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매거진 메인).jpg

동부 시드니(eastern Sydney)와 서부 시드니(western Sydney)에 대해서는 서로 다른 이미지가 있다. 라이프스타일과 경제적 여유로움이 대표적일 것이다. 삶의 전반적 수준을 보여주는 여러 지표들을 보면 두 지역(region)의 차이는 더욱 분명하게 드러난다. 사진은 서부 지역에 많은 주니어 럭비리그 선수들과 동부에 집중된 요가 교습소.

 

전반적 ‘삶의 질’ 현격한 차이, 성인-아동 건강 수준도 크게 달라

임대료, 최대 5배 이상 차이... 동부는 음주, 서부는 흡연 비율 높아

 

시드니 서부와 동부의 오래된, 지금도 이어지는 경쟁의식에 대해서는 많은 의견이 있다. 부시(bush)에서 신는 부츠가 말해주듯 거친 사나이 같은 상징성이 서부 지역을 대표한다면 동부는 화려함과 삶의 안락함으로 인식되는 등 여러 유형이 이미지로 나타난다.

그리고 실제 삶의 전반적 부분에서 수치로 드러나는 분명한 차이가 있다. 지난 일요일(4일), 시드니 모닝 헤럴드는 서부와 동부 지역 중산층 가정의 삶을 통해 ‘시드니’라는 대도시 거주민들이 안고 있는 문제를 살펴본 데 이어 두 지역 일부 우편번호 지역(suburb)을 선정, 실질적인 생활수준을 점검했다.

이를 기반으로 보면, 시드니 서부와 동부의 전반적인 삶의 질은 큰 격차를 보였다.

 

우선 두드러진 것이 주택 임대료 차이이다. 시드니 동부 지역 중 더블베이(Double Bay)의 임대료는 서부 펜리스(Penrith), 마운트 드루이트(Mt Druitt)의 임대료에 비해 두 배 이상 차이가 났다. 더블베이, 본다이비치, 본다이정션, 포츠포인트의 1개 침실 주거지 임대료라면 블랙타운, 펜리스, 마운트 드루이트에서는 4개 침실 또는 그 이상의 주택을 임대하고도 남았다.

▲ 주택 임대료

(지역 : 스튜디오, 1개 침실 또는 그래니 플랫 / 2개 침실 / 3개 침실 / 4개 침실 또는 그 이상)

-Double Bay : $604 / $880 / $1520 / $2394

-Bondi Beach : $585 / $841 / $1453 / $1938

-Potts Point : $575 / $838 / $1287 / $1884

-Bondi Junction : $523 / $791 / $1202 / $1561

-Blacktown : $327 / $395 / $448 / $545

-Penrith : $290 / $362 / $434 / $541

-Mt Druitt : $240 / $339 / $380 / $461

Source: NSW Department of Fair Trading

 

종합(매거진 2).jpg

주택 임대료 차이는 극명하게 나타난다. 더블베이(Doubla Bay)의 스튜디오(별도의 침실이 없는 주거 공간)나 1개 침실 주거지 임대료는 펜리스(Penrith), 블랙타운(Blacktown)의 4개 침실 이상 주거지 임대료보다 많았다. 사진은 임대 시장에 나온 더블베이의 한 주택.

 

시드니 서부의 경우 임대료가 낮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정기적으로 납부하는 데 힘들어하는 비율은 더욱 높았다. 수입에 비해 높은 임대료 부담을 느끼는 ‘임대 스트레스’ 비율은 특정 지역간 3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 각 지역별 ‘임대 스트레스’ 비율

-Double Bay : 10.5%

-Bondi Beach : 10.2%

-Potts Point : 13.2%

-Blacktown : 29.6%

-Penrith : 31.4%

-Mt Druitt : 35.8%

Source: Social Health Atlas 2017 Low income households with rental stress as a percentage of rented dwellings in 2016

 

 

주택 가격에서도 큰 차이가 났다. 자산 100만 달러를 보유한 ‘백만장자’라 해도 본다이비치, 더블베이에 있는 주택을 구입하려면 추가로 200만 달러를 대출받아야 한다. 그 정도 자산으로 포츠포인트에서 단독 주택을 구입하는 것은 꿈도 꾸지 못할 일이다. 본다이비치와 마운트 드루이트의 단독주택 가격은 4배 이상 차이가 났다.

