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홈리스).jpg

지난 5년 사이 시드니의 노숙자 증가 비율이 호주 전체 증가율의 3배 가까이 되는 것으로 조사되면서 연방 정부 차원의 대책이 마련되어야 한다는 의견이다. 사진은 지난해 8월, 홈리스 문제 대책을 촉구하며 도심 마틴 플레이스(Martin Place)에 텐트촌을 만든 홈리스들. 사진 : aap

 

AHM 보고서... 시드니 도심 노숙자 증가율, 5년 사이 53% 달해

 

시드니 홈리스 인구가 호주 전체 증가율보다 3배나 빠르게 늘어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시드니 주택 가격 상승과 정책부실 때문이라는 지적이다.

호주 홈리스 관련 단체인 ‘Australian Homelessness Monitor’(AHM)가 멜번 기반의 관련 커뮤니티 기구인 ‘Launch Housing’에 의뢰해 실시한 조사 결과, 2016년까지 지난 5년 동안 시드니 홈리스는 48%가 늘어났다. 이 기간은 시드니 주택 가격이 매년 빠르게 상승한 시기였다.

지난 14일(월) 공개된 AHM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시드니의 경우 특히 이너 시티(Inner City) 지역의 홈리스 증가 비율은 53%, 그 외 지역에서 39%가 늘어 호주 전체 홈리스 증가율의 2배 이상에 달했다.

이 같은 홈리스 증가는 늘어난 가정 폭력, 그리고 주거비용 상승 때문으로 지적됐다.

이번 보고서의 수석 저자인 NSW 대학교 할 포슨(Hal Pawson) 교수는 “시드니의 심각한 주택 문제가 홈리스 상황을 악화시켰다”고 지적하면서 “전반적인 주택 임대료 상승이 지적되고 있지만 특히 민간 임대시장의 저렴한 임대용 주택이 크게 줄어들고 있다는 것은 가장 큰 문제”라고 덧붙였다.

보고서는 지난 2016-17 회계연도까지 4년 동안 정부의 홈리스 서비스 예산은 29%가 늘어났지만 정부 공공주택 투자는 8%가 감소했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포슨 교수는 “홈리스에 대한 대책보다는 홈리스 발생을 사전에 대비하는 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지난 2011년에서 2016년 사이 시드니 주택 가격 상승은 84%에 달했으며, 같은 기간 주거지를 잃고 노숙자가 된 이들은 28%가 증가했다.

시드니 주택 경기가 최고조에 이르던 시점, 노숙자 경험을 했던 탈리(Talie)씨에게 있어 이번 홈리스 관련 보고서는 아주 익숙한 이야기이다.

가정 폭력을 경험한 그녀는 이를 피해 집을 나온 뒤, 지난 5년 사이 보다 저렴한 임대주택을 찾아 무려 14차례 이사를 했다. 더욱이 근골격계 장애를 갖고 있어 상황은 더욱 어려웠다. 장애 연금(disability pension)과 불규칙한 캐주얼 일자리를 전전해야 했기 때문이다. 저렴한 주거비용을 위해 시드니 각지로 이사해야 했던 그녀는 공공주택을 받기 전 5년 동안 3차례나 노숙자로 전락하기도 했다.

NSW 녹색당의 주택부 담당인 제니 레옹(Jenny Leong) 의원은 “NSW 주 정부가 늘어나는 홈리스 비율에 맞추어 공공주택을 충분히 늘려나가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레옹 의원은 “실제로 주 정부는 공공주택을 정부 정책의 맨 가장자리에 두고 어설프게 대처하고 있다”며 “도심 안의 가치 있는 주택을 잃어버렸다”고 비난했다. NSW 주 정부가 밀러스포인트(Milers Point) 등의 정부 소유 공공주택을 매각하고도 약속한 것처럼 새 공공주택 건설을 하지 않은 것을 꼬집은 것이다.

