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패스워드).jpg

다양한 사이트 접속을 위해 필요한 패스워드는 디지털 시대의 필수 항목이 됐다. 전문가들은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보안 수준이 높은 암호 설정이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있지만 대개는 기억하기 쉽게 단순한 숫자나 문자를 설정한다는 지적이다.

 

아라비아 숫자, 가장 많아... ‘123456’은 무려 2천 만 명이 사용
유출 패스워드 분석, 컴퓨터 키보드 배열에서 딴 암호, 압도적

 

디지털 시대에서 온라인에 접속하기 위한 ‘패스워드’는 필수 사항이다. 과거 은행 거래나 신용카드의 개인 암호에서 이제는 전자메일(e-mail), 개개인이 선호하는 사이트 접속을 위해, 심지어 늘 손에 쥐고 있어야 하는 스마트폰의 잠금장치, 생활에 필요한 어플리케이션(App)을 다운받기 위해서, 그 외에서 다양한 분야의 온라인 접속을 위해서도 개인 ‘패스워드’ 설정은 반드시 요구받는다.
그러다보니 하나의 패스워드를 정해 다양한 사이트에서 사용하는 이들이 있는가 하면 제각각 다른 암호를 지정하는 이들도 있고, 종종 설정한 ‘패스워드’를 잊어버리는 일도 생긴다.
그러다보니 너무 많은 암호를 생각해야 하는 디지털 사용자들 가운데는 단순하고 늘 쉽게 떠올릴 수 있는 특정 문자를 ‘패스워드’로 사용하는 이들이 많다. 하지만 디지털 전문가들은 개인정보 보호가 더욱 요구되고, 사이버 보안의 중요성이 강조되는 상황에서 단순한 암호 설정은 사이버 상에서 개인정보를 쉽게 해킹당할 수 있다고 경고한다. 또한 일부 사이트에서는 보안수준 강화를 위해 가입자의 암호 설정에서 숫자나 알파벳, 특수문자를 혼합하여 지정하고 최소 8자리 이상을 사용하라고 요구하기도 한다.
특히 개인 암호 보호를 위해 전문가들은 이를 전문적으로 관리해주는 ‘1Password’나 ‘LastPass’ 등 암호 관리자 사용을 권장하기도 한다. 이런 서비스 사이트는 각 개인이 사용하는 사이트마다 길고 안전한 암호를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안내한다.
호주 국영 ABC 방송 뉴스에는 통계나 조사 수치를 통해 호주 내 제반 이슈를 보여주는 ‘Chart of the day’라는 코너가 있다. 매주 또는 격주로 소개하는 이 코너에서 최근 흥미로운 통계 하나가 소개됐다. 바로, 호주인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암호를 집계한 것이다. 방송은 개인 소셜 미디어 등에서 유출된 5억 개 이상의 암호를 관리하는 ‘Pwned Passwords’(https://haveibeenpwned.com)를 통해 전 세계 네티즌들이 가장 많이 설정했던 ‘패스워드’를 소개하면서 “이 암호들을 사용하고 있다면 지금 당장 바꾸는 것이 좋다”고 권고했다.
‘Chart of the day’ 코너에서 소개한, 사용자가 많은 상위 100개 리스트에 언급된 ‘패스워드’들은 너무 단순하고 손쉽게 노출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손쉽게 기억하고자 단순히 아라비아 숫자를 나열한 암호 지정(123456, 123456789, 11111, 000000, 121212, 7777777, 222222, 555555, 789456123, 999999, 888888 등)이 가장 많았으며, 컴퓨터 키보드 위치를 보고 6자리 또는 8자리로 설정한 것들 또한 상당 비중을 차지했다. 예를 들어 자판 상당의 영문 글자를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나열한다든다(qwerty, qwertyuiop등) 숫자와 영문 상단이 자판을 나란히 배열한 암호(123qwe, qwe123, 1q2w3e4r 등), 키보드 왼쪽 상단에서 아래쪽으로 나열한 숫자와 문자(1qaz2wsx, qazwsx 등), 영문 자판 두 번째 줄, 또는 세 번째 줄 문자를 왼쪽에서 오른쪽 나열(asdfghjkl, asdfg, zxcvbnm 등)한 암호가 그것들이다.
이외 흔한 이름이나 단어 사용하거나(michael, ashley, daniel, jessica, charlie, jesus, love, football, baseball, princess), 욕설(fu*kyou, fu*kyou1), 패스워드 요구에 ‘password’라는 문자를 사용하거나 특정 SNS 이름(linkedin)을 그대로 사용한 암호도 상당수에 달했다. 또 ‘삼성’의 이름을 활용한 암호(samsung) 사용자도 28만8천 명이 넘었다.   
   