▲ 중간 주택 가격

(지역 : 단독주택 / 유닛 및 아파트. 2017년 기준)

-Potts Point : $1,500,000 / $870,000

-Bondi Junction : $2,300,000 / $1,100,000

-Bondi Beach : $3,010,000 / $1,200,000

-Double Bay : $3,700,000 / $1,420,000

-Blacktown : $731,000 / $520,000

-Penrith : $695,000 / $435,000

-Mt Druitt : $555,000 / $385,000

Source: Domain

 

 

그런 반면 동부 지역으로 갈수록 단독 주택 수는 크게 적었다. 시드니 도심에서 먼 서부 외곽 지역에 단독주택 형태가 많은 반면 도심과 가까운 동부는 유닛, 아파트 등 다세대 주택이 주를 이루고 있다.

▲ 지역별 주택 형태(비율)

(단독주택 / Semi, Terrace, Townhouse / Flat, Apartment / 기타. 단위 %)

-Potts Point : 0.4 / 8 / 89.4 / 2.2

-Bondi Junction : 11.2 / 28 / 56.4 / 4.4

-Bondi Beach : 8.8 / 14.4 / 75.4 / 1.4

-Double Bay : 13.2 / 9.7 / 75.9 / 1.2

-Blacktown : 73.2 / 14.2 / 11.9 / 0.7

-Penrith : 70 / 15.6 / 12.9 / 1.5

-Mt Druitt : 75.4 / 13.8 / 10.2 / 0.7

Source: ABS Census 2016 post code data

 

 

동부와 서부 특정 지역(suburb)의 '가족 구성' 형태에서도 큰 차이가 나타나고 있다. ‘나홀로’ 살아가는 싱글 가구 비율에서 서부의 블랙타운은 17%인 반면 포츠포인트는 40%에 달했다. 부모와 자녀가 가정을 이룬 다가족 가구 비율에서도 두 지역의 차이는 현저하게 두드러졌다.

▲ 두 지역의 가족 구성 비율

(2011-2016년 기준)

-블랙타운의 싱글(나홀로) 가구 : 17%

-포츠포인트의 싱글 가구 : 40%

-블랙타운의 다가족 가구 : 76%

-포츠포인트의 다가족 가구 : 37%

 

 

각 연령에 맞는 놀이공간이나 엔터테인먼트 시설 보유 비율을 보면, 대체로 동부 지역(region)이 나은 편이지만 젊은층을 위한 시설 부족은 서부에 비해 높았다. 반면 서부 지역은 아동-청소년을 위한 시설이 더욱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 Playground 시설 부족 비율

(지역 : 0-19세 / 20-30세 / 40-59세 / 60세 이상. 단위 %)

-Potts Point : 5.7 / 52.1 / 25.5 / 16.7

-Bondi Junction : 18.3 / 38.4 / 24.1 / 19.2

-Bondi Beach : 17.3 / 46.2 / 23.3 / 13.2

-Double Bay : 14.8 / 36.3 / 22.0 / 26.9

-Blacktown : 26.5 / 32.8 / 23.5 / 17.3

-Penrith : 25.1 / 28.3 / 24.4 / 22.3

-Mt Druitt : 32.6 / 28.0 / 23.6 / 15.8

Source: Census 2016 by post code

 

 

지역(suburb)별 '자동차 보유'에서는 서부 지역(region)이 많았다. 지리적으로 도심에서 멀리 위치한 때문으로 풀이된다. 동부의 경우에는 고밀도 지역으로 주차 공간이 부족하고 또 도심으로의 이동이 편리해 자동차의 필요성이 덜한 것으로 풀이된다.

▲ 가구당 보유 승용차 수

(2017년 9월 현재)

-Blacktown : 1.68대

-Penrith : 1.54대

-Mt Druitt : 1.41대

-Double Bay : 1.14대

-Bondi Junction : 1.01대

-Bondi Beach : 0.09대

-Potts Point : 0.66대

Source: RMS Registered vehicles by postcode as at September 30, 2017.