레옹 의원은 이어 “미래 주택위기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정부 정책의 획기적인 전환이 필요하다”면서 “병원, 대중교통 인프라에 투자하는 것만큼 공공주택에 대한 예산 투입이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이번 보고서는 NSW 주 정부의 ‘사회복지 및 공공주택 기금’(Social and Affordable Housing Fund)과 기존 공공주택 개보수 프로그램인 ‘Communities Plus’에 대해서는 환영의 뜻을 표하면서도 “하지만 이 같은 계획은 향후 20년간 NSW 주 내에 요구되는 10만 채의 저렴한 임대주택의 4분의 1을 해결하는 데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멜번(Melbourne) 기반의 홈리스 지원 민간 기구인 ‘Launch Housing’의 토니 키넌(Tony Keenan) 대표는 “연방 정부가 주도해 10년의 장기 계획으로 저렴한 임대주택을 늘이기 위한 국가 전략이 요구된다”면서 “이 같은 획기적인 전략이 시행되기까지는 임시 처방만이 있을 뿐이며 결국 홈리스 상황은 더욱 악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연방 사회복지부의 댄 테한(Dan Tehan) 장관은 향후 5년간 연방 정부는 공공주택 기금으로 70억 달러를, 홈리스 기금으로 6억2천만 달러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각 주-테러토리 정부가 이 기금을 받을 수 있는 명확한 조건을 입법화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NSW 공공주택 및 가정폭력 예방부 프루 고워드(Pru Goward) 장관실 대변인은 “주 정부는 현재 호주 내에서 가장 큰 규모의 공공주택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고만 주장했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홈리스).jpg (File Size:90.8KB/Download:8)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069 호주 평균소득 증가한 직업 분야, 하락한 일자리는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18.05.24.
3068 호주 “지방 정착 이민자들, 커뮤니티 활성화에 기여한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5.24.
3067 호주 “차우 착 윙, 전 유엔 사무총장에게도 뇌물 제공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5.24.
3066 호주 올 1분기 시드니 지역 중간 주택 가격 다소 하락 file 호주한국신문 18.05.24.
3065 호주 “도시 빌딩의 옥상정원, 홍수 피해 줄이고 냉방비용 절약” file 호주한국신문 18.05.24.
3064 호주 NSW 주 일부 해안 지역 주택 가격, 상승세 이어져 file 호주한국신문 18.05.24.
3063 호주 NSW 주립 도서관, ‘2018 세계보도사진전’ 마련 file 호주한국신문 18.05.24.
» 호주 늘어나는 시드니 홈리스, 호주 전체 증가 비율의 2배 이상 file 호주한국신문 18.05.24.
3061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시장 둔화 속, 일부 지역 경매 ‘활기’ file 호주한국신문 18.05.24.
3060 뉴질랜드 탯줄 자르기 전 60초만 기다려도, 많은 조산아들 목숨 건져 NZ코리아포.. 18.05.22.
3059 뉴질랜드 아시아 동성 연애자들, 뉴질랜드를 도피처로 찾아와... NZ코리아포.. 18.05.22.
3058 뉴질랜드 두 개 시중 은행, 크레딧 카드 도용사고 및 거래 착오 신고 증가 NZ코리아포.. 18.05.22.
3057 뉴질랜드 뉴질랜드 지리적 상황, 강대국 군사적 강제점령 가능성 거의 없어 NZ코리아포.. 18.05.21.
3056 뉴질랜드 '차세대 P' 합성 마약, 뉴질랜드에서도 등장 경고 NZ코리아포.. 18.05.21.
3055 뉴질랜드 기온 내려가면서 밤에 도움 청하는 노숙자 급증 NZ코리아포.. 18.05.19.
3054 뉴질랜드 교내에서 대마초 피우는 영상 소셜미디어에 올린 남학생들 NZ코리아포.. 18.05.19.
3053 호주 힐송 한국어 통역서비스, 영어강좌 운영- 율디스 김, 안젤라김, 바이올렛 이 톱뉴스 18.05.18.
3052 호주 호주정부 “지방 정착 이민자, 지방에 상주하라”…비자 규정 개정 추진 톱뉴스 18.05.18.
3051 호주 QLD 인구 500만 돌파…예상보다 4년 앞당겨져 톱뉴스 18.05.18.
3050 호주 호주 1분기 임금 전년 4분기 대비 0.5% 상승 톱뉴스 18.05.18.
