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주택매매 증가 1).jpg

지난해 12월 분기 주택가격 보고서를 집계한 '도메인'(Domain)의 분석 결과 시드니 일부 지역의 지난해 주택거래 건수는 이전 연도에 비해 크게 증가한 반면 중간 가격은 하락한 지역도 많았다.

 

부동산 시장 신뢰 회복으로 시드니 주택거래량, 크게 증가

‘도메인’(Domain) 분석... 대부분 지역 가격 반등 없으나 거래는 ‘활발’

 

지난해 5월 이후 부동산 시장이 회복세를 보이기 시작하면서 구매자들의 자신감도 커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최근 지난해 12월 분기 주택가격 보고서(House Price Report)를 내놓은 ‘도메인’(Domain)에 따르면 시드니 전역에서 주택거래가 다시 증가하고 있으며 지난 한해 매매 건수가 전년도에 비해 무려 224%가 늘어난 지역(suburb)도 있다.

 

‘도메인’의 이번 보고서는 광역시드니의 상당 지역에서 연간 주택 가격 상승은 크게 두드러지지 않았으며, 6개 지역(suburb) 중 1곳은 가격이 하락했음을 보여주고 있다. 하지만 거래 건수는 눈에 띄게 많아졌다. 지난해 말까지 1년 사이 시드니 60% 지역에서 주택 판매가 증가했으며 유닛 거래 건수는 이전연도에 비해 66% 늘어났다.

시드니 도심에서 북서쪽으로 40킬로미터 거리에 자리한 박스힐(Box Hill)의 판매량 상승폭이 가장 높아 2018년 50채 거래에서 지난해 180채로 3배 이상 증가했다. 높은 거래량과 수요를 충족하는 강한 공급으로 중간 주택가격도 7.1%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박스힐에 이어 스코필드(Schofields)가 거의 400채 거래로 전년대비 78% 늘어났으며 에드먼슨 파크(Edmondson Park)의 판매량 또한 75.7% 증가라는 높은 수치를 보였다. 다만 이들 두 지역의 중간 주택가격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광역시드니의 지난해 주택거래량 상위 20개 지역(suburb)은 주거지 개발이 활발했던 서부(west)-남서부(south west)-북서부(north west) 지역(region)에 집중됐다. 이런 가운데 도심 인근 레드펀(Refern), 동부의 울라라(Woollahra), 노던비치(northern beaches)의 맨리(Manly) 또한 거래 건수가 많은 지역으로 조사됐다. ‘도메인’의 이번 주택 거래량 집계는 지난 2018년과 2019년, 최소 거래량 50채 이상 지역만을 대상으로 비교한 것이다.

 

부동산 회사 ‘BresicWhitney Darlinghurst’ 사의 마이클 커크(Michael Kirk) 에이전트는 레드펀의 주택 거래가 크게 증가한 것에 대해 “서리힐(Surry Hills)과 패딩턴(Paddington)의 높은 주택가격을 감안해 예비 구매자들이 상대적으로 가격이 낮으며 인근에 자리한 이곳으로 눈을 돌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12월 분기 집계에서 서리힐의 중간 주택가격은 170만5천 달러, 패딩턴이 227만7,500달러인데 비해 레드펀은 142만1,500달러로 상당한 차이가 있다.

커크 에이전트는 이어 “지난 한해, 레드펀은 좋은 주택가격을 보였다”면서 “새로운 경전철 라인, 찰머 스트리트(Chalmers Street) 상의 새 하이스쿨(Inner Sydney High) 등은 레드펀의 주택 가치를 크게 높였다”고 덧붙였다.

커크 에이전트에 따르면 레드펀은 올 들어서도 강한 수요를 보이고 있으며, 등록된 매물에 최소 20그룹, 많게는 40그룹이 인스펙션을 하는 편이다. 반면 시장에 나오는 주택은 상당히 적은 수준이다.

이와 달리 동부 랜드윅(Randwick)의 주택 거래는 이전 해와 비교해 38.2% 낮아져 가장 큰 감소율을 보였다. 이 지역 기반의 부동산 회사 ‘Phillips Pantzer Donnelley’ 사의 알렉산더 필립스(Alexander Phillips) 에이전트는 “지난해 랜드윅의 매물 재고는 매우 낮았다”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지난해 주택시장이 회복세로 돌아선 9월까지도 랜드윅의 주택 공급은 수요에 크게 못 미쳤다.