 

 

승용차와 달리 모터바이크(Motorbike) 또는 스쿠터(Scooter) 등록 수는 두 지역(region)에서 크게 달랐다. 모터바이크는 서부 지역이 많아 2017년 9월 현재 총 3,858대가 등록되어 있는 반면 동부는 2,842대였다. 이와 달리 모터바이크에 비해 작고 운전이 손쉬운 스쿠터 이용은 도로가 좁고 교통 혼잡이 심한 동부에서 많아 1,018대가 등록되어 있는 반면 서부는 73대에 불과했다.

 

▲ Motorbike 등록 수

-서부 : 3858

-동부 : 2842

 

▲ Scooter 등록 수

-서부 : 73

-동부 : 1018

Source: RMS Registered vehicles by postcode as at September 30, 2017.

 

 

보유 승용차 운행 시간을 보여주는 수치에서는 동부 지역이 더 여유로웠다. 5년 단위로 자동차 운행 기간을 살펴본 결과 동부 지역은 5년 미만의 새 차를 보유한 비율이 높았으며 10년 이상 오래된 승용차 보유 비율은 서부 지역이 높았다.

▲ 보유 자동차 연식(비율)

(지역 : 5년 미만 / 5-10년 / 10년 이상. 단위 %)

-Potts Point-Woolloomooloo : 45 / 24 / 32

-Double Bay-Bellevue Hill : 35 / 33 / 32

-Bondi Beach - North Bondi : 29 / 32 / 39

-Penrith : 31 / 28 / 41

-Mount Druitt-Whalan : 17 / 25 / 58

-Blacktown(East)-Kings Park : 28 / 27 / 45

Source: ABS Data by region, 2016, geography SA2.

 

 

시드니 동부와 서부의 ‘삶의 질’은 수명에서도 현격한 차이를 보여, 동부 지역 거주자가 서부 일부 지역민보다 10년 넘게 살았다. 2010-2014년 사이, 마운트 드루이트-왈란(Mt Druitt-Whalan)의 평균 수명이 72세인데 반해 본다이정션 지역 노인들은 평균 85세로 더 장수했다.

▲ 수명

(2010-2014년)

-Mt Druitt-Whalan : 72세

-Bondi Junction area : 85세

Source: Social Health Atlas Torrens University, published 2017. Based on PHN geography

 

종합(매거진 3).jpg

‘웰빙’(Well-being) 수준을 보여주는 지표 중 하나인 평균 수명에서 동부와 서부의 특정 지역(suburb) 간 차이는 10년 이상이었다.

 

 

동부 지역의 도로 혼잡은 이 지역 거주 승용차 운전자들의 과속위반 적발 건수로도 짐작할 수 있을 듯하다. 각 지역(suburb) 거주민 1천 명 당 과속으로 적발돼 벌칙금을 부과받은 수치를 보면 더블베이 거주민이 249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펜리스(151명), 블랙타운(175명)의 거주민들은 보다 여유 있게 운전을 하는 이들로 풀이된다. 그런 한편 포츠포인트 거주민 또한 1천 명 당 과속위반은 178명으로 다른 동부 지역에 비해 낮은 편이었다.

▲ 거주민 1000명 당 자동차 속도위반 적발

(2016-17년 기준)

-Double Bay : 249명

-Bondi Beach : 224

-Mt Druitt : 218

-Bondi Junction : 215

-Potts Point : 178

-Blacktown : 175

-Penrith : 151

Source: NSW Department of Finance GIPA FA# 132 16-17.

