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경매 1).jpg

시드니 주말 경매가 시작된 2월 첫 주(2일), 잠정 가격에서 무려 42만5천 달러 오른 가격에 낙찰된 카슬힐(Castle) 소재 주택. 이 주택은 968스퀘어미터 넓이로 10년 전인 지난 2009년 53만 달러에 거래된 바 있다. 사진은 ‘Ray White Castle Hill’ 사에 등록된 매물.

 

올 첫 주말 경매... 전반적 시장 침체 속, 일부 경매 매물 크게 상회

 

호주 부동산 시장의 침체가 국가 경제를 위협하고 있다는 경고가 나오는 가운데 올 들어 시작된 시드니 주말 경매(2월2일)에서 일부 매물은 현 시장 상황과는 전혀 다른 결과를 만들기도 했다.

시드니 북서부, 카슬힐(Castle)에 있는 한 경매 매물이 바로 그 주택 중 하나였다. 약 50명이 모인 가운데 10시에 시작하기로 돼 있던 경매는 많은 수의 입찰 등록으로 다소 늦게 시작됐다. 이들 중 거의 절반이 입찰자였다.

경매 현장에 함께 한 이 지역 한 거주민은 “경매 현장에서 이렇게 많은 이들이 입찰을 한 것은 보기 드문 일이었다”고 말했다.

터크웰 로드(Tuckwell Road) 상에 자리한 이 매물은 85만 달러에서 경매가 시작된 후 20명 넘는 입찰자 가운데 7명이 2만 달러씩 가격을 제시하면서 금세 100만 달러를 넘어섰다.

입찰자들의 제시 가격이 135만 달러를 넘어서자 경쟁자는 2명으로 줄었고 이들의 가격 제시가 잠시 이어지면서 140만 4천 달러에 이르렀다. 그리고 잠시의 침묵 후 한 입찰자가 1천 달러를 추가하면서 경매사는 낙찰을 알리는 망치를 울렸다. 이는 잠정 가격(98만 달러)에서 무려 42만5천 달러가 높아진 낙찰가였다.

이 주택은 968스퀘어미터 넓이로 10년 전인 지난 2009년 53만 달러에 거래된 바 있다.

이 주택은 이날 경매에서 이웃 거주민 시실리아 리에(Cicilia Lie)씨에게 돌아갔다. 자신의 주택을 매각한 뒤 이 주택을 낙찰받은 그녀는 “아주 평평한 블록으로 내가 좋아하는 주택을 새로 건축할 수 있다”면서 “아이들이 넓은 공간을 가질 수 있도록 좀 더 큰 집을 지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웃 주민인 건축업자 제임스 리우(James Liu)씨도 “새로 건축을 하기에는 아주 좋은 부지로 이 매물의 가치는 크다”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기차역과 쇼핑센터에서 멀지 않은 이런 주택은 장기적으로 가치가 하락하는 일은 결코 없다”고 덧붙였다.

매매를 진행한 부동산 회사 ‘Ray White Castle Hill’의 폴 콘티(Paul Conti) 에이전트에 따르면 이 매물은 소유자가 사망하면서 경매에 나온 주택으로, 소유자의 동생이 매매를 맡았다. 올해 94세인 그는 잠정가격을 100만 달러에서 110만 달러로 생각했지만 현 시장 상황을 감안해 98만 달러로 책정해 매물 리스트에 올렸다.

 

종합(경매 2).jpg

공중에서 내려다 본 카슬힐의 주택. 전체 부지는 약 4분의 1 에이커에 달한다. 사진 : Ray White Castle Hill

 

콘티 에이전트는 “매매 가격 가이드가 없는 경매였다”며 “우리가 이전을 기준으로 잠정가격을 책정했다면 오늘처럼 높은 가격에 낙찰이 이루어지기는 어려웠을 것”이라고 말했다. 애초 잠정가에서 크게 오른 가격에 낙찰됐지만 그만큼 가치가 있다는 것이다.

경매를 맡은 제임스 컬리(Jamea Kerley) 경매사는 “약 4분의 1 에이커 규모의 블록으로 지역 쇼핑센터와 새로 들어설 기차역이 가까이 위치해 있다”며 “편의시설이 인근에 있고 부지 또한 상당히 크다는 게 입찰자들의 시선을 잡았다”고 설명했다.