■ 네티즌 사용, 상위 100개 패스워드
(유출됐던 암호들에서 가장 많이 설정된 것임. 단위 : 명)
1. 123456 : 20,760,336
2. 123456789 : 7,016,669
3. qwerty : 3,599,486
4. password : 3,303,003
5. 111111 : 2,900,049
6. 12345678 : 2,680,521
7. abc123 : 2,670,319
8. password1 : 2,310,111
9. 1234567 : 2,298,084
10. 12345 : 2,088,998
11. 1234567890 : 2,075,018
12. 123123 : 2,048,411
13. 000000 : 1,832,944
14. iloveyou : 1,462,146
15. 1234 : 1,143,408
16. 1q2w3e4r5t : 1,109,333
17. qwertyuiop : 1,028,295
18. 123 : 977,827
19. monkey : 932,064
20. 123456a : 928,360
21. dragon : 913,822
22. 123321 : 856,401
23. 654321 : 836,566
24. 666666 : 814,898
25. homelesspa : 727,478
26. 1qaz2wsx : 726,341
27. myspace1 : 707,334
28. 121212 : 687,369
29. 123qwe : 675,027
30. a123456 : 646,415
31. 1q2w3e4r : 598,708
32. 123abc : 595,847
33. qwe123 : 595,392
34. 7777777 : 591,487
35. target123 : 585,315
36. tinkle : 583,478
37. 1g2w3e4r : 573,735
38. gwerty : 573,285
39. zag12wsx : 572,790
40. gwerty123 : 572,625
41. qwerty123 : 554,177
42. qwerty1 : 547,172
43. 222222 : 544,628
44. zxcvbnm : 540,557
45. 987654321 : 533,133
46. 555555 : 511,145
47. fuckyou : 502,599
48. asdfghjkl : 491,342
49. 112233 : 485,605
50. 1q2w3e : 473,459
51. 123123123 : 470,550
52. qazwsx : 469,715
53. computer : 440,708
54. 12345a : 434,604
55. princess : 416,048
56. 159753 : 398,026
57. 1234qwer : 385,656
58. michael : 376,677
59. iloveyou1 : 375,128
60. football : 370,247
61. sunshine : 366,983
62. 789456123 : 364,871
63. fuckyou1 : 364,591
64. aaaaaa : 353,071
65. passer2009 : 352,007
66. ashley : 349,231
67. 11111 : 347,361
68. princess1 : 343,886
69. 777777 : 342,994
70. 123654 : 336,730
71. 11111111 : 331,817
72. daniel : 328,903
73. 999999 : 324,971
74. asdfgh : 322,982
75. 888888 : 318,319
76. football1 : 315,774
77. abcd1234 : 313,579
78. love : 313,363
79. 12qwaszx : 312,045
80. love123 : 308,202
81. monkey1 : 307,245
82. jordan23 : 306,027
83. asdf : 304,099
84. a12345 : 303,470
85. 123456789a : 302,471
86. shadow : 297,035
87. azerty : 295,067
88. jessica : 293,925
89. superman : 293,672
90. FQRG7CS493 : 290,505
91. samsung : 288,631
92. linkedin : 286,488
93. asd123 : 285,741
94. 88888888 : 281,083
95. charlie : 278,516
96. baseball : 278,384
97. michael1 : 276,883
98. master : 276,385
99. jesus1 : 274,581
100. babygirl1 : 272,371
Source: Pwned Passwords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패스워드).jpg (File Size:44.9KB/Download:1)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211 뉴질랜드 젊은 여의사, 직장 내 성희롱 견디고 있어 new NZ코리아포.. 16:21
3210 뉴질랜드 15년째 실종 미스터리, 타우랑가 로또 맨 존 더프 new NZ코리아포.. 16:21
3209 뉴질랜드 키위 셋 중 둘, 운전에 불안감 느껴 new NZ코리아포.. 16:20
3208 뉴질랜드 유럽에서 가장 영향력있는 인물들, 웰링턴 자유무역협의 참석 NZ코리아포.. 18.06.22.
3207 뉴질랜드 일광 시간 짧아 겨울 우울증 올 수도...가벼운 운동으로 기분 전환 NZ코리아포.. 18.06.22.
3206 뉴질랜드 맥주, 59% 키위 식사할 때 선택 NZ코리아포.. 18.06.22.
3205 뉴질랜드 오클랜드 도로는 공사중; 최대 한주에 240개 프로젝트 NZ코리아포.. 18.06.21.
3204 뉴질랜드 한국 여권, 2018년 세계 여권 순위 2위 NZ코리아포.. 18.06.21.
3203 뉴질랜드 북섬 와이히 근처 도로, 거대한 싱크홀 NZ코리아포.. 18.06.21.