 

 

앞서 언급했듯 시드니사이더들의 오래된 인식, 서부 지역 거주민들이 조금은 거친 면모를 가진 이미지(물론 실제 그런 것은 아니지만)라는 점은 청소년 스포츠 활동에서도 어느 정도 드러난다. 호주 럭비는 미식축구와 달리 선수 보호 장비를 착용하지 않고 펼치는 경기로, 상당한 부상 위험을 안고 있다. 이 럭비 리그(아마추어 리그)에 등록된 청소년 럭비 선수 수를 보면 서부 지역이 동부에 비해 10배 이상 많았다. 반면 ‘웰빙’을 추구하는 스포츠 중 하나인 요가(Yoga) 교습소 수는 동부 지역에서 8배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 청소년 럭비 리그 선수 수

-서부 : 9000명

-동부 750명

 

▲ 요가 교습소 수

(2018년 2월 현재)

-서부 : 10개

-동부 85개

Source : Yoga businesses with a current ABN registered in each postcode in Febrary 2018

 

 

일반적으로 저소득 지역일수록 도박으로 지출하는 금액이 높은 편이며, 이는 음주 비율에서도 유사한 편이다. 그런데 동부와 서부의 음주 비율, 알코올로 인한 문제 발생 가능성은 동부 지역에서 높은 것으로 추정됐다. 건강에 위험을 초래할 수준의 음주 비율을 보면 서부 킹스우드(Kingswood)-펜리스를 제외하고 동부 지역이 더 높았다.

▲ 위험 수준의 음주 비율

(2014-15년, 15세 이상 100명 당 비율)

-Bondi Beach area : 22.9%

-Sydney Inner City-Nth East : 22.5%

-Bondi Junction area : 21.9%

-Double Bay area : 21.2%

-Kingswood-Penrith : 17.7%

-Blacktown : 9.7%

-Mount Druitt-Whalan : 9.2%

Source: Social Health Atlas Torrens University, published 2017. Age-standardised rate per 100 people aged 15 and over, 2014-15. Based on PHN geography

 

종합(매거진 4).jpg

개인별 기호 중 하나인 음주와 흡연을 보면, 동부의 경우 음주 비율이 높은 반면 서부는 흡연자 비율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나 있다. 사진은 노스 본다이(North Bondi)의 한 바(bar)에서 한가한 시간을 갖는 사람들.

 

 

동부 지역(region)의 위험 음주가 많은 것은 라이센스가 있는 음주업소(pub, 클럽 등)가 서부에 비해 동부 지역에 훨씬 많이 자리해 있다는 점에서 엿볼 수 있을 듯하다. 주류판매 업소(bottle shop)을 제외하고 각 지역(suburb) 주류제공 업소 수를 보면 포츠포인트가 302개로 조사대상 지역 중 가장 많았으며, 마운트 드루이트는 11개에 불과했다. 포츠포인트의 주류 업소가 많은 것은 과거 유흥 지역인 킹스크로스(Kings Cross)와 가까이 자리한 때문으로 보인다.

▲ 주류 판매숍(bottle shop) 제외한, 허가된 음주 업소 수

(2018년 1월 현재)

-Potts Point : 302개 소

-Bondi Beach : 128개 소

-Penrith : 74개 소

-Blacktown : 43개 소

-Double Bay : 40개 소

-Bondi Junction : 39개 소

-Mt Druitt : 11개 소

Source: Liquor & Gaming NSW current licenced premises list as at January 28, 2018.

 

 

위험 수준의 음주 비율과 달리 흡연 비율에서는 서부 지역이 높았다. 이 중에서도 킹스우드-웨링턴(Werrington) 및 펜리스 거주민들이 가장 ‘꼴초들’이었다. 반면 동부 지역에서는 본다이 비치(10.9%)를 제외하고 10%를 넘지 않았으며 시드니 도심(Sydney inner city, 도심 동북부)은 동부 지역에 비해 높았다.

▲ 거주민 흡연 비율

(2014-15년 기준, 인구 100명 당)

-Kingswood-Werrington / Penrith : 23.2%

Mount Druitt-Whalan : 20.8%

Blacktown-East-South-West : 16.2%

Sydney Inner City-North East : 13.1%

Bondi Beach area : 10.9%

Bondi Junction area : 9.8%

Double Bay area : 8.7%

Source: Social Health Atlas Torrens University, published 2017. Based on PHN geography

 

 

동부와 서부 지역 거주민들의 ‘웰빙’(Well-being) 수준을 보여주는 잣대 중 하나인 ‘비만 비율’은 두 지역(region)의 평균 수명만큼 확연한 차이를 드러냈다.

