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주택시장 1).jpg

부동산 컨설팅 사인 ‘코어로직’ 조사 결과 2000년대 태어난 밀레니얼 세대의 경우 ‘내집 마련’에 더욱 부담을 느끼며 앞으로 자가 주택을 수요할 수 없을 것이라는 걱정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시드니 지역의 한 주택 거래 표지판.

 

부동산 컨설팅 사 ‘코어로직’ 조사... 부모 주택 거주 늘어나

 

호주의 높은 부동산 가격으로 젊은 세대들이 갈수록 ‘내집 마련’의 꿈을 힘들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00년대 출생 세대들, 특히 ‘disenfranchised millennials’들의 미래가 암울해지고 있다는 진단이다.

최근 부동산 컨설팅 사인 ‘코어로직’(CoreLogic)이 내놓은 ‘주택가격 인식’(Perceptions of Housing Affordability) 보고서에 따르면 부모와 함께 거주하는 이들의 63%가 “독립할 (경제적) 여유가 없다”는 답변이었다.

보고서는 30세가 넘도록 부모와 함께 살면서 “분가해 나갈 계획이 없다”고 답변한 비율이 이전에 비해 크게 늘어났다고 전했다. 이 같은 답변은 2년 전 동 사가 조사했을 당시 20%에서 34%로 늘어난 비율이며, 이들은 독립을 하더라도 주택 구입이 불가능해 임대 주택을 구한다는 반응이었다.

이번 조사 결과와 관련, 코어로직의 리사 클래스(Lisa Claes) CEO는 “젊은 세대들이 부모 집에 머무는 시간을 연장하는 ‘cubby house’ 증후군이 심화되고 있음을 보여준다”면서 “더 많은 ‘밀레니얼’의 막내들이 부동산 시장에서 이탈하고 있으며 부모에 의존하려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 결과 응답자들에게서 발견한 한 가지 긍정적인 부분(silver lining)은 지난 2년여 부동산 시장 둔화와 기준금리 인하로 주택 가격이 다소 저렴해졌다고 응답한 비율이 54%에 이른다는 것이다.

하지만 전반적으로 이번 조사 결과는 ‘Australian Dream’에 대해 비관적이라는 진단이다. 아직 자가 주택을 소유하지 못한 이들의 83%는 “여전히 첫 주택 구입이 불가능할 것이라는 걱정”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코어로직은 호주 전역의 18세 이상 69세 사이, 2천200명을 대상으로 이번 조사를 실시했다.

 

종합(주택시장 2).jpg

 

'내집 마련‘을 방해하는

어려움 세 가지는...

 

조사 결과 아직 주택을 소유하지 못한 이들은 ‘내집 마련’에 어려움을 겪는 요인으로 △모기지(mortgage)를 얻기 위한 최소 비용 마련, △모기지 승인의 어려움, 그리고 △높은 인지세(stamp duty) 비용을 지적됐다.

높은 주택 임대료와 물가 등으로 주택담보 대출을 받기 위해 기본적으로 마련해야 하는 20%(구매하고자 하는 주택 가격의)를 저축하려면, 현재 호주의 평균 임금을 감안할 때 9년이 소요된다. 게다가 지난 수년 사이 호주의 임금 성장은 거의 제자리를 이어오고 있다.

이번 조사 결과 응답자의 47%가 모기지 승인을 받기 위한 최소 비용 마련에 어려움이 있다는 반응이었다. 코어로직 자료에 따르면 호주의 중간 주택 가격은 53만3천 달러(단독주택 및 아파트 포함, 호주 전역 기준)이다.

시드니와 멜번 등 대도시의 경우 중간 가격은 이보다 훨씬 높아 각 71만6천 달러, 87만7천 달러에 이른다. 단독 주택을 기준으로 보면 시드니의 중간 가격은 103만 달러를 넘어서고 있다. 결국 이 도시에 거주하는 이들의 경우 주택 구입까지는 더욱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

지난 연방 선거 이후 모기지 규정이 완화되었다고 하지만 이번 조사 응답자들은 대출 승인의 어려움을 토로하고 있다. 조사를 진행한 코어로직의 팀 로리스(Tim Lawless) 수석 연구원은 “주택담보 대출 승인의 어려움을 토로한 이들의 비율이 45%에 달했다”면서 “내집 마련을 시도하는 이들의 두 번째 장벽인 셈”이라고 말했다.

