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보도사진전).png

‘2018 세계보도사진전’이 5월26일 개막해 NSW 주립 도서관(State Library of NSW)에서 한 달간 진행된다. 사진은 ‘올해의 사진’(Photo of the Year) 상을 수상한 날도 슈미츠(Ronaldo Schemidt)의 보도사진. 베네수엘라 시민들의 대통령에 대한 항의시위 현장의 한 장면을 담아낸 것이다.

 

5월26일~6월24일까지... 125개국서 촬영된 150개 보도사진들 선보여

 

내일(26일)부터 NSW 주립 도서관(State Library of NSW)에서 ‘2018 세계보도사진전’이 개최된다.

이번 전시회에는 2017년부터 전 세계 125개국 4천548명의 기자들이 촬영한 7만3,044개의 보도사진 가운데 선정된 150개의 최고 작품들이 선보인다.

호주 사진작가 중에는 태국에서 활동하고 있는 패트릭 브라운(Patrick Brown) 기자와 뉴욕에서 활동하고 있는 애덤 퍼거슨(Adam Ferguson) 기자가 올해 수상자 가운데 이름을 올렸다.

‘올해의 사진’(Photo of the Year) 상을 수상한 우승 작은 로날도 슈미츠(Ronaldo Schemidt)가 촬영한 사진으로, 2017년 5월3일 베네수엘라의 카라카스에서 니콜라스 마두로(Nicolás Maduro) 대통령에 대한 항의 시위 중 오토바이 가스탱크 폭발로 몸에 불이 붙은 28세 남성 호세 빅토르 살라자르 발자(José Víctor Salazar Balza)의 모습을 담은 것이다.

당시 시위를 진압하던 베네수엘라 국가경비대와 시위대 간의 충돌로 화재와 함께 많은 희생자가 발생했다. 살라자르는 1-2도 화상을 입고 생존한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보도사진전 배심원단의 마그달레나 헤레라(Magdalena Herrera) 의장은 “‘올해의 사진’은 당시 일어난 중요한 사건을 담은 것으로 이에 대한 의문점을 불러일으키는 것이어야 하며, 한 해 동안 전 세계에서 발생한 사건에 대한 하나의 시각을 제시할 수 있어야 한다”고 선정 기준을 설명했다.