▲ 아동 비만율

-서부 : 11%

-동부 : 5.1%

 

▲ 성인 비만율

-서부 : 33%

-동부 : 16.6%

Source : Social Health Atlas Torrens University, published 2017. Health district geography

 

 

검증된 고급 레스토랑, 카페 수 또한 차이는 마찬가지였다. 동부 지역 거주민들이 좋은 레스토랑에서의 식도락을 즐긴다는 것을 보여주는 수치는 정부 또는 공인 기관의 자료는 아니지만 대중적으로 인정받는, 오랜 전통의 매거진이 꼽은 것이어서 주목할 만하다.

시드니 모닝 헤럴드의 화요일판 매거진인 ‘Good Food Guide’가 요리 전문가 진단, 소비자 평가 등 여러 부분의 조사를 통해 1년에 한 번씩 선정, 취합하는 하는 ‘Good Food Guide hatted restaurants / cafés / bars / cheap eats’ 목록에 오른 레스토랑 및 카페 수에서 두 지역의 차이는 두드러지게 나타난다.

▲ 유명 식당 수

(시드니 모닝 헤럴드의 주간 매거진 ‘Good Food Guide’ 선정. 2017-18년. 지역 : 레스토랑 / 카페)

-Potts Point : 9 / 7

-Bondi Junction : 3 / 4

-Bondi Beach : 1 / 2

-Double Bay : 1 / 1

-Penrith : 0 / 1

-Blacktown : 0 / 1

-Mt Druitt : 0 / 0

Source: Fairfax Media 2017 & 2018 Good Food Guide to cafes and bars. Cheap eats top 50 and 20.

 

 

수준 높은 ‘웰빙’ 추구는 거주민의 소득 수준과도 무관하지 않다. 이를 보여주는 수치가 주별 수입이다. 매주(weekly) 2천 달러 이상의 수입을 올리는 거주민 비율에서 동부와 서부는 현격한 차이를 보였다. 포츠포인트의 경우 주 2천 달러 수입 주민 비율이 27%에 달하는 반면 마운트 드루이트는 2.1%에 불과했다. 반면 주 1천 달러 미만 수입 비율도 포츠포인트가 37.4%인데 반해 마운트 드루이트는 79.9%였다.

▲ 지역별 소득

(지역 : $1000 미만 / $1000-$1999 / $2000 이상. 주별, 단위 %)

-Potts Point : 37.4 / 35.7 / 27

-Double Bay : 36.7 / 30.5 / 32.8

-Bondi (junction) : 46.7 / 29.9 / 23.3

-Bondi (beach) : 42.5 / 32.2 / 25.4

-Penrith : 65.3 / 28.1 / 6.7

-Mt Druitt : 79.9 / 18 / 2.1

-Blacktown : 71 / 25.1 / 3.0

Source: 2016 Census table builder data by postcode area.

 

이 같은 소득 차이는 각 지역 거주민의 정부 복지 수당 수혜 비율에서도 엿볼 수 있다. 고령자 연금 외 실업수당인 ‘Newstart’ 수혜 비율은 마운트 드루이트와 블랙타운이 동부 지역에 비해 크게 높았다.

▲ 정부 수당 수급 비율

(지역 : Age Pension / Newstart / Disability support pension. 2019년 9월 자료. 단위 %)

-Penrith : 12 / 2.8 / 3.5

-Blacktown : 9.9 / 3.1 / 2.9

-Mt Druitt : 9.2 / 5.7 / 5.6

-Bondi (junction) : 5.9 / 1.2 / 1.1

-Bondi (beach) : 5 / 1.1 / 1.5

-Potts Point : 4.8 / 2 / 3

-Double Bay : 4.6 / 0.7 / 0.6

Source: Dept of Social Services Payment Demographic data September 2017, (by post code)

 

 

자녀 교육을 위해 지출하는 비용 또한 차이가 났다. 2018년 2월 기준으로 동부 지역 거주민들이 자녀의 차일드케어(Childcare) 비용으로 매주 100달러 이상을 지출하는 반면 서부 지역은 주 80달러를 넘지 않았다. 호주 전국 평균은 103.66달러였다.