랜드윅과 함께 거래량이 크게 낮아진 지역은 남부 자날리(Jannali), 남서부 민토(Minto), 이너-이스트(inner east)의 알렉산드리아(Alexandria) 등이었다. 2018년에 비해 거래량이 크게 감소한 20개 지역 대부분은 남서부 및 서부 지역(region)의 서버브들이었으며, 중간가격 또한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아파트 개발이 활발했던 이너-시티(inner city)의 헤이마켓(Haymarket)은 거래량이 전년도에 비해 206% 증가했으며, 유닛 중간가격도 9.8% 상승했다. 어퍼노스쇼어(upper north shore)의 투라무라(Turramurra), 세인트 아이비스(St Ives)의 주택 판매 또한 91.7%, 86.7%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투라무라 기반의 부동산 회사 ‘Ray White Upper North Shore’ 사의 도미닉 맥스웰(Domenic Maxwell) 에이전트는 “투라무라의 경우 유닛 중간가격이 전년도에 비해 5.5% 하락했다”며 “이는 근래 상당수의 아파트가 완공, 공급된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도메인’의 이번 조사에서 유닛 판매가 가장 크게 감소한 지역은 리버우드(Riverwood), 안클리프(Arncliffe), 치펜데일(Chippendale)이었으며 감소폭은 각 41.9%, 39.6% 및 38.7%였다.

반면 아파트 개발이 활발했던 디와이(Dee Why), 파라마타(Parramatta), 라이드(Ryde) 또한 높은 거래량을 기록, 이들 3개 지역(suburb)에서 판매된 아파트는 1천300채에 달했다. 하지만 많은 공급으로 이들 지역의 중간 유닛가격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종합(주택매매 증가 2).jpg

시드니 도심 인근에서 거래량이 크게 증가한 지역(suburb)는 레드펀(Redfern)으로, 이는 인근의 서리힐(Surry), 패딩턴(Paddington)에 비해 주택 가격이 크게 저렴한 때문으로 분석됐다. 사진은 레드펀의 한 테라스하우스.

 

광역시드니 단독주택 거래 증가 지역

(지역 : 중간 가격 / 연간 가격 변동 / 연간 거래 상승)

-Box Hill : $790,000 / 7.1% / 244.4%

-Schofields : $760,000 / -6.9% / 78.0%

-Edmondson Park : $790,001 / -8.0% / 75.7%

-Redfern : $1,421,500 / 1.5% / 72.2%

-Marsden Park : $760,000 / -0.7% / 63.1%

-Roselands : $940,000 / -0.5% / 61.3%

-Bardia : $650,000 / 0.0% / 61.1%

-Croydon Park : $1,211,000 / -13.8% / 59.6%

-Oxley Park : $515,000 / -6.4% / 56.9%

-Rouse Hill : $930,000 / -19.8% / 56.6%

 

광역시드니 단독주택 거래 감소 지역

(지역 : 중간 가격 / 연간 가격 변동 / 연간 거래 하락)

-Randwick : $2,361,000 / -0.4% / -38.2%

-Jannali : $952,500 / -2.6% / -34.1%

-Minto : $585,000 / -7.2% / -30.7%

-Alexandria : $1,505,000 / 5.5% / -29.7%

-St Helens Park : $575,000 / -0.9% / -27.0%

-Pennant Hills : $1,330,000 / 0.0% / -25.6%

-Leumeah : $585,000 / -4.9% / -25.0%

-St Andrews : $590,000 / -4.8% / -25.0%

-Vaucluse : $4,840,000 / -7.5% / -22.9%

-Cromer : $1,500,500 / 1.4% / -22.4%

 

광역시드니 유닛 거래 증가 지역

(지역 : 중간 가격 / 연간 가격 변동 / 연간 거래 상승)