로리스 연구원은 “2년 전 조사 당시 ‘대출 승인’은 예비 구매자들이 꼽은 6번째 문제였다”며 “모기지 신청인들의 경제적 능력을 더욱 엄격하게 평가하는 금융 기관들의 현재 분위기가 반영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설령 첫 주택 구입자가 모기지 승인을 얻었다 해도 이를 상환하기까지는 거의 평생이 소요된다는 문제도 있다. 현재 모기지를 갖고 있는 이들의 경우 소득의 35%를 대출금 상환으로 지출하는 상황이다.

‘내집 마련’의 장벽으로 주택 가격의 3%에 달하는 인지세를 지적한 비율도 44%에 달했다. 이에 따라 79%의 응답자들은 인지세를 조정하거나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이었다. 특히 이 같은 답변은 베이비붐 세대에게서 높은 비율을 보여 87%가 부동산 거래에 따른 세금 폐지를 지지했다. 밀레니엄 세대 및 X세대(1960년대 초에서 1970년대 중반 태어난 세대)의 이 같은 답변 또한 각 72%, 78%로 높게 나타났다.

부동산 거래에 부과하는 인지세는 각 주(state)에 따라 다르며 시드니와 멜번의 경우 평균 비용은 3만5천 달러에서 4만 달러이다. 반면 브리즈번(Brisbane. $1,1500), 퍼스(Perth. $1,600), 호바트(Hobart. $1,8500)의 평균 인지세는 비교적 낮은 편이며, 캔버라(Canberra)와 다윈(Darwin) $2,200, 애들레이드(Adelaide)는 $2,3500 정도이다.

 