올해 첫 주말 경매가 시작된 이날, 시드니 전역에 매물로 나온 주택은 101채였으며 낙찰이 이루어진 수치는 집계되지 않았다.

한편 노던비치 지역(northern beaches region) 발골라(Balgowlah)의 더블브릭 주택은 같은 지역 거주민에게 214만 달러에 매매됐다. 이는 잠정가격에서 6만 달러가 낮은 금액이었다.

매매를 맡은 ‘McGrath Seaforth’ 사의 마크 그리피스(Mark Griffiths) 에이전트는 “결과가 어찌됐던 좋은 낙찰”이라고 말했다. 현 시장 상황을 감안할 때 더 이상 입찰 가격이 오르기는 어려웠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시드니 남부, 얼우드(Earlwood)의 2개 침실 주택은 이날 경매에서 입찰자들의 제시 가격에 93만 달러에 이르렀지만 낙찰이 결정되지는 않았다. ‘Raine & Horne Bardwell Park’의 게리 번하트(Gerry Bernhardt) 에이전트는 “주택시장이 침체된 상황에서 벤더(vendor)들이 현실을 고려하지 않은 잠정가를 책정하는 경우가 있다”고 말했다.

북서부 지역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경매사 스튜어트 벤슨(Stuart Benson)씨는 “벤더들이 현재의 시장 침체 상황에서 매물을 내놓지 않고 있다”며 “당분간은 주말 경매에 나오는 주택 수가 늘어나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경매 1).jpg (File Size:86.5KB/Download:2)
  2. 종합(경매 2).jpg (File Size:78.6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122 호주 NSW 주 보건부, 호주 방문자에 ‘보험 가입’ 당부 file 호주한국신문 19.02.07.
4121 호주 “RBA, 내년 중반까지 기준금리 두 차례 인하할 것...” file 호주한국신문 19.02.07.
4120 호주 ‘정기적 운동-체중감량’ 만으로 20만 건의 암 예방 가능 file 호주한국신문 19.02.07.
4119 호주 The 14 mistakes first-time visitors to Australia make file 호주한국신문 19.02.07.
4118 호주 화끈, 짜릿, 스릴, 통쾌... 영화 장르의 새 지평을 연 자동차 액션 file 호주한국신문 19.02.07.
4117 호주 전 세계 여행자들이 선정한 최고의 호텔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19.02.07.
4116 호주 중국 여행자로 호황 누리던 호주 관광산업, 위축될 수도... file 호주한국신문 19.02.07.
4115 호주 시드니 재즈 라이브 클럽 ‘The Basement’, 다시 문 연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2.07.
4114 호주 “유아 교육, 주요 생활 능력 습득... 일생 동안 영향 미쳐” file 호주한국신문 19.02.07.
4113 호주 ‘자선활동’ 버스커들의 ‘Strathfield Sessions’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19.02.07.
4112 호주 시드니 주택 구매 최적기는 ‘2008년’... 2년 전 판매자들, 수익 최대 file 호주한국신문 19.02.07.
4111 호주 호주인들, 주택가격 하락에도 부동산 시장 전망 ‘낙관’ file 호주한국신문 19.02.07.
»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1/4 에이커 부지의 카슬힐 주택, 잠정가에서 $425,000 ↑ file 호주한국신문 19.02.07.
4109 뉴질랜드 실제 연주에 나선 400년 전 만들어진 명품 비올라 NZ코리아포.. 19.02.07.
4108 뉴질랜드 교사 부족 현상 심한 가운데, 교대 지원 학생들 늘고 있어 NZ코리아포.. 19.02.07.
4107 뉴질랜드 107시간 28분을 계속 방송한 DJ, 뉴질랜드 라디오 방송 최고 기록 NZ코리아포.. 19.02.07.
4106 뉴질랜드 60대 한국인 관광객 사망사고 발생 NZ코리아포.. 19.02.05.
