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명적 불법약물 사태 악화, 4달 동안 5명 사망

 

호주사회가 새해벽두 ‘엑스터시’의 일종인 불법약물 ‘MDMA’ 사태로 깊이 시름하고 있다.

지난 연말 NSW주와 빅토리아주에서 열린 뮤직 페스티벌에서 환각성 알약으로 2명이 목숨을 잃은데 이어 지난 주말에도 파라마타의 포모 페스티벌(Fomo) 현장에서 19살 여성이 숨을 거뒀다.

15일자 시드니 모닝 헤럴드는 “불법 약물 사태가 2019년 새해벽두 정점을 찍고 있다”면서 “올해 1월 3일까지 한 주간 동안 115명이 환각성 약물 투약으로 의식을 잃고 병원 응급실에 이송됐다”고 보도했다.

이는 최근 4년 동안 가장 높은 수치다.

 

FOMO 축제 관람 19세 여성 ‘사망’

지난 12일에는 시드니 파라마타 파크에서 열린 FOMO 페스티벌을 관람한 19살 여성이 행사장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져 인근 웨스트미드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당일 저녁 숨을 거뒀다.

숨진 알렉스 로스-킹(18, 센트럴 코스트) 씨의 정확한 사인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경찰 당국은 MDMA 투여 때문으로 추정하고 있다.

최근 4개월 동안 뮤직 페스티벌 현장에서 문제의 환각성 알약을 투약해 숨진 5번째 피해자다. 

유료 관람객 1만1387명이 찾은 이날 행사장에서 경찰은 146명에 대해 신체 압수 수색을 벌여 불법 약물을 소지한 54명을 현장에서 검거했고, 28명에 대해 행사장 입장이 거부됐고, 다른 23명은 퇴장 조치된 바 있다. 

앞서 지난 연말에 펼쳐진 NSW주와 VIC주의 뮤직 페스티벌에서 불법약물 복용으로 사망자가 2명 발생했고, 새해 첫날 시드니 도메인에서 펼쳐진 ‘시드니 필드 데이’(Field Day) 페스티벌 현장에서는 194명의 마약 사범이 현장에서 검거된 바 있다.

 

뮤직 페스티발을 휘젓는 마약 사범과 ‘환각제’

시드니 필드 데이 페스티벌 현장에서 NSW 경찰청은 불법약물 공급, 운반, 소지 등의 용의자 194명을 연행했으며, 이들 가운데는 ‘엑스터시’로 통칭되는 MDMA 알약을 무려 120정이나 소지하고 있던 스무살 안팎의 남녀 2명도 포함됐다.

이 가운데 한명은 갓 18살을 막 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축제 현장에서 MDMA  외에도 마취 환각제인 케타민, 대마초 등을 압수했다.

이에 앞서 세밑 멜버른 동부 라드너에서 개최된 ‘비욘드 더 밸리’(Beyond the Valley) 뮤직 페스티벌에 참석한 20살 청년도 약물 과다 복용으로 숨진 바 있다.

이에 앞서 지난 29일 뉴사우스웨일즈 주 센트럴 코스트에서 열린 '로스트 파라다이스 뮤직 페스티벌'에서도 성분을 알 수 없는 ‘정체불명’의 알약을 복용한 22살 청년 한 명이 목숨을 잃고 다른 2명이 의식불명 상태로 병원에 후송돼 치료를 받았다. 

‘정체불명’의 알약은 ‘엑스터시’로 통칭되는 오렌지색 MDMA 알약 때문으로 추정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치명적’인 MDMA  알약이 뮤직 페스티벌 현장에 바비큐나 햄버거, 심지어 베지마이트 등에 은닉돼 밀반입되고 있는 실태다.

한편 데일리 텔레그라프는 지난 주말 19살 여성 알렉스 로스-킹이 숨진 시드니 파라마타 포모 뮤직 페스티발에서 주최측의 안전규정 위반 사례에 대해 당국의 조사가 시작됐다고 보도했다. 

 

마약성분검사(Pill Testing) 공방 격화

 

이처럼 축제의 장이 마약으로 ‘죽음의 굿판’으로 전락하자 사회 일각에서는 즉석에서 의심쩍은 알약의 성분을 조사하는 ‘마약성분검사’(pill testing) 시스템을 도입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지난 주말 숨진 알렉스 로스-킹의 가족들도 “마약성분검사를 도입해야 또 다른 비극을 막을 수 있다”고 호소했다.

