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권 등 호주 체류를 위한 비자 신청 기각사례의 증가로 재심 청구 사례가 폭증하면서 재심재판소의 업무가 마비될 정도인 것으로 디 오스트레일리안지가 지적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현재  이민부의 비자 기각 결정에 대한 행정재심재판소에 적체된 재심 청구 건수는 6만여건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행정재심재판소는 지난 2015년 이민재심재판소와 난민재심재판소를 합병한 바 있으나, 업무량에 비해 전문인력이 크게 부족한 상태로 지적됐다.

실제로 지난 2016년 7월부터 올해 8월까지 재심청구 사례는 257%나 폭증한 것으로 이민부 자료에 드러났다. 이같은 재심청구사례의 급증 현상은 영주권과 일시 체류 비자 등에 대한 이민부의 기각사례가 크게 늘어난데 따른 것으로 진단됐다.

지난 2017년 7월 당시 적체된 재심 서류는 17,480건이었지만 올해 8월 현재 밀려 있는 재심 사례는 총 62,476건으로 집계된 것.

 

재심 급증 이유는 ‘이민부의 심사 강화

재심사례 증폭을 촉발시킨 비자 기각의 증가추세는 이민부의 심사강화 때문으로 알려졌다.

데이비드 콜먼 이민장관은 “전임 노동당 정부와는 비교가 안될 정도의 심사 강화 조치가 이뤄졌고 결과적으로 비자 기각 사례가 크게 늘게 됐는데, 정부로서는 이에 대해 유감으로 받아들이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즉, 이민재심 서류의 역대급 적체에도 불구하고 정부의 조치가 적절하다는 강변으로 받아들여진다.

실제로 콜먼 이민장관은 거듭 “자유당 연립정부의 이민 정책은 완결성과 자질에 초점을 맞춰왔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강조했다.

 

2017-18 영주권 신청 기각 사례 46% 급증

한편 영주권 신청 기각 사례는 지난 2017-18 회계연도 동안 전년 대비 46% 증가했고, 임시 체류 비자도 같은 기간 동안 2.5% 상승했다.

이로 인해 행정재심재판소 산하의 이민 및 난민 전담국에는 재심 청구 사례가 이어졌고, 결국 2016년 7월 한달 1867건에 불과했던 재심 청구가 2019년 8월  한달 동안에만 3286건이 접수됐다.

행정재심재판소 역시 “이민부의 비자 신청 기각에 대한 재심 청구 사례가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지만 비자 재심 심사 전담 인원은 충원되지 못했다”고 실토했다.

디 오스트레일리안은 “행정재심재판소의 비자 재심 전담인원의 충원은 커녕 감원된 것으로 파악됐다”고 지적했다.    

일각에서는 “결과적으로 이민재심청구 사례의 폭증은 국민 혈세의 거대한 지출을 의미한다”는 볼멘소리가 빗발치고 있다.

디 오스트레일리안에 따르면 이민재심 한 건 당 최소 2137달러에서 3036 달러의 혈세가 지출된다.

 

국내 신청 보호비자 90% 기각

한편 디 오스트레일리안의 분석에 따르면 지난 2014년 이후 2400명의 외국 국적자들이 호주 체류 비자 취소와 함께 추방조치 됐고, 국내에서 신청한 보호비자 신청의 경우 90% 가량이 기각됐다.

크리스티안 포터 연방법무장관은 그러나 “지난해 11월 행정재심재판소의 심판관 33명을 새로이 위촉했고 기존의 심판관 101명을 올해 재위촉했다”고 해명했다.

법무부에 따르면 행정재심재판소에는 현재 총 350명의 심판관이 근무 중이며, 이는 1년 전 대비 20% 증원된 수치다.  물론 대다수의 심판관이 사실상 비자 심사 전담반에 배치돼 있다.

포터 연방법무장관은 또 “행정재심재판소의 효율적 운영에 대한 정부의 각오는 분명하며 이번 2019-20 회계연도 동안에도 총 1억5800만 달러의 예산을 편성했다”고 말했다.

지난 2016-17 회계연도 동안 행정재심재판소의 예산은 1억 4200만 달러였다.

법무부의 이같은 해명에 대해 노동당은 매우 회의적 반응을 보였다.