3049 호주 2018 NAPLAN...응시생 20% 온라인 테스트, 찬반 공방은 진행형 톱뉴스 18.05.18.
3048 호주 소득세 인하 예산안, 턴불 정부 지지율 하락으로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7.
3047 호주 한 겨울에도 열기는 이어진다... Australia's best winter festivals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7.
3046 호주 호주 젊은 수학자, 런던 왕립학회 최연소 회원에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7.
3045 호주 “정부, 또 다른 ‘글로벌 금융위기’ 대비가 없다” 경고 나와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7.
3044 호주 올해 아치볼드 상, ‘이베트 코퍼스미스 셀프 초상화’ 수상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7.
3043 호주 연방 법원, 물티슈 허위광고 ‘White King’ 사에 벌금 70만 달러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7.
3042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일부 경매 매물에 예비구매자 열기 고조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7.
3041 뉴질랜드 펭귄 번식철 돌아와, 보호단체들 “개에게 반드시 목줄 채우도록 당부” NZ코리아포.. 18.05.16.
3040 뉴질랜드 천연 섬유 사용, 변화를 꾀하는 뉴질랜드 기업 메리노 NZ코리아포.. 18.05.16.
3039 뉴질랜드 주택 구입 어려움 해소, 공동 소유 개념 주택 소유 제도 검토 중 NZ코리아포.. 18.05.16.
3038 뉴질랜드 데본 포트 해군 기지 이전 소식, 부동산개발업자 군침 흘려 NZ코리아포.. 18.05.15.
3037 뉴질랜드 안면 인식 기술, 좀도둑 잡으려다 무고한 고객을... NZ코리아포.. 18.05.15.
3036 뉴질랜드 젖소 두들겨 팬 농부, 5년간 동물 소유 금지와 가택구류형 받아 NZ코리아포.. 18.05.14.
3035 뉴질랜드 부모가 담배를 피우는 가정, 아이들 니코틴 수치도 높아 NZ코리아포.. 18.05.14.
3034 뉴질랜드 NZ인구 33%인 오클랜드, 뉴질랜드 경제 40% 이상 차지 NZ코리아포.. 18.05.14.
3033 호주 2024년 대거 일자리 창출 직종은, 간호사 교사 농부 톱뉴스 18.05.11.
3032 호주 2018 연방예산안의 “승자와 패자” 톱뉴스 18.05.11.
3031 호주 [2018 연방예산안] 소득세 인하 혜택 대상 계층은? 톱뉴스 18.05.11.
3030 호주 Federal Budget 2018- 기본 방향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0.
3029 호주 Federal Budget 2018- winners and loosers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0.
3028 호주 아시아 지역에서의 호주 ‘파워’, 2030년경 크게 줄어들 듯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0.
3027 호주 작가 겸 코미디언이 본 10 most Australian values...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0.
3026 호주 베레지클리안 주 총리, “이민자 수 적절한 수준이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0.
3025 호주 NSW 주, 신기술 이용해 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 단속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0.
3024 호주 작가 제시카 타운센드, 첫 소설로 2018 ABIA 수상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0.
3023 호주 올해 아치볼드 ‘패킹룸 상’, ‘지미 반스의 초상’ 수상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0.
3022 호주 시드니-멜번 부동산 가격, 4%가량 하락 전망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0.
3021 호주 파라마타 카운슬, 필립 스트리트를 ‘Smart Street’로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0.
3020 호주 올해 ‘캠시음식축제’에 ‘The Voice’ 출신 스타들 출연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