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기후행동 촉구).jpg

기후변화 문제가 보다 위협적인 현실사태로 다가오면서 이에 대한 정책을 촉구하는 요구가 잇따라 제기되고 있다. 최근 호주 기후 분야 과학자들은 의회 개회에 맞춰 정치권에 기후변화 행동을 촉구하는 공개 요구서를 제출했다.

사진은 호주 산불의 막대한 피해를 알리는 동영상들.

 

기후-기상 관련 과학자들, 정치권에 ‘기후변화 행동’ 촉구

270명 이상 서명한 공개 요구서 제출, 온실가스 감축 등 내용 담아

 

지난해 호주 전역을 강타한 가뭄과 여름 시즌 전에 시작된 장기간의 산불, 지난 주말부터 쏟아지는 폭우로 인한 홍수 등 자연재해로 인해 각 산업계의 막대한 손실이 불가피한 가운데 기후 및 기상학 분야의 과학자들이 기후변화에 대응한 정부 조치를 요구하고 나서 향후 정치권의 관련 정책 변화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동안 호주사회에서의 기후변화 대책 요구는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다. 지난해에는 이를 요구하는 하이스쿨 학생들의 시위와 거리 행진이 이어진 바 있으며, 산불이 확산되던 시점인 11월에는 각 주의 전직 소방청 최고 책임자들이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를 향해 실질적인 정책 마련을 촉구하기도 했다.

지난주 월요일(3일) ABC 방송이 보도한 과학자들의 이번 공개서한은 이달 첫 주 캔버라(Canberra) 의회 개회에 맞춰 제출된 것으로, 참여한 과학자는 270명 이상에 달한다.

 

이 공개 요구서에서 과학자들은 “호주 정치 지도자들이 온실가스를 줄이고 환경 문제 관련 국제협약에 건설적으로 참여하는 긴급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NSW대학교 기후학자인 카트린 메이스너(Katrin Meissner) 교수는 “이번 여름 시즌, 산불로 인한 짙은 연기(smoke)는 캔버라의 정치연막(policy smokescreen)과 비교할 때 아무것도 아니다”는 말로 기후변화 문제를 외면한 호주 정치권을 향해 독설을 던졌다.

과학자들은 이번 서한에서 “산불 규모가 커지는 것은 기후변화의 영향이 보다 빠르고 보다 강력한 위협으로 다가오고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울러 “여름 시즌의 열풍(heatwave)이 보다 뜨거워지고 그 시간도 길어지며 빈번하게 발생하는 것 또한 기후 이상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호주국립대학교(Australian National University) 기후학자인 네릴리 아브람(Nerilie Abram) 교수는 이번 공개서한에 대해 “치명적 산불 사태가 계속 이어지는 것을 목격한 과학자들의 절망의 산물”이라고 표현하면서 “과학계는 지난 수십 년 동안 기후변화가 호주의 산불을 악화시킬 것임을 꾸준히 경고해 왔다”고 지적했다.

국제 구호단체인 ‘옥스팜’(Oxfam)도 “호주 정부는 올 여름 시즌의 지독한 산불이 남긴 교훈을 정부가 완벽하게 납득했음을 입증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호주 옥스팜’의 린 모게인(Lyn Morgain) 대표는 호주 과학자들과는 별도로 성명을 통해 “(기후변화에 대한) 분명한 과학적 증거, 즉 산불과 우박, 가뭄 등 극단적 기후가 발생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여전히 이 기후위기에 대한 근본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모게인 대표는 이어 “호주는 배기가스 감축 목표를 더욱 강화하고 화석연료 대체를 준비해가야 한다”며 “호주가 환경 문제에 대해 모범을 보이고 자연재해 위험을 전 세계적 기후위기 행동과 연계한다면 보다 강력한 국제적 행동으로 이어지는 촉매제가 될 것”임을 강조했다.

 