▲ 평균 보육원 비용

(2018년 2월 기준, weekly. 추정치)

-Potts Point : $147

-Double Bay : $130

-Bondi Beach : $128

-Bondi Junction : $119

-Penrith : $99

-Blacktown : $87

-Mount Druitt : $75

(2018년 2월 현재 호주 평균 주별 보육비용 $103.66)

 

 

어린 자녀 보육뿐 아니라 가족들의 건강을 대비하는 부문에서도 동부 지역민들은 더 많은 비용을 들이고 있다. 사립 건강보험 가입 비율을 보면 서부 지역이 40% 미만인 반면 동부는 70%를 넘으며, 특히 더블베이는 80% 가까운 주민들이 개인 의료보험에 가입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사립 건강보험 가입 비율

(2014-15년 기준)

-Mount Druitt-Whalan : 20.4%

-Kingswood-Penrith : 37.5%

-Blacktown-East-Sth-West : 39.2%

-Sydney Inner City-Nth East : 68.4%

-Bondi Beach area : 71.4%

-Bondi Junction area : 74.2%

-Double Bay area : 79.2%

Source: Social Health Atlas 2017 Age standardised data, 2014-15.

 

 

두드러진 차이는 교육 수준에서도 나타났다. 대학원 이상 학력자 비율에서 동부 지역은 절반을 크게 넘어선 반면 서부는 블랙타운(31.5%)을 제외하고 20% 수준이었다. 반대로 12학년을 마치지 못한 비율은 동부 지역이 10% 이하(본다이정션만 11.4%)인데 비해 서부는 평균 30%를 넘고 있다.

▲ 교육 수준

(지역 : 대학원 / 대학 또는 같은 수준 / 12학년 / 12학년 이하. 단위 %)

-Potts Point : 57.7 / 17.4 / 16.4 / 8.5

-Double Bay : 57.2 / 14.4 / 18.5 / 10

-Bondi Beach : 56.5 / 17.417 / 9

-Bondi Junction : 53.6 / 17.2 / 17.9 / 11.4

-Blacktown : 31.5 / 23.5 / 20.5 / 24.5

-Mount Druitt : 20.3 / 21.4 /22.6 / 35.8

-Penrith : 18.5 / 26.6 / 17.4 / 37.5

Source: ABS 2016 Census (SA2). Showing only the percentage of people who answered the question.

 

 

해외 유입 이민자 비율을 보여주는 자료에서는 펜리스의 이민자 거주 비율이 가장 적었다. 이 지역의 호주 출생 비율은 80%, 해외출장 거주민 비율은 20%였으며 블랙타운은 해외출생 비율이 47%로 조사대상 지역(suburb) 중 가장 많았다.

▲ 출생지역 비율

(지역 : 호주 출생 / 해외 출생)

-Penrith : 80% / 20%

-Double Bay : 62% / 38%

-Mt Druitt : 62% /3 8%

-Potts Point : 56% / 44%

-Bondi Beach : 55% / 45%

-Bondi Junction : 53% / 47%

-Blacktown : 52% / 48%

Source: ABS Census 2016 post code data

 

 

동부 지역 거주민들의 ‘여유’는 자원봉사 활동 참여 비율에서도 엿불 수 있을 듯하다. 자발적 사회 기여 활동 또한 동부 지역이 서부에 비해 다소 높았다.

▲ 봉사활동 참여 비율

-Double Bay : 18%

-Potts Point : 16%

-Bondi Beach : 16%

-Bondi Junction : 15%

-Mt Druitt : 12%

-Blacktown : 10%

-Penrith : 8%

Source: ABS Census 2016 post code data

 

 

한편 조사대상 지역(suburb)별 가장 많은 거주민 출신 국가는 영국이었다. 동부 및 호주 출생 비율이 높은 서부 펜리스는 영국 출신이 가장 많이 거주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블랙타운은 인도(India) 출신이 12.3%로 가장 높았다. 또 마운트 드루이트는 필리핀 출생자 비율이 5.8%로 이 지역 다민족 가운데 가장 많은 수를 차지했다.