김지환 객원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주택시장 1).jpg (File Size:89.1KB/Download:4)
  2. 종합(주택시장 2).jpg (File Size:99.8KB/Download: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690 호주 Childlessness... ‘조부모’가 되지 못한 세대, 가족의 공허감 느낀다 newfile 호주한국신문 15:16
4689 호주 물가상승 반영 안 된 ‘뉴스타트’ 보조금, 이번에는 인상될까? newfile 호주한국신문 15:08
4688 호주 “사회적 이슈 외면하는 기업들, 경영 리스크 감수해야” newfile 호주한국신문 15:01
4687 호주 NSW 정부 ‘Lockout Laws’ 올해 안에 ‘폐기’할 듯 newfile 호주한국신문 14:58
4686 호주 “도시 거주자 비해 지방 지역민들, 치매에 덜 걸린다” newfile 호주한국신문 14:53
4685 호주 시드니 주택 임대료, “하락세 보이나 지속되지는 않을 것” newfile 호주한국신문 14:48
4684 호주 호주 주택 거래량 반등했지만 판매 규모는 20년 전 수준 newfile 호주한국신문 14:42
4683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주택개발 업자들, 재개발 주택에 ‘관심’ newfile 호주한국신문 14:36
4682 호주 호주달러화로 튄 미-중 무역 갈등의 불똥 톱뉴스 19.10.15.
4681 호주 NSW 북부 산불 인명피해 발생…방화 의혹에 사회적 공분 급등 톱뉴스 19.10.15.
4680 호주 “홍콩 시위로 시드니•멜버른 부동산 가격 꿈틀…” 톱뉴스 19.10.15.
4679 호주 가뭄으로 바닥 드러낸 일부 댐…인근에서는 정부 돈 받고 새 댐 건설 톱뉴스 19.10.15.
4678 호주 호주 쿠르드 교민사회, 쿠르드 공습 터키 규탄 시위 톱뉴스 19.10.15.
4677 호주 터키 사태에 곤혹스런 호주 “모두 자제하라” 호소 톱뉴스 19.10.15.
4676 호주 ‘코어로직’ 설문... 투자자들, “지금이 부동산 구입 적기” file 호주한국신문 19.10.11.
4675 호주 20달러 새 지폐에도 시작장애인 위한 촉각 기능 마련 file 호주한국신문 19.10.11.
4674 호주 화제의 인물- ‘Off the Grid’의 삶 실천한 실비아 윌슨씨 file 호주한국신문 19.10.11.
4673 호주 2014-19년 기간 주택 가격 변동 보고서- 가격 안 변한 지역은? file 호주한국신문 19.10.11.
4672 호주 2014-19년 기간 주택 가격 변동 보고서- 최고 상승 지역은? file 호주한국신문 19.10.11.
4671 호주 시드니-멜번 주택가격, 크게 상승... 한 달 새 1.9% ↑ file 호주한국신문 19.10.11.
4670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노동절 연휴로 경매 매물 198채, 전 주 비해 크게 줄어 file 호주한국신문 19.10.11.
4669 호주 아시아나항공, '인천~멜버른' 직항 노선 운항 톱뉴스 19.10.08.
4668 호주 호주 기준금리 또 인하…사상 최저치 0.75% 톱뉴스 19.10.08.
4667 호주 영주권 포함 비자 재심청구 폭증, 그 원인은? 톱뉴스 19.10.08.
4666 호주 2018년 워홀러 수 20% 증가…호주, 대상국 확대 움직임 톱뉴스 19.10.08.
4665 호주 모리슨-트럼프 밀착관계 논란 확산…트럼프, 모리슨 총리에 '특검수사 정보’ 요청 톱뉴스 19.10.08.
4664 호주 노동당 “모리슨 총리 미국방문, 호-중 관계 악화 직격탄” 톱뉴스 19.10.08.
4663 호주 FB, 호주에서 '좋아요' 수치 노출 금지 실험 톱뉴스 19.10.08.
4662 호주 호주 시민권 탄생 70 주년...호주 귀화자 500만명 돌파 톱뉴스 19.10.08.
4661 호주 ‘드론 촬영’ 이란 억류 호주 커플 3개월 만에 석방 톱뉴스 19.10.08.
4660 호주 외교력 돋보인 호주, ‘이란과 수감자 교환협상’ 성사 톱뉴스 19.10.08.
4659 호주 NSW 주 낙태허용 법안, 진통 끝에 결국 상원 통과 file 호주한국신문 19.10.03.
4658 호주 40-44세 사이 중년 여성 , 자궁내막증 질병 심각 file 호주한국신문 19.10.03.
» 호주 ‘밀레니얼 세대’ 대다수, “내집 마련의 꿈 요원하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10.03.
4656 호주 전 세계 26개 국가 대상 조사, ‘싫어하는 여행자’는 누구? file 호주한국신문 19.10.03.
4655 호주 시드니 섹스 산업, 킹스크로스 벗어나 교외지역으로... file 호주한국신문 19.10.03.
4654 호주 뮌헨의 유명 축제 ‘Oktoberfest’를 시드니에서 즐긴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10.03.
4653 호주 Vanpooling 공유 차량, 출퇴근길 ‘악몽’ 풀어줄까? file 호주한국신문 19.10.03.
4652 호주 시드니 주택 시장, 회복세 따라 부동산 가격 상승세 file 호주한국신문 19.10.03.
4651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매물 부족 여전, 예비 구매자들 ‘입찰 경쟁’ 가열 file 호주한국신문 19.10.03.
4650 호주 트럼프-모리슨, 미·호 정상 13년만의 국빈만찬 톱뉴스 19.10.01.
4649 호주 호주 등 전 세계 수백만 학생들 기후변화대응 촉구 톱뉴스 19.10.01.
4648 호주 NSW주, 비상차량 통과 시속 위반 차량 과태료 인상 톱뉴스 19.10.01.
4647 호주 이민자 신원조회 강화법안 연방하원 통과 톱뉴스 19.10.01.
4646 호주 호주·한국 정상회담, 국방·방산·자원개발 협력 강화 합의 톱뉴스 19.10.01.
4645 호주 호주, 해외 유학 산업 ‘장악’…전 세계 유학생 10% 호주로 톱뉴스 19.10.01.
4644 호주 NSW 낙태 허용법 마침내 통과…119년만에 형사 처벌 제외 톱뉴스 19.10.01.
4643 호주 뉴질랜드 야생에서의 5개월, 그것이 40대 여성에게 준 것은... file 호주한국신문 19.09.26.
4642 호주 연방 예산,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처음으로 ‘균형’ 인접 file 호주한국신문 19.09.26.
4641 호주 8월 호주 실업률, 5.3%로 높아져... 12개월 만에 상승 file 호주한국신문 19.09.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