이처럼 뮤직 페스티벌이 마약으로 얼룩지면서 ‘마약성분 검사’의 필요성이 적극 부각되고 있지만 정부와 경찰은 결사 반대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즉, 뮤직 페스티벌 현장 안팎에서 불법 유통되는 ‘불법 알약’의 성분이 무엇인지를 알 수 있게 함으로써 치명적 불상사를 예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여론에 반해 정부당국은 “마약에 대한 경각심이 완화되고 자칫 불법 약물이 활개치는 기폭제가 될 수 있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실제로 NSW와 VIC 주정부 모두 “불법약물 남용을 오히려 조장하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다.

즉,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 막게된다는 우려인 것.

반면 비상구급 전문가들은 “마약성분검사는 의료 절차로 받아들여야 한다”며 “이미 마약 등을 소지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최종 안전망을 제공하는 것”이라고 강변했다

다양한 여론조사에서도 “정부 당국의 단속이 강화돼도 불법약물은 계속 밀거래되고 있는 만큼 차라리 알약 소지자들이 스스로 약물 성분 검사를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더 큰 화를 면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견해가 지배적으로 나타났다.

국내 주요 언론 매체들도 연일 뮤직 페스티벌의 불법약물 참사의 문제점을 집중 부각시키면서 “마약으로 인한 사망자가 빈번하게 발생하는 뮤직 페스티벌에 대해 개최를 불허라는 방안을 정부가 검토중이다”라고 전했다.

 

지난 연말 시드니로 밀반입하려다 적발된 496 kg  상당의 MDMA.  연방경찰(AFP)과 호주국경경비대(ABF)는 공조 수사를 통해 시가 수백만 달러 규모의 MDMA  밀반입 조직원 3명을 체포했다.