▲ 가장 높은 출생국 비율

-Potts Point : England- 7.3%

-Bondi Junction : England- 7.6%

-Bondi Beach : England- 9.1%

-Double Bay : England- 6.3%

-Blacktown : India- 12.3%

-Penrith : England- 4.7%

-Mt Druitt : Philippines- 5.8%

Source: ABS Census 2016 post code data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com.au

 

  • |
  1. 종합(매거진 메인).jpg (File Size:107.7KB/Download:8)
  2. 종합(매거진 2).jpg (File Size:70.5KB/Download:8)
  3. 종합(매거진 3).jpg (File Size:25.9KB/Download:8)
  4. 종합(매거진 4).jpg (File Size:110.8KB/Download:9)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771 뉴질랜드 주인들 “기후변화가 가져올 새로운 위험에 대한 이해 필요해” NZ코리아포.. 18.03.20.
2770 뉴질랜드 아던 총리, 뉴질랜드에서 석유 및 가스 발굴 금지 방안 검토 중 NZ코리아포.. 18.03.20.
2769 뉴질랜드 학생비자 인도 여성들, NZ입국 원하는 인도 남성들에게 이용당해 NZ코리아포.. 18.03.20.
2768 뉴질랜드 환자에게 폭행당해 응급실에 실려간 정신병원 간호사들 NZ코리아포.. 18.03.20.
2767 뉴질랜드 큰 파도 만나 절벽 붙잡고 버틴 끝에 간신히 구조된 스노클러들 NZ코리아포.. 18.03.19.
2766 뉴질랜드 오클랜드 남-북부 2만 3천 세대 신규 주택 건설, 장기적으로... NZ코리아포.. 18.03.19.
2765 뉴질랜드 세계적인 "미 투" 캠페인, 뉴질랜드에서도... NZ코리아포.. 18.03.19.
2764 뉴질랜드 자전거 헬멧 ‘선택사항’으로 변경하지는 캠페인 진행, 일반인 호응은 크지 않아 NZ코리아포.. 18.03.18.
2763 뉴질랜드 공짜 해외여행 유혹에 걸려 감옥살이 하게된 마약 운반책들 NZ코리아포.. 18.03.18.
2762 뉴질랜드 첫 주택 구입자 절반은 투자용, 주택 소유 개념 바뀌어 NZ코리아포.. 18.03.17.
2761 뉴질랜드 UN조사, 뉴질랜드 사람이 호주 사람보다 더 행복한 생활 NZ코리아포.. 18.03.17.
2760 뉴질랜드 과거 러시아 스파이, 가짜 뉴질랜드 신분으로 활동 NZ코리아포.. 18.03.16.
2759 뉴질랜드 부정한 돈 : 매년 뉴질랜드에서 $1.35 billion 자금 세탁 NZ코리아포.. 18.03.16.
2758 뉴질랜드 웰링턴에서 출산 임박 산모, 경찰 도움으로 병원 도착 후 출산 NZ코리아포.. 18.03.16.
2757 뉴질랜드 오클랜드 신규 주택 부지, 30년 전에 비해 1/3 정도 줄어들어 NZ코리아포.. 18.03.16.
2756 호주 호주 인구 진단- 고령화 진입 file 호주한국신문 18.03.15.
2755 호주 호주 인구 진단- 인프라 상황 file 호주한국신문 18.03.15.
2754 호주 호주 중앙은행, “토지개발 제한이 집값 40% 상승 요인” file 호주한국신문 18.03.15.
2753 호주 비명과 탄성은 기본, World's 11 most amazing pedestrian walkways file 호주한국신문 18.03.15.
2752 호주 ‘Jack Irish’ 시리즈의 범죄소설 대가, 피터 템플 타계 file 호주한국신문 18.03.15.