-Haymarket : $1,165,000 / 9.8% / 171.1%

-Turramurra : $860,000 / -5.5% / 91.7%

-St Ives : $879,500 / -3.4% / 86.7%

-Brighton-le-sands : $698,500 / -3.0% / 69.6%

-Glebe : $840,000 / -6.7% / 66.1%

-St Leonards : $1,100,000 / 9.1% / 64.7%

-Miranda : $679,000 / 0.6% / 63.9%

-Gordon : $940,000 / 9.6% / 63.4%

-Macquarie Park : $780,000 / 6.1% / 51.4%

-Granville : $457,500 / -8.5% / 51.3%

 

광역시드니 유닛 거래 감소 지역

(지역 : 중간 가격 / 연간 가격 변동 / 연간 거래 하락)

-Riverwood : $579,000 / -3.5% / -41.9%

-Arncliffe : $655,000 / -5.8% / -39.6%

-Chippendale : $725,000 / -16.7% / -38.7%

-Wiley Park : $380,000 / -17.3% / -37.8%

-Erskineville : $852,000 / 3.0% / -37.1%

-Penshurst : $565,500 / -5.0% / -36.6%

-Rosebery : $860,000 / -6.5% / -35.2%

-Toongabbie : $545,000 / -4.4% / -34.5%

-Baulkham Hills : $607,000 / -13.5% / -28.7%

-Wentworthville : $560,000 / -6.7% / -25.4%

Source : Domain.

(2018년 및 2019년, 최고 50채 이상의 주택 거래가 이루어진 지역을 대상으로 비교한 것임).

 