노동당의 예비법무장관 마크 드리퍼스 의원은 디 오스트레일리안을 통해 “문제는 이민부의 지휘기관인 내무부의 수장 피터 더튼 장관의 무능 때문이며, 내무부가 제대로 기능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드리퍼스 의원은 “본질적인 문제는 연방정부가 행정재심재판소를 자유당의 총선 낙선자나 전직 자유당 의원 보좌관들을 위한  ‘보은성 인사의 구제소’로 인식하고 있는 현실이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TOP Digital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696 호주 NSW주 대입수능시험 HSC 시작…123개 과목 시험에 총 7만5000 수험생 응시 톱뉴스 19.10.23.
4695 호주 호주-한국, 100억 달러 규모 통화스와프 연장 논의 톱뉴스 19.10.23.
4694 호주 2019년 10월 21일 호주 주요 일간지 1면 일제히 검은색 공란 처리 톱뉴스 19.10.23.
4693 호주 호주 시민권 대기자 22만명…대기 기간 평균 16개월 톱뉴스 19.10.23.
4692 호주 호주 국적기 콴타스, 세계 최초 20시간 논스톱 비행 이모저모 톱뉴스 19.10.23.
4691 호주 이민재심 신청 ‘역대급’ 폭증…행정재심재판소 업무 ‘마비’ 톱뉴스 19.10.23.
4690 호주 Childlessness... ‘조부모’가 되지 못한 세대, 가족의 공허감 느낀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10.17.
4689 호주 물가상승 반영 안 된 ‘뉴스타트’ 보조금, 이번에는 인상될까? file 호주한국신문 19.10.17.
4688 호주 “사회적 이슈 외면하는 기업들, 경영 리스크 감수해야” file 호주한국신문 19.10.17.
4687 호주 NSW 정부 ‘Lockout Laws’ 올해 안에 ‘폐기’할 듯 file 호주한국신문 19.10.17.
4686 호주 “도시 거주자 비해 지방 지역민들, 치매에 덜 걸린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10.17.
4685 호주 시드니 주택 임대료, “하락세 보이나 지속되지는 않을 것” file 호주한국신문 19.10.17.
4684 호주 호주 주택 거래량 반등했지만 판매 규모는 20년 전 수준 file 호주한국신문 19.10.17.
4683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주택개발 업자들, 재개발 주택에 ‘관심’ file 호주한국신문 19.10.17.
4682 호주 호주달러화로 튄 미-중 무역 갈등의 불똥 톱뉴스 19.10.15.
4681 호주 NSW 북부 산불 인명피해 발생…방화 의혹에 사회적 공분 급등 톱뉴스 19.10.15.
4680 호주 “홍콩 시위로 시드니•멜버른 부동산 가격 꿈틀…” 톱뉴스 19.10.15.
4679 호주 가뭄으로 바닥 드러낸 일부 댐…인근에서는 정부 돈 받고 새 댐 건설 톱뉴스 19.10.15.
4678 호주 호주 쿠르드 교민사회, 쿠르드 공습 터키 규탄 시위 톱뉴스 19.10.15.
4677 호주 터키 사태에 곤혹스런 호주 “모두 자제하라” 호소 톱뉴스 19.10.15.
4676 호주 ‘코어로직’ 설문... 투자자들, “지금이 부동산 구입 적기” file 호주한국신문 19.10.11.
4675 호주 20달러 새 지폐에도 시작장애인 위한 촉각 기능 마련 file 호주한국신문 19.10.11.
4674 호주 화제의 인물- ‘Off the Grid’의 삶 실천한 실비아 윌슨씨 file 호주한국신문 19.10.11.
4673 호주 2014-19년 기간 주택 가격 변동 보고서- 가격 안 변한 지역은? file 호주한국신문 19.10.11.
4672 호주 2014-19년 기간 주택 가격 변동 보고서- 최고 상승 지역은? file 호주한국신문 19.10.11.
4671 호주 시드니-멜번 주택가격, 크게 상승... 한 달 새 1.9% ↑ file 호주한국신문 19.10.11.
4670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노동절 연휴로 경매 매물 198채, 전 주 비해 크게 줄어 file 호주한국신문 19.10.11.
4669 호주 아시아나항공, '인천~멜버른' 직항 노선 운항 톱뉴스 19.10.08.
4668 호주 호주 기준금리 또 인하…사상 최저치 0.75% 톱뉴스 19.10.08.
» 호주 영주권 포함 비자 재심청구 폭증, 그 원인은? 톱뉴스 19.10.08.
4666 호주 2018년 워홀러 수 20% 증가…호주, 대상국 확대 움직임 톱뉴스 19.10.08.
4665 호주 모리슨-트럼프 밀착관계 논란 확산…트럼프, 모리슨 총리에 '특검수사 정보’ 요청 톱뉴스 19.10.08.
4664 호주 노동당 “모리슨 총리 미국방문, 호-중 관계 악화 직격탄” 톱뉴스 19.10.08.
4663 호주 FB, 호주에서 '좋아요' 수치 노출 금지 실험 톱뉴스 19.10.08.
4662 호주 호주 시민권 탄생 70 주년...호주 귀화자 500만명 돌파 톱뉴스 19.10.08.
4661 호주 ‘드론 촬영’ 이란 억류 호주 커플 3개월 만에 석방 톱뉴스 19.10.08.
4660 호주 외교력 돋보인 호주, ‘이란과 수감자 교환협상’ 성사 톱뉴스 19.10.08.
4659 호주 NSW 주 낙태허용 법안, 진통 끝에 결국 상원 통과 file 호주한국신문 19.10.03.
4658 호주 40-44세 사이 중년 여성 , 자궁내막증 질병 심각 file 호주한국신문 19.10.03.
4657 호주 ‘밀레니얼 세대’ 대다수, “내집 마련의 꿈 요원하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10.03.
4656 호주 전 세계 26개 국가 대상 조사, ‘싫어하는 여행자’는 누구? file 호주한국신문 19.10.03.
4655 호주 시드니 섹스 산업, 킹스크로스 벗어나 교외지역으로... file 호주한국신문 19.10.03.
4654 호주 뮌헨의 유명 축제 ‘Oktoberfest’를 시드니에서 즐긴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10.03.
4653 호주 Vanpooling 공유 차량, 출퇴근길 ‘악몽’ 풀어줄까? file 호주한국신문 19.10.03.
4652 호주 시드니 주택 시장, 회복세 따라 부동산 가격 상승세 file 호주한국신문 19.10.03.
4651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매물 부족 여전, 예비 구매자들 ‘입찰 경쟁’ 가열 file 호주한국신문 19.10.03.
4650 호주 트럼프-모리슨, 미·호 정상 13년만의 국빈만찬 톱뉴스 19.10.01.
4649 호주 호주 등 전 세계 수백만 학생들 기후변화대응 촉구 톱뉴스 19.10.01.
4648 호주 NSW주, 비상차량 통과 시속 위반 차량 과태료 인상 톱뉴스 19.10.01.
4647 호주 이민자 신원조회 강화법안 연방하원 통과 톱뉴스 19.1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