이번 전시회를 마련한 NSW 주립도서관의 존 밸런스(John Vallance) 사서는 “세계보도사진전은 시드니에서 가장 중요한 전시회 중 하나로, 놓쳐서는 안 될 기회”라며 “전시회 오픈 시간을 월요일에서 목요일까지는 저녁 8시까지로 늘려 보다 많은 이들이 관람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NSW 주립도서관에서 진행되는 ‘2018 세계보도사진전’은 6월24일까지 진행된다.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보도사진전).png (File Size:399.2KB/Download: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105 호주 낮은 임금성장 속, 호주 정치인 연봉은 크게 높아 file 호주한국신문 18.05.31.
3104 호주 호주 억만장자 수 76명, 지난해 비해 16명 늘어나 file 호주한국신문 18.05.31.
3103 호주 ‘CWUR 세계 대학평가’... 호주 4개 대학 100위권에 file 호주한국신문 18.05.31.
3102 호주 화제의 타운- 산악자전거 코스로 지역경제 살린 TAS 더비 마을 file 호주한국신문 18.05.31.
3101 호주 운항거리 기준, 가장 저렴한 항공사는... file 호주한국신문 18.05.31.
3100 호주 시드니 지역 ‘스쿨존’의 과속 차량, “강력한 단속 필요하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5.31.
3099 호주 ‘Home and Away’ 여배우 코넬리아 프란체스 타계 file 호주한국신문 18.05.31.
3098 호주 지난 1년 사이 시드니 기차 이용 상황, 크게 악화 file 호주한국신문 18.05.31.
3097 호주 높은 가격의 해안가 주택, “아직 저렴한 곳 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5.31.
3096 호주 패스트푸드 업체들, 설탕-소금-포화지방 줄여야... file 호주한국신문 18.05.31.
3095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예비 구매자들, ‘결정’에 더욱 신중 file 호주한국신문 18.05.31.
3094 뉴질랜드 “잠든 아기에게 ‘폴라 플리스’는 위험!” NZ코리아포.. 18.05.30.
3093 뉴질랜드 노스쇼어를 독립적으로...국민 투표 청원 시도 NZ코리아포.. 18.05.30.
3092 뉴질랜드 100년도 더 지난 난파선 “무리와이 해변 모래 속에서 나타났다” NZ코리아포.. 18.05.30.
3091 뉴질랜드 교사 부족 속에서, 오클랜드대학교 교대 시설 15% 줄일 방침 NZ코리아포.. 18.05.30.
3090 뉴질랜드 뇌물 받고 운전면허증 발급, 전직 AA직원 재판받아 NZ코리아포.. 18.05.30.
3089 뉴질랜드 경찰 추격 중 숨진 12살 소녀 “오빠도 호주에서 4년 전 같은 사고로…” NZ코리아포.. 18.05.29.
3088 뉴질랜드 베이 오브 아일랜드 바다에서 열대성 대형 물고기 발견 NZ코리아포.. 18.05.29.
3087 뉴질랜드 FBI, 전세계 사용 중인 인터넷 라우터 재부팅 당부 NZ코리아포.. 18.05.29.
3086 뉴질랜드 뉴질랜드도 낙태법 개정 움직임.. NZ코리아포.. 18.05.28.
3085 뉴질랜드 세탁기에 올라가 놀다가 문잠겨 긴급 소방대원 출동 NZ코리아포.. 18.05.28.
3084 뉴질랜드 키위들, 아시아 중요성 조금씩 인지해가고 있지만... NZ코리아포.. 18.05.28.
3083 호주 한국보다 3배 비싼 호주의 전기세 톱뉴스 18.05.27.
3082 호주 100만 달러 이상 고급주택 전 세계적으로 '불티' 톱뉴스 18.05.27.
3081 뉴질랜드 퍼스 발 오클랜드 행 에어 뉴질랜드, 바퀴벌레도 탑승 NZ코리아포.. 18.05.26.
3080 뉴질랜드 구급차에서 응급대원 폭행하면 6개월 감옥행, 새로운 법... NZ코리아포.. 18.05.26.
3079 뉴질랜드 뉴질랜드 경제, 내리막으로 접어들었다고... NZ코리아포.. 18.05.25.
3078 뉴질랜드 특정 지역 관광객 30% 증가, 방문객 절반 정도는 국립공원 방문 NZ코리아포.. 18.05.25.
3077 뉴질랜드 뉴질랜드 교통 사고 희생자, 계속 늘어나고 있어 NZ코리아포.. 18.05.25.
3076 뉴질랜드 오클랜드, 국내 최초로 목재 고층 건물 들어서 NZ코리아포.. 18.05.24.
3075 뉴질랜드 8마리나 되는 향유고래, 북섬 해변에서 죽은 채 발견돼 NZ코리아포.. 18.05.24.
3074 뉴질랜드 맥도널드 아이스크림에서 발견된 약물 NZ코리아포.. 18.05.24.
3073 뉴질랜드 콘돔으로 포장된 마약, 은밀한 부위에 숨겨 반입한 여성들 NZ코리아포.. 18.05.24.
3072 뉴질랜드 중국 영사관 사칭, 뉴질랜드 거주 중국인 대상 사기극 늘어나 NZ코리아포.. 18.05.24.
3071 호주 ‘티핑 포인트’(tipping point) 상태의 시드니 도로교통 정체 file 호주한국신문 18.05.24.
3070 호주 시드니 지역 4대 ‘일자리 허브’로 매일 50만 명 출퇴근 file 호주한국신문 18.05.24.
3069 호주 평균소득 증가한 직업 분야, 하락한 일자리는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18.05.24.
3068 호주 “지방 정착 이민자들, 커뮤니티 활성화에 기여한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5.24.
3067 호주 “차우 착 윙, 전 유엔 사무총장에게도 뇌물 제공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5.24.
3066 호주 올 1분기 시드니 지역 중간 주택 가격 다소 하락 file 호주한국신문 18.05.24.
3065 호주 “도시 빌딩의 옥상정원, 홍수 피해 줄이고 냉방비용 절약” file 호주한국신문 18.05.24.
3064 호주 NSW 주 일부 해안 지역 주택 가격, 상승세 이어져 file 호주한국신문 18.05.24.
» 호주 NSW 주립 도서관, ‘2018 세계보도사진전’ 마련 file 호주한국신문 18.05.24.
3062 호주 늘어나는 시드니 홈리스, 호주 전체 증가 비율의 2배 이상 file 호주한국신문 18.05.24.
3061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시장 둔화 속, 일부 지역 경매 ‘활기’ file 호주한국신문 18.05.24.
3060 뉴질랜드 탯줄 자르기 전 60초만 기다려도, 많은 조산아들 목숨 건져 NZ코리아포.. 18.05.22.
3059 뉴질랜드 아시아 동성 연애자들, 뉴질랜드를 도피처로 찾아와... NZ코리아포.. 18.05.22.
3058 뉴질랜드 두 개 시중 은행, 크레딧 카드 도용사고 및 거래 착오 신고 증가 NZ코리아포.. 18.05.22.
3057 뉴질랜드 뉴질랜드 지리적 상황, 강대국 군사적 강제점령 가능성 거의 없어 NZ코리아포.. 18.05.21.
3056 뉴질랜드 '차세대 P' 합성 마약, 뉴질랜드에서도 등장 경고 NZ코리아포.. 18.05.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