김지환 객원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주택매매 증가 1).jpg (File Size:60.3KB/Download:1)
  2. 종합(주택매매 증가 2).jpg (File Size:104.8KB/Download:1)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934 호주 호주, 올림픽 의료팀 국장의 쓴소리! "일본, 방역 통제 능력 시험대 올라" 호주브레이크.. 20.02.26.
4933 호주 호주, 대북 제재 감시용 해상초계기 일본에 6번째 배치 톱뉴스 20.02.25.
4932 호주 QLD 일가족 몰살 참사, ‘가정 폭력 예방의 총체적 실패’ 톱뉴스 20.02.25.
4931 호주 중국인 호주입국 제한 조치 부분 완화…11, 12학년 유학생 입국 허용 톱뉴스 20.02.25.
4930 호주 호주, 한국 여행 경보 2단계로 격상…대구•청도는 3단계 톱뉴스 20.02.25.
4929 호주 에어 뉴질랜드, 코로나바이러스로 서울 운항 잠정 중단 톱뉴스 20.02.25.
4928 호주 ‘호주 산불’로 19억 호주 달러 보험손실 추산! 전년 대비 두 배 증가… 호주브레이크.. 20.02.24.
4927 호주 NAB "호주 금리 인하, 당장은 어려울 것" 호주브레이크.. 20.02.24.
4926 호주 ‘왜소증' 호주 원주민 소년에 응원 보낸 휴 잭맨… 호주브레이크.. 20.02.21.
4925 호주 日크루즈선 송환 호주•미국인 양성판정…방역 당국 긴장! 호주브레이크.. 20.02.21.
4924 호주 극심한 가뭄으로 인한 수자원 위기, 최근 폭우로 일단 넘겨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0.
4923 호주 “중국여행자 입국 제한 확대, 호주 안전 유지 고려한 결정”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0.
4922 호주 NSW, COVID-19 바이러스 ‘진정 국면’ 들어간 듯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0.
4921 호주 지난 2년간 NSW 주 애완견 공격 피해자 2,800명 넘어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0.
4920 호주 1896년, 435명 목숨 앗아간 열풍... “지금은 더 뜨거워지고 있다”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0.
4919 호주 지방정부 지역별 ‘Smart city’ 순위, 최상위는 ‘North Sydney’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0.
4918 호주 호주의 ‘Most romantic city’는 타스마니아의 론세스톤 타운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0.
4917 호주 ‘콴타스 항공’, 7년 연속 ‘World's safest airlines’에 이름 올려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0.
4916 호주 House Price Report- 주택가격 상승 두드러진 지방도시는?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0.
4915 호주 2020년 호주 주택가격, 전국적으로 8% 상승 전망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0.
4914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250만 달러의 랜드윅 소재 주택, 입찰 과정서 15만 달러 ↑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0.
4913 호주 호주서 발생한 ‘산불 연기’ 뉴질랜드 빙하 녹인다… NASA 연구 논문 게재 호주브레이크.. 20.02.20.
4912 호주 호주, 1월 실업률 5.3%로 부진…예상치 5.1% 보다 저조한 성적 호주브레이크.. 20.02.20.
4911 호주 호주, 日에 해상초계기 배치! "北불법환적 감시 목적" 호주브레이크.. 20.02.20.
4910 호주 호주 소방당국 타임스 스퀘어에 감사 인사 광고! “호주를 지켜줘 고맙습니다.” 호주브레이크.. 20.02.19.
4909 호주 호주, 영국 등 신종 코로나 백신 개발 박차 톱뉴스 20.02.18.
4908 호주 “생태 테러범이 조직적으로 산불 방화했을 수도” 톱뉴스 20.02.18.
4907 호주 호주, 중국 출발 외국인 입국제한 조치 연장…관광, 화물 산업 ‘직격탄’ 톱뉴스 20.02.18.
4906 뉴질랜드 폐렴 증세로 뉴질랜드 콘서트 중단한 엘턴 존…목소리 안나오자 울음 까지 호주브레이크.. 20.02.18.
4905 호주 ‘우왕좌왕’ WHO 팀… ‘발원지’ 후베이성만 안간다 시드니대학 보건 전문가 일침..."최선을 다한다는 중국 주장에 의문점" 호주브레이크.. 20.02.18.
4904 호주 호주도 일본 크루즈선서 자국민 200여명 구출 예정…”전세기로 송환후 격리 할 것” 호주브레이크.. 20.02.17.
4903 호주 ‘호주 언론’ 법원 판결에 두번 죽었다! "경찰의 공영방송사 압수수색, 합법적 행위"… 호주브레이크.. 20.02.17.
4902 호주 영화 <기생충>, ‘Cannes’ 이어 ‘Academy’ 최고상 ‘영예’ file 호주한국신문 20.02.13.
4901 호주 중국여행자 입국 금지로 호주 관광산업 타격, 월 10억 달러 file 호주한국신문 20.02.13.
4900 호주 기후-기상 관련 과학자들, 정치권에 ‘기후변화 행동’ 촉구 file 호주한국신문 20.02.13.
4899 호주 중국발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 호주 국제교육산업도 ‘비상’ file 호주한국신문 20.02.13.
4898 호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호주 모나쉬(Monash) 대학 개교 file 호주한국신문 20.02.13.
4897 호주 호주 대학들, ‘Times Higher Education’ 평가 순위 높아져 file 호주한국신문 20.02.13.
4896 호주 호주인 개인 소득 지속 증가... 일부 지역은 줄어 file 호주한국신문 20.02.13.
4895 호주 애주가들에게 경고, “술이 불법약물 보다 건강에 더욱 위험하다” file 호주한국신문 20.02.13.
» 호주 부동산 시장 신뢰 회복으로 시드니 주택거래량, 크게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20.02.13.
4893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올해 첫 경매시장, 402채 등록-낙찰률 79.9% file 호주한국신문 20.02.13.
4892 호주 '코로나바이러스 업데이트'...악성이메일 바이러스 탐지 호주브레이크.. 20.02.10.
4891 호주 아들 잃은 中여성 입국 허가한 호주... “정부차원에 협력” 호주브레이크.. 20.02.10.
4890 호주 호주 산불, ‘집중 호우’로 20곳 이상 자연 진화…일부 지역 ‘산사태’ 우려로 이중고 호주브레이크.. 20.02.10.
4889 호주 이민지 동생 이민우, 유러피언투어 첫 우승! ‘호주남매’ 낭보… 호주브레이크.. 20.02.09.
4888 호주 호주 의료계, '신종 코로나' 사망 원인은 급성 폐렴! 치료시기가 가장 중요… 호주브레이크.. 20.02.08.
4887 호주 ‘전 세계 비상사태’ 불러온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정보 업데이트 file 호주한국신문 20.02.06.
4886 호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From Wuhan to Australia- 타임라인 file 호주한국신문 20.02.06.
4885 호주 코로나 바이러스 비상경계 속 ‘잘못된 정보-가짜뉴스’ 만연 file 호주한국신문 20.0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