

13-12-15 8-49-08 a-m-.jpg

▲<이미지 출처= Election.govt.nz>

 

한편 3위에는 ‘레드 피크’ 디자인이 올랐으며 그 다음으로는 흑백의 실버펀, 그리고 코루 디자인이 뒤를 이었다. 사용할 수 없는 투표용지 등 무효 투표의 비율은 9.7%로 비교적 높게 나타났으며, 이는 국기 교체를 원하지 않는 사람들의 항의성 투표로 인한 것일 가능성이 높다. 현재까지 투표자 수는 전체 유권자의 48.16%인 152만 7042명으로 나타나 이전의 우편 국민투표보다 높았으나 헌법상의 문제를 다루기 위한 투표의 참여율로는 낮은 편이었다. 정부는 3월 투표에는 더 많은 사람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멜번에서 자신의 디자인 2가지가 1, 2위를 다투고 있다는 소식을 접한 설계과학자 카일 록우드는 “입을 다물 수 없었다”며, 15년 전에 처음 구상했던 디자인이 뉴질랜드의 새 국기가 될지도 모른다는 사실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31세까지 뉴질랜드에서 거주하다 업무상의 이유로 호주로 이주한 록우드는 남는 시간에 국기를 디자인하였으며, 1888년도부터 뉴질랜드의 상징으로 사용되었던 실버펀이 뉴질랜드의 다양한 문화를 대변할 수 있다고 생각해 디자인에 넣었다고 설명했다. 국기 후보가 발표된 후 줄곧 이름이 거론되었던 록우드는 자신의 디자인이 새 국기로 선정되면 자신의 이름이 서서히 잊혀졌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초기 개표 결과가 발표된 후 정치계에서도 저마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존 키 총리는 대변인을 통해 “150만여 명이 투표에 참가했다는 것에 큰 의의가 있다고 보며, 총리 본인은 처음부터 록우드의 디자인을 좋아했다. 정확한 결과는 화요일이 되어야 알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투표용지에 ‘우리의 국기를 유지하라’고 적어 무효 투표를 만들었다는 윈스턴 피터즈 뉴질랜드 제일당 대표는 무효 투표가 14만 9022표에 달한다는 것은 “끔찍하게 높은 수준”이라며, 이는 국민들이 국기교체 절차에 얼마나 불만을 느끼고 있는지 보여 주는 것이며, 이번 투표를 통해 대부분의 국민들이 국기교체를 원하지 않는다는 것이 드러났다고 말했다.

 

앤드류 리틀 노동당 대표는 최종 후보 중에서는 항상 실버펀이 포함된 디자인이 1위를 할 것으로 예상되어 왔다면서도, 무효 투표가 무려 10%에 달한다는 것과 초기 결과에서 1위로 나타난 디자인을 싫어하는 사람들이 있을 것이라는 점, 그리고 투표율이 50%에도 미치지 못한다는 점은 국기교체가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는 데에 무게가 실리고 있음을 보여 주는 결과라며 2600만 달러의 비용을 낭비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말했다. 노동당은 국기교체를 위한 예산으로 책정된 2600만 달러가 지나치게 비싸며 첫 투표에서 국기교체를 원하는지의 여부를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던 바 있다.

 