김지환 객원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기후행동 촉구).jpg (File Size:47.3KB/Download:1)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924 호주 극심한 가뭄으로 인한 수자원 위기, 최근 폭우로 일단 넘겨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0.
4923 호주 “중국여행자 입국 제한 확대, 호주 안전 유지 고려한 결정”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0.
4922 호주 NSW, COVID-19 바이러스 ‘진정 국면’ 들어간 듯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0.
4921 호주 지난 2년간 NSW 주 애완견 공격 피해자 2,800명 넘어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0.
4920 호주 1896년, 435명 목숨 앗아간 열풍... “지금은 더 뜨거워지고 있다”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0.
4919 호주 지방정부 지역별 ‘Smart city’ 순위, 최상위는 ‘North Sydney’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0.
4918 호주 호주의 ‘Most romantic city’는 타스마니아의 론세스톤 타운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0.
4917 호주 ‘콴타스 항공’, 7년 연속 ‘World's safest airlines’에 이름 올려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0.
4916 호주 House Price Report- 주택가격 상승 두드러진 지방도시는?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0.
4915 호주 2020년 호주 주택가격, 전국적으로 8% 상승 전망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0.
4914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250만 달러의 랜드윅 소재 주택, 입찰 과정서 15만 달러 ↑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0.
4913 호주 호주서 발생한 ‘산불 연기’ 뉴질랜드 빙하 녹인다… NASA 연구 논문 게재 호주브레이크.. 20.02.20.
4912 호주 호주, 1월 실업률 5.3%로 부진…예상치 5.1% 보다 저조한 성적 호주브레이크.. 20.02.20.
4911 호주 호주, 日에 해상초계기 배치! "北불법환적 감시 목적" 호주브레이크.. 20.02.20.
4910 호주 호주 소방당국 타임스 스퀘어에 감사 인사 광고! “호주를 지켜줘 고맙습니다.” 호주브레이크.. 20.02.19.
4909 호주 호주, 영국 등 신종 코로나 백신 개발 박차 톱뉴스 20.02.18.
4908 호주 “생태 테러범이 조직적으로 산불 방화했을 수도” 톱뉴스 20.02.18.
4907 호주 호주, 중국 출발 외국인 입국제한 조치 연장…관광, 화물 산업 ‘직격탄’ 톱뉴스 20.02.18.
4906 뉴질랜드 폐렴 증세로 뉴질랜드 콘서트 중단한 엘턴 존…목소리 안나오자 울음 까지 호주브레이크.. 20.02.18.
4905 호주 ‘우왕좌왕’ WHO 팀… ‘발원지’ 후베이성만 안간다 시드니대학 보건 전문가 일침..."최선을 다한다는 중국 주장에 의문점" 호주브레이크.. 20.02.18.
4904 호주 호주도 일본 크루즈선서 자국민 200여명 구출 예정…”전세기로 송환후 격리 할 것” 호주브레이크.. 20.02.17.
4903 호주 ‘호주 언론’ 법원 판결에 두번 죽었다! "경찰의 공영방송사 압수수색, 합법적 행위"… 호주브레이크.. 20.02.17.
4902 호주 영화 <기생충>, ‘Cannes’ 이어 ‘Academy’ 최고상 ‘영예’ file 호주한국신문 20.02.13.
4901 호주 중국여행자 입국 금지로 호주 관광산업 타격, 월 10억 달러 file 호주한국신문 20.02.13.
» 호주 기후-기상 관련 과학자들, 정치권에 ‘기후변화 행동’ 촉구 file 호주한국신문 20.02.13.
4899 호주 중국발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 호주 국제교육산업도 ‘비상’ file 호주한국신문 20.02.13.
4898 호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호주 모나쉬(Monash) 대학 개교 file 호주한국신문 20.02.13.
4897 호주 호주 대학들, ‘Times Higher Education’ 평가 순위 높아져 file 호주한국신문 20.02.13.
4896 호주 호주인 개인 소득 지속 증가... 일부 지역은 줄어 file 호주한국신문 20.02.13.
4895 호주 애주가들에게 경고, “술이 불법약물 보다 건강에 더욱 위험하다” file 호주한국신문 20.02.13.
4894 호주 부동산 시장 신뢰 회복으로 시드니 주택거래량, 크게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20.02.13.
4893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올해 첫 경매시장, 402채 등록-낙찰률 79.9% file 호주한국신문 20.02.13.
4892 호주 '코로나바이러스 업데이트'...악성이메일 바이러스 탐지 호주브레이크.. 20.02.10.
4891 호주 아들 잃은 中여성 입국 허가한 호주... “정부차원에 협력” 호주브레이크.. 20.02.10.
4890 호주 호주 산불, ‘집중 호우’로 20곳 이상 자연 진화…일부 지역 ‘산사태’ 우려로 이중고 호주브레이크.. 20.02.10.
4889 호주 이민지 동생 이민우, 유러피언투어 첫 우승! ‘호주남매’ 낭보… 호주브레이크.. 20.02.09.
4888 호주 호주 의료계, '신종 코로나' 사망 원인은 급성 폐렴! 치료시기가 가장 중요… 호주브레이크.. 20.02.08.
4887 호주 ‘전 세계 비상사태’ 불러온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정보 업데이트 file 호주한국신문 20.02.06.
4886 호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From Wuhan to Australia- 타임라인 file 호주한국신문 20.02.06.
4885 호주 코로나 바이러스 비상경계 속 ‘잘못된 정보-가짜뉴스’ 만연 file 호주한국신문 20.02.06.
4884 호주 파라마타 도심 지나는 경전철 생긴다... 2023년 개통 예정 file 호주한국신문 20.02.06.
4883 호주 이상기온으로 산불 사태에 이어 이제는 독거미 경보 file 호주한국신문 20.02.06.
4882 호주 광역시드니 소재 일부 사립학교 학비, 연 4만 달러 넘어서 file 호주한국신문 20.02.06.
4881 호주 지난 10년 사이의 시드니, Bigger-Wealthier-Denser-Crankier file 호주한국신문 20.02.06.
4880 호주 호주의 기후변화 관련 정책, 전 세계 57개 국가 중 최악 file 호주한국신문 20.02.06.
4879 호주 호주인 음주량 감소... ‘위험 수준의 술꾼’ 비율은 여전 file 호주한국신문 20.02.06.
4878 호주 가정폭력 피해자들, 태권도 수련으로 자신감 회복 file 호주한국신문 20.02.06.
4877 호주 호주에서 가장 인종차별 심하고 행복도 낮은 지역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20.02.06.
4876 호주 지난해 광역시드니 일부 지역 주택가격, 30만 달러 높아져 file 호주한국신문 20.02.06.
4875 호주 시드니 주택시장, 2017년 이래 가장 큰 성장세 기록 file 호주한국신문 20.0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