4105 뉴질랜드 오클랜드 교통사고로 사망한 키위 아빠 돕기, 기금 10만달러 이상 모여 NZ코리아포.. 19.02.05.
4104 뉴질랜드 많은 관광객이 남긴 쓰레기로 골치인 히말라야, 뉴질랜드에도 경고 NZ코리아포.. 19.02.03.
4103 뉴질랜드 10세 소녀가 할머니에게 받은 외국수표, 은행 수수료 $300 NZ코리아포.. 19.02.03.
4102 뉴질랜드 장기사업비자 후 영주권 신청 기각, 가족 돕기 위한 청원 NZ코리아포.. 19.02.03.
4101 뉴질랜드 색다른 방법으로 무더위 식힌 공장 종업원들 NZ코리아포.. 19.02.01.
4100 뉴질랜드 주택 매매 호가(Asking price), 전국 평균 약70만 달러 NZ코리아포.. 19.02.01.
4099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도 모유 뱅크 열려, 모유 필요한 산모 도와 NZ코리아포.. 19.01.31.
4098 뉴질랜드 평생 여행과 모험 즐긴 후 세상 떠난 NZ 최고령 남성 노인 NZ코리아포.. 19.01.31.
4097 뉴질랜드 이웃집 도둑 끝까지 뒤쫒아가 잡아낸 용감한 80대 NZ코리아포.. 19.01.31.
4096 뉴질랜드 북섬 서해안에서 백상아리 발견, 상어 전문가 “그리 보기 드문 일 아니다” NZ코리아포.. 19.01.31.
4095 호주 지난해 실업률 하락... 빅토리아-NSW 주 일자리 힘입어 file 호주한국신문 19.01.31.
4094 호주 “다문화 커뮤니티를 위한 기회 제공에 지속적 노력...” file 호주한국신문 19.01.31.
4093 호주 ‘전 세계 각 문화 장점들’로 다양성-조화 만들어가야... file 호주한국신문 19.01.31.
4092 호주 호주를 지도에 올려놓은 탐험가 플린더스 유해, 마침내 발견 file 호주한국신문 19.01.31.
4091 호주 미래세대는 은퇴 후 ‘그레이 노마드’의 삶을 살 수 있을까? file 호주한국신문 19.01.31.
4090 호주 ‘블룸버그’ 혁신지수서 한국, 6년 연속 최고 자리 차지 file 호주한국신문 19.01.31.
4089 호주 비만-영양실조-기후변화, 인류를 위협하는 가장 큰 세 가지 요소 file 호주한국신문 19.01.31.
4088 호주 NSW 주 정부, ‘Metro West’ 라인에 9개 역 마련 시사 file 호주한국신문 19.01.31.
4087 호주 NSW 주립도서관, ‘루프탑 레스토랑’ 개장 강행? file 호주한국신문 19.01.31.
4086 호주 NSW 주 정부의 ‘워털루 주거지 종합개발 계획’에 복지 단체 반발 file 호주한국신문 19.01.31.
4085 호주 NSW 주 지방도시들 주택가격, 지난 5년 사이 크게 상승 file 호주한국신문 19.01.31.
4084 뉴질랜드 무더위 속 “오클랜드 수돗물 사용량 신기록 세웠다” NZ코리아포.. 19.01.31.
4083 뉴질랜드 Cape Kidnappers 바위 굴러 중상 입은 한국인, 비자 만기 다가와 NZ코리아포.. 19.01.29.
4082 뉴질랜드 5분 거리 택시 이용 후 930달러 낸 외국인 부부 NZ코리아포.. 19.01.29.
4081 뉴질랜드 카이코우라 지진 후, 해변의 비상 주택은 비어 있고 주민은 노숙자 생활 NZ코리아포.. 19.01.29.
4080 뉴질랜드 웰링턴 임대 주택 부족 심각, 렌트 구하기 힘들어 NZ코리아포.. 19.01.28.
4079 뉴질랜드 페이스북 통해 천달러 이상 준 최신 휴대폰, 사기 NZ코리아포.. 19.01.28.
4078 뉴질랜드 뉴질랜드, 사업적으로 자유로운 국가 3위, 1위는? NZ코리아포.. 19.01.28.
4077 뉴질랜드 여름방학 기간, 2주 정도 줄이는 법안 제안, 그 이유는.... NZ코리아포.. 19.01.28.
4076 뉴질랜드 키위 빌드 정책, 10년에 10만 채 공급 계획은 무리하다고... NZ코리아포.. 19.01.25.
4075 뉴질랜드 미국 에어포스 원, 웰링턴에서 목격 NZ코리아포.. 19.01.25.
4074 뉴질랜드 오클랜드 한 초등학교, 스쿨 도네이션 없애고 문방용품도 무료 제공 NZ코리아포.. 19.01.25.
4073 호주 호주 ‘슈퍼리치들’ 자산, 1년 만에 1천600억 달러 늘어나 file 호주한국신문 19.0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