2751 호주 무심코 범하게 되는 도로교통 위반, 범칙금에 헉! file 호주한국신문 18.03.15.
2750 호주 시드니 일부 고소득층 지역, 어린이 예방접종률은 낮아 file 호주한국신문 18.03.15.
2749 호주 스트라스필드 공원 내 인조잔디 구장 설치 file 호주한국신문 18.03.15.
2748 호주 시드니 경매- 라벤더베이 1침실 아파트, 지역 ‘중간가격’ 크게 상회 file 호주한국신문 18.03.15.
2747 뉴질랜드 뉴질랜드, 지난해 4/4분기, 경상수지 적자폭 줄어들어 NZ코리아포.. 18.03.15.
2746 뉴질랜드 오클랜드 해변들 너무 더러워, 수영 행사들 취소돼 NZ코리아포.. 18.03.15.
2745 뉴질랜드 청소년 보호 시설 부족, 15살 소년 경찰서 구치소에서... NZ코리아포.. 18.03.15.
2744 뉴질랜드 하늘을 나는 무인 에어 택시,시범 운항 예정 NZ코리아포.. 18.03.15.
2743 뉴질랜드 주택 소유 유무에 따른 격차 상승, 구입 시 부모 도움 받아... NZ코리아포.. 18.03.14.
2742 뉴질랜드 “엄마는 생일 파티 준비하는데…” 농장사고로 사망한 9살 어린이 NZ코리아포.. 18.03.14.
2741 뉴질랜드 도로 옆 쓰레기 더미에서 현금으로 가득 채워진 금고 발견돼 NZ코리아포.. 18.03.14.
2740 뉴질랜드 먹이, 물 제대로 안 준 개주인, 100시간 사회봉사와 3년간 동물 소유 금지 NZ코리아포.. 18.03.14.
2739 뉴질랜드 오클랜드 절벽 위 맨션 구입 중국인 투자자, 84만 이상 벌금형 NZ코리아포.. 18.03.14.
2738 호주 공룡 노조 탄생 …건설, 항만 노조 통합 톱뉴스 18.03.09.
2737 호주 트레이디(기술자) 인건비, 왜 지역별로 천차만별일까? 톱뉴스 18.03.09.
2736 호주 호주 ‘미 투’ 운동의 현 주소는?...직장 성희롱 ‘여전’ 톱뉴스 18.03.09.
2735 호주 마케도니아 국호 분쟁, 호주로 확산 톱뉴스 18.03.09.
2734 호주 외도 파문 바나비 조이스, 다음달 출생 혼외자 “친자 아닐 수도…” 톱뉴스 18.03.09.
2733 뉴질랜드 사우스랜드 출산 서비스 격하, 아기가 길가에서 탄생할 수도.. NZ코리아포.. 18.03.09.
2732 뉴질랜드 뉴질랜드 여성들, 성 평등 이뤄지지 않았다고 생각 NZ코리아포.. 18.03.09.
2731 뉴질랜드 지난 총선, 국민당보다 노동당이 더 많은 자금 지출 및 후원금 NZ코리아포.. 18.03.09.
» 호주 시드니 서부와 동부- 수치로 보는 격차 file 호주한국신문 18.03.08.
2729 호주 시드니 서부와 동부- Tale of two Sydneys file 호주한국신문 18.03.08.
2728 호주 호주 대학에 중국-인도-네팔 학생들 지속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18.03.08.
2727 호주 호주 직장 내 여성 성차별과 성추행, ‘충격적’ 수준 file 호주한국신문 18.03.08.
2726 호주 시드니 주택 가격, 2012년 이래 첫 하락... CoreLogic 집계 file 호주한국신문 18.03.08.
2725 호주 시드니의 높은 주택 가격, 젊은 저소득자들에게 ‘타격’ file 호주한국신문 18.03.08.
2724 호주 NSW 경찰청 직원 테러 사주 라반 알루에 ‘최대 44년 형’ 선고 file 호주한국신문 18.03.08.
2723 호주 가정폭력 피해자 위한 ‘주택임대차법’ 개정 지연 file 호주한국신문 18.03.08.
2722 호주 NSW 주 정부, 도박 문제 많은 지역 ‘포커머신’ 제한 file 호주한국신문 18.03.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