http://www.topdigital.com.au/node/7034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088 호주 NSW 주 정부, ‘Metro West’ 라인에 9개 역 마련 시사 file 호주한국신문 19.01.31.
4087 호주 NSW 주립도서관, ‘루프탑 레스토랑’ 개장 강행? file 호주한국신문 19.01.31.
4086 호주 NSW 주 정부의 ‘워털루 주거지 종합개발 계획’에 복지 단체 반발 file 호주한국신문 19.01.31.
4085 호주 NSW 주 지방도시들 주택가격, 지난 5년 사이 크게 상승 file 호주한국신문 19.01.31.
4084 뉴질랜드 무더위 속 “오클랜드 수돗물 사용량 신기록 세웠다” NZ코리아포.. 19.01.31.
4083 뉴질랜드 Cape Kidnappers 바위 굴러 중상 입은 한국인, 비자 만기 다가와 NZ코리아포.. 19.01.29.
4082 뉴질랜드 5분 거리 택시 이용 후 930달러 낸 외국인 부부 NZ코리아포.. 19.01.29.
4081 뉴질랜드 카이코우라 지진 후, 해변의 비상 주택은 비어 있고 주민은 노숙자 생활 NZ코리아포.. 19.01.29.
4080 뉴질랜드 웰링턴 임대 주택 부족 심각, 렌트 구하기 힘들어 NZ코리아포.. 19.01.28.
4079 뉴질랜드 페이스북 통해 천달러 이상 준 최신 휴대폰, 사기 NZ코리아포.. 19.01.28.
4078 뉴질랜드 뉴질랜드, 사업적으로 자유로운 국가 3위, 1위는? NZ코리아포.. 19.01.28.
4077 뉴질랜드 여름방학 기간, 2주 정도 줄이는 법안 제안, 그 이유는.... NZ코리아포.. 19.01.28.
4076 뉴질랜드 키위 빌드 정책, 10년에 10만 채 공급 계획은 무리하다고... NZ코리아포.. 19.01.25.
4075 뉴질랜드 미국 에어포스 원, 웰링턴에서 목격 NZ코리아포.. 19.01.25.
4074 뉴질랜드 오클랜드 한 초등학교, 스쿨 도네이션 없애고 문방용품도 무료 제공 NZ코리아포.. 19.01.25.
4073 호주 호주 ‘슈퍼리치들’ 자산, 1년 만에 1천600억 달러 늘어나 file 호주한국신문 19.01.24.
4072 호주 “견고한 유대감으로 공정하고 번창하는 미래 지향...” file 호주한국신문 19.01.24.
4071 호주 2018 HSC 성적표에 오타... NSW 주 정부, ‘사과’ 전해 file 호주한국신문 19.01.24.
4070 호주 올해 선보이는 각 자동차 회사들의 새 브랜드는...(3) file 호주한국신문 19.01.24.
4069 호주 Oversold Australia: Ten major attractions that don't live up to the hype file 호주한국신문 19.01.24.
4068 호주 50대 이하 연령층서 대장암 발병 크게 증가, 전체 환자의 8% file 호주한국신문 19.01.24.
4067 호주 아동 성 학대에 대한 전 세계 40개 국가별 대책 수준은... file 호주한국신문 19.01.24.
4066 호주 정부, 성소수자 독거노인 지원 예산 삭감 file 호주한국신문 19.01.24.
4065 호주 백만장자들이 부를 쌓는 4번째 방법은... 부동산 투자 file 호주한국신문 19.01.24.
4064 호주 “주택 가격 하락 지속되면 국민 경제 ‘위험’ 초래될 수도...” file 호주한국신문 19.01.24.
4063 호주 캔버라 주택임대 시장- 임대료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은? file 호주한국신문 19.01.24.
4062 뉴질랜드 NZ에서 훈련 중 심각한 부상당한 싱가포르의 인기 배우 NZ코리아포.. 19.01.22.
4061 뉴질랜드 '몰상식한 여행자들', 뉴질랜드 떠나... NZ코리아포.. 19.01.22.
4060 뉴질랜드 인도 불법 이민자 100여 명 탄 어선, 뉴질랜드로 오는 중... NZ코리아포.. 19.01.22.
4059 호주 [NSW 감정원] 2019 공시지가 발표…시드니 컴벌랜드 53.9% 폭등 톱뉴스 19.01.21.
4058 호주 42살의 여성 장관, 자녀 양육위해 정계 은퇴 톱뉴스 19.01.21.
4057 호주 머리 달링강 녹조 현상 발생…민물고기 100만 마리 떼죽음 톱뉴스 19.01.21.
» 호주 광란의 뮤직 페스티벌 , 죽음의 ‘마약 굿판’으로 전락 톱뉴스 19.01.21.
4055 뉴질랜드 웰링턴 로우헛, 신축 승인 사상 최고치로 건축붐 NZ코리아포.. 19.01.21.
4054 뉴질랜드 타우랑가, 세계 도시들 중 8번째로 비싼 도시 NZ코리아포.. 19.01.21.
4053 뉴질랜드 짝까지 데리고 나타나 DOC 직원들 기쁘게 만든 토종 바닷새 NZ코리아포.. 19.01.19.
4052 뉴질랜드 테카포에서 잡힌 세계 기록 브라운 송어, 24.9kg 공식 확인 중 NZ코리아포.. 19.01.19.
4051 뉴질랜드 아이들 뛰어넘는 쇼 연출한 돌고래들 NZ코리아포.. 19.01.19.
4050 뉴질랜드 초콜릿 이용해 쥐잡기 나선 웰링턴 시청 NZ코리아포.. 19.01.19.
4049 호주 자유당-노동당, 총선 앞두고 선거 체제로... 선거전 거물 속속 드러나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7.
4048 호주 대졸자 73%, 졸업 후 4개월 내 취업... 전공에 따라 차이 커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7.
4047 호주 “호주 인구 너무 많다...” 이민자 반대 여론 더 늘어나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7.
4046 호주 “오스트레일리아 데이에 시민권 수여 해야...”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7.
4045 호주 법조계 인사 마가렛 비즐리 여사, 제39대 NSW 총독 지명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7.
4044 호주 전 세계 애서가들이 버킷 리스트에 올릴 만한 최고의 서점은...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7.
4043 호주 올해 선보이는 각 자동차 회사들의 새 브랜드는...(2)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7.
4042 호주 Democracy 시스템... 호주, 민주주의 지수 전 세계 9위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7.
4041 호주 로마 트레비 분수 동전 놓고 가톨릭 교회-시 당국 갈등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7.
4040 호주 스트라스필드 카운슬, 지역민 위한 ‘Australia Day’ 마련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7.
4039 호주 NSW 지방도시, 주택 임대료 가장 저렴한 곳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