3202 호주 NSW 2018-19 예산 계획- Winners & Losers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1.
3201 호주 NSW 2018-19 예산 계획- 교육 및 보건 분야에 우선 집중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1.
3200 호주 Pitched battles: ‘월드컵’ 축구 전쟁, 실제 도발로 이어질 가능성 높다(1)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1.
3199 호주 호주인들이 느끼는 생활비 압박감, 가장 심한 도시는 시드니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1.
3198 호주 시드니-멜번 지역별 임금성장 큰 차이, 소득격차 심화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1.
3197 호주 시드니 경전철 공사 지연으로 주 정부, 소송 휘말려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1.
3196 호주 부동산 인지세, NSW 정부의 가장 큰 수입원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1.
3195 호주 신규 보육 서비스 패키지, ‘myGov’에서 신청 가능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1.
3194 호주 길어진 수명, 질병도 늘어... 호주인 2명 중 1명 만성질환자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1.
3193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키리빌리 1개 침실 아파트, 187만5천 달러 낙찰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1.
3192 뉴질랜드 14개 카운실, 지역 연료세 도입 고려 중​ NZ코리아포.. 18.06.20.
3191 뉴질랜드 뉴질랜드에서 가장 렌트비가 비싼 지역은? NZ코리아포.. 18.06.20.
3190 뉴질랜드 300% 주택 보험료 인상, 웰링턴 여성 충격에 빠져 NZ코리아포.. 18.06.20.
3189 뉴질랜드 고 스티븐 호킹 박사가 앓았던 운동신경 질환 “NZ 발병률, 세계 최고로 나타나” NZ코리아포.. 18.06.19.
3188 뉴질랜드 실제 인체 전시회에서 발가락들 훔쳐갔던 20대 남성 NZ코리아포.. 18.06.19.
3187 뉴질랜드 Airbnb 숙소 주인 “10대들 난장판 파티로 한바탕 곤욕” NZ코리아포.. 18.06.19.
3186 뉴질랜드 에어 뉴질랜드, NZ 에서 가장 일하기 좋은 직장 NZ코리아포.. 18.06.19.
3185 뉴질랜드 오클랜드, 세계 최초의 비행 택시 시범 운행 도시 되나? NZ코리아포.. 18.06.19.
3184 뉴질랜드 뉴질랜드인들의 식탁에 등장한 메뚜기 요리 NZ코리아포.. 18.06.18.
3183 뉴질랜드 테 아라이 해변에서 촬영된 희귀한 레드 스프라이트 NZ코리아포.. 18.06.18.
3182 뉴질랜드 맥도날드 플라스틱 빨대, 영국에선 9월부터 금지되지만... NZ코리아포.. 18.06.18.
3181 뉴질랜드 마오리와 퍼시픽 학교 리더 27%, 인종 차별 경험 NZ코리아포.. 18.06.18.
3180 뉴질랜드 엄마 뱃속에서 마약에 노출된 아기, 1주일에 한명 태어나 NZ코리아포.. 18.06.18.
3179 호주 영주권 신청자 대상 영어시험 도입 움직임 거센 반발 촉발 톱뉴스 18.06.17.
3178 호주 호주정부, 북미정상회담에 “신중한 환영” 톱뉴스 18.06.17.
3177 호주 2018 FIFA 월드컵 개막…다음달 15일까지 러시아 11개 도시에서 톱뉴스 18.06.17.
3176 뉴질랜드 윈스턴 피터스 장관, 뉴질랜드도 북한 경제를 도울 수 있다고... NZ코리아포.. 18.06.15.
3175 뉴질랜드 속이 빨간 키위, 전 세계로 수출 예정 NZ코리아포.. 18.06.15.
3174 뉴질랜드 럭비 경기장에 알몸 난입했던 20대, 벌금 1천 달러 선고돼 NZ코리아포.. 18.06.14.
3173 뉴질랜드 10대 딸 잃었던 더니든 엄마 “슬픔 이겨내지 못한 채 결국 엄마마저…” NZ코리아포.. 18.06.14.
3172 뉴질랜드 하늘 높은 줄 모르는 아보카도 가격 NZ코리아포.. 18.06.14.
3171 뉴질랜드 남극 빙하 해빙 시나리오 공개, 지구 온난화 심각성 재강조 NZ코리아포.. 18.06.14.
3170 뉴질랜드 다섯명 중 네명, 차 유리창 깨고 도난당한 경험 있어 NZ코리아포.. 18.06.14.
3169 호주 디지털 기술, 학생들 수업에 유익? 아니면 유해? file 호주한국신문 18.06.14.
3168 호주 오는 7월1일부터 고령 연금 수급 기준, 일부 변경 file 호주한국신문 18.06.14.
3167 호주 NSW 주 음주운전자 증가... 지방 지역 크게 높아 file 호주한국신문 18.06.14.
» 호주 온라인 시대, 네티즌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패스워드’는? file 호주한국신문 18.06.14.
3165 호주 NSW 주, 시드니 외 지방 지역 ‘관광 활성화’ 추진 file 호주한국신문 18.06.14.
3164 호주 주택경기 둔화 속, ‘홈론’ 승인 비율 하락... 18개월 만에 최저 file 호주한국신문 18.06.14.
3163 호주 ‘부부젤라’는 잊어라, 러시아는 ‘Spoons of Victory’... file 호주한국신문 18.06.14.
3162 호주 ‘Socceroos’의 러시아 월드컵 본선 경기 일정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6.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