국기교체에 반대 의사를 표시하기 위해 무효 투표를 만들라고 목소리를 높여왔던 재향군인회(RSA)는 결국 국기가 교체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11 호주 Good life... 고대 철학자에게서 길을 찾다 file 호주한국신문 16.01.21.
510 호주 2015년 ACT 부동산 최고 상승 지역은... file 호주한국신문 16.01.21.
509 호주 시드니 훈련 중인 두산베어스, 호-뉴 대표팀과 친선경기 file 호주한국신문 16.01.21.
508 뉴질랜드 세계은행, TPPA로 2030년까지 뉴질랜드 수출 규모 10% 성장 예상 굿데이뉴질랜.. 16.01.13.
507 뉴질랜드 '옹알스 (ONGALS)' 결성 10주년 기념 첫 공연 뉴질랜드에서 무언 코미디로 언어의 장벽을 넘어 K-코미디 선보여 file 굿데이뉴질랜.. 16.01.13.
506 뉴질랜드 재외국민 주민등록증 제도 실시, 7월1일부터 국내거소신고증 효력 상실 file 굿데이뉴질랜.. 16.01.10.
505 뉴질랜드 뉴질랜드,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나라 순위 2위에 올라 [1] file 굿데이뉴질랜.. 15.12.30.
504 호주 NSW 베어드 정부, 카운슬 합병 강제 추진 file 호주한국신문 15.12.23.
503 호주 시드니 주택 부족... 노숙자 평균 5년 ‘길거리서’ file 호주한국신문 15.12.23.
502 호주 시드니 지역 주택부족 심화로 ‘그래니 플랫’ 붐 file 호주한국신문 15.12.23.
501 호주 타스마니아 주, 법적 흡연 가능 연령 높일 듯 file 호주한국신문 15.12.23.
500 호주 달링하버 ‘시드니 엔터테인먼트 센터’, 문 닫는다 file 호주한국신문 15.12.23.
499 호주 올해의 마지막 시드니 주말 경매 낙찰률 61.4% file 호주한국신문 15.12.23.
498 호주 “재외선거, 쉽고 편하게 참여할 수 있습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5.12.23.
497 뉴질랜드 독성물질 포함된 좀약 전량 회수 처분 file 굿데이뉴질랜.. 15.12.18.
496 뉴질랜드 오클랜드도 '도시 브랜드' 바꾼다, 50만달러 투자 계획세워 file 굿데이뉴질랜.. 15.12.18.
495 호주 2016년 해외여행에서 알아둘 16가지 팁 file 호주한국신문 15.12.17.
494 호주 올해 HSC, 남학생 강세 과목서 여학생들 ‘두각’ file 호주한국신문 15.12.17.
493 호주 NSW 베어드 정부, 인지세 수입 확대로 ‘행복한 미소’ file 호주한국신문 15.12.17.
492 호주 올해 New Year's Eve 불꽃쇼 주제는 ‘City of Colour’ file 호주한국신문 15.12.17.
491 호주 퀸즐랜드 LNP, 맥팔레인 의원 당적 변경 막아 file 호주한국신문 15.12.17.
490 호주 마틴 플레이스 비극 1년. “우리 슬픔은 끝나지 않았다” file 호주한국신문 15.12.17.
489 호주 호주 청소년들, 소셜 미디어 순위에 매달려 file 호주한국신문 15.12.17.
488 호주 시드니 기반의 ‘아틀라시안’, 올해의 ‘성공 신화’ file 호주한국신문 15.12.17.
487 호주 호주 동부 및 남부 지역 산불 대부분은 ‘인재’ file 호주한국신문 15.12.17.
486 호주 NSW 주, 모바일 스피드 카메라 차량 운용 file 호주한국신문 15.12.17.
485 호주 켄싱톤 소재 주택, 경매 개시 60초 만에 낙찰 file 호주한국신문 15.12.17.
484 호주 크리스마스 앞두고 단독주택 판매 늘어 file 호주한국신문 15.12.17.
483 호주 “호주 현지 소비자 대상 마케팅에도 주력할 것...” file 호주한국신문 15.12.17.
482 호주 한국 전통주, 술 소비 많은 호주 현지 소비층 ‘겨냥’ file 호주한국신문 15.12.17.
481 호주 호주 유일 ‘이중언어’ 학교 캠시초등, 내년도 유치원생 모집 file 호주한국신문 15.12.17.
480 호주 한인 스몰 비즈니스 대상 '재무전력‘ 워크숍 개최 호주한국신문 15.12.17.
479 호주 총영사관, 한호 친선의 밤 행사 개최 file 호주한국신문 15.12.17.
» 뉴질랜드 뉴질랜드 국기교체 국민투표 1차 결과 - 검정∙하양∙파랑 실버 펀 디자인 최다 득표 file 굿데이뉴질랜.. 15.12.13.
477 호주 NSW 주 교육부 직원 1천800명, 파라마타 배치 file 호주한국신문 15.12.10.
476 호주 턴불 정부, 미래 비전 아이디어에 11억 달러 투자 file 호주한국신문 15.12.10.
475 호주 맥팔레인 의원 ‘당적 변경’ 시도, 집권당 ‘당혹’ file 호주한국신문 15.12.10.
474 호주 흡연-음주량 줄었지만 운동부족-과체중 문제 ‘심각’ file 호주한국신문 15.12.10.
473 호주 호주인들, 2014년 자선단체에 68억 달러 기부 file 호주한국신문 15.12.10.
472 호주 파라마타-올림픽 파크 경전철, 2019년 공사 개시 file 호주한국신문 15.12.10.
471 호주 주택가격 상승, 구입시 부모 도움 더욱 커져 file 호주한국신문 15.12.10.
470 호주 루시 턴불, 광역시드니위원회 위원장에... file 호주한국신문 15.12.10.
469 호주 어번 카운슬, 지역 업소 대상 서비스 평가 file 호주한국신문 15.12.10.
468 호주 라이카트 지역, 구매자 움직임 여전히 ‘활발’ file 호주한국신문 15.12.10.
467 호주 시드니 경매시장, 12월 첫 주 낙찰률 57.5% file 호주한국신문 15.12.10.
466 호주 이민자 정착 서비스에서 노인 복지까지... 한인복지회 26년 file 호주한국신문 15.12.10.
465 호주 시드니 총영사관, 호주 교사들 대상 ‘독도 홍보’ 전개 file 호주한국신문 15.12.10.
464 호주 한국문화원, ‘한국문화 워크숍’ 개최 file 호주한국신문 15.12.10.
463 뉴질랜드 오클랜드 공항 “휴가철 맞아 승객 급증, 공항 이용 시 참고해야” file 굿데이뉴질랜.. 15.12.04.
462 뉴질랜드 에어 뉴질랜드, 3년 연속 ‘올해의 항공사’로 선정 굿데이뉴질랜.. 15.1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