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흡연 1).jpg

흡연으로 인해 유발되는 질병에 대한 연구가 계속되고 이로 인해 발생될 수 있는 질병 범위도 늘어나면서 현재의 흡연 경고 문구가 바뀌어야 할 수도 있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호주는 지난 2012년부터 ‘Plain Cigarette Packaging’을 의무화하여 모든 브랜드의 담배갑을 동일한 디자인으로 하되 브랜드만 표기하도록 했다.

 

‘Cancer Council Victoria’, 담배 케이스의 흡연 경고문 바뀌어야...

 

“담배 케이스에 부착되어 있는 흡연 위험 경고 라벨이 바뀌어야 할 수도 있다.”

흡연이 폐암과 심장질환의 주요 원인이라는 점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인식하고 있다. 이외에도 흡연으로 인한 폐해는 여러 질병에 두루 관계하고 있지만, 급성 백혈병과 류마티스 관절염을 일으킬 수 있다는 것에 대해서는 크게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는 조사가 나왔다.

이에 따라 현재 담배 포장의 경고 라벨 문구가 바뀌어야 할 수도 있다는 의견이 제기됐다고 금주 월요일(9일) ABC 방송이 전했다.

이는 빅토리아 주 암 위원회(Cancer Council Victoria)가 호주인 1천8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것으로, 빅토리아 암 위원회는 흡연이 폐암, 뇌졸중, 당뇨 유발 등 이미 밝혀진 23가지 질병의 위험 상태를 증가시켰는지 여부를 조사했다.

그 결과 10명 중 8명이 폐, 목, 구강암, 심장질환, 폐기종 등이 흡연과 관련되어 있음을 알고 있었지만 발기부전, 여성 불임, 당뇨, 간암과 관련되어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 이들은 상당히 적었다.

이번 조사를 실시한 빅토리아 암 위원회의 미셸 스콜로(Michelle Scollo) 박사는 “담배에 부착되어 있는 경고 라벨이 그 목적을 달성한 것이며, 이제는 그 내용을 더 확대할 때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스콜로 박사는 이어 “담배의 경고 문구와 미디어 캠페인에서 강조하는 담배의 유해성에 대해 흡연자가 주지하고 있다는 것은 다행”이라고 언급한 뒤 “하지만 흡연이 여성 임신율을 절반가량 떨어뜨린다는 사실을 알려주지 못한다면 이는 사람들의 삶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다”며 “이외에도 흡연으로 인한 폐해에 대해 사람들이 알아야 할 사실이 많다”고 강조했다.

흡연으로 인해 발생될 수 있는 주요 질병 외에도 여러 폐해에 대해 잘 알려지지 않은 이유는, 담배에 경고 문구를 삽입하기 시작한 이후에도 지속적 연구를 통해 더 많은 질병을 유발한다는 연구가 나왔기 때문이라는 게 스콜로 박사의 설명이다.

현재 판매되는 담배의 경고 문구는 2012년부터 시행된 것으로, 이 문구에는 일부 질병에 대한 경고만 담겨 있는 상태이다.

스콜로 박사는 지난 2014년 미국 외과의사회의 보고서를 인용하면서 “흡연으로 인해 발생될 수 있는 질병들이 더 많다는 사실이 드러났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그 이전인 2011년 흡연이 간암과 결장암, 당뇨, 발기부전의 원인이라는 점이 분명하게 밝혀졌다는 것이다.

스콜로 박사는 “이 같은 연구 결과는 담배에 부착하는 새로운 경고문구와 함께 이의 캠페인 확대로 이어져야 한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라며 흡연으로 인한 질병 위험이 더 많이 표기되어야 한다는 의견이다.

 

종합(흡연 2).jpg

담배 표장에 부착되어 있는 경고 문구와 그림.

 

담배의 경구문구 효과에 대해 맨 처음 조사를 수행한 바 있는 호주국립대학교(Australian National University) 인류학자인 시몬느 드니스(Simone Dennis) 교수는 흡연 경고문에 대한 사람들의 인식을 살펴보는 것은 충분한 가치가 있다는 입장이다. 다만 그녀는 보다 생생한 그래픽 경고가 해결책이 될 수는 없다는 의견이다.

이번 스콜로 박사의 조사에 관여하지 않은 드니스 교수는 “담배의 경고 문구가 특정 중산층 버전, 그리고 지식인 계층의 행동을 변화시킬 것이라는 가정 하에 만들어진 것이라고 지적했다.

즉 현재의 그래픽 경고는 중산층 사람들 사이에서 흡연을 줄이도록 하는 데 효과적이었지만 보다 다양한 경고를 통해 금연 캠페인을 하는 것이 얼마나 효과적인지에 대해서는 의문이라는 것이다.

드니스 교수는 “담배의 경고 문구에도 불구하고 행동이 바뀌지 않는 이들의 경우 소외 계층인 경향이 있다”며 “보다 심각한 경고 라벨을 부착할 경우에는 이들 스스로가 자신을 더 하찮은 존재로 생각할 수 있게 하는 위험을 가져올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 흡연 폐해 중 사람들의 인식이 부족한 질병

-류머티스성 관절염

-급성 백혈병

-자궁 외 임신

-당뇨

-방광암

-실명

-발기부전

-소화성 궤양

-신장암

-여성 불임

 

■ 호주의 흡연 경고 표기는...

소비자에게 판매되는 담배에 건강과 관련한 경고 문구가 들어간 것은 1973년부터이다. 당시 정부는 ‘경고- 흡연은 건강을 해친다’(Warning- Smoking is a health hazard)라는 문구를 담을 것을 의무화했다.

현재와 같이 담배갑에 섬뜩한 그래픽이 삽입된 것은 2006년 3월부터로, 관련 규정에 따르면 담배갑 앞면에는 30%가, 뒷면에는 90% 부분이 그래픽과 함께 경고 문구를 삽입하도록 되어 있다. 그리고 ‘경고’가 표기되지 않는 10%에는 ‘미성년자에게 판매 금지’라는 표기를 담도록 했다.

이어 2012년부터는 모든 담배 브랜드에 ‘Plain Cigarette Packaging’을 의무화했다. 이는 모든 브랜드의 담배갑을 동일하게 디자인하되(생상도 통일) 하되 브랜드 이름만 표기해 제조회사를 알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이외 앞면 30%, 뒷면 90%의 경고 문구와 그래픽은 이전 규정 그대로 적용된다.

한편 담배포장에 가장 먼저 경고문과 그래픽을 함께 사용한 국가는 캐나다로 지난 2000년부터 시행했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흡연 1).jpg (File Size:80.5KB/Download:2)
  2. 종합(흡연 2).jpg (File Size:50.6KB/Download: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294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로 몰려든 전국의 ‘레고(Lego)마니아들’ NZ코리아포.. 18.07.14.
3293 뉴질랜드 온라인으로 구입한 총기, 문 앞에 그냥 두고 가버린 택배회사 NZ코리아포.. 18.07.14.
3292 뉴질랜드 NZ 최저임금 등 인상 향후 5년간 계속... NZ코리아포.. 18.07.13.
3291 뉴질랜드 카드로나 스키장 “국내 최대 규모로 확장한다” NZ코리아포.. 18.07.12.
3290 뉴질랜드 어린이 조기 교육센터, 아동 학대 등 불만신고 339건 NZ코리아포.. 18.07.12.
3289 뉴질랜드 NZ, 비자 면제국 순위 공동 7위, 뉴질랜드 여권 파워 하락 NZ코리아포.. 18.07.12.
3288 뉴질랜드 미-중 간 무역 전쟁, 뉴질랜드와 호주 달러에도 영향 미쳐 NZ코리아포.. 18.07.12.
3287 호주 NSW 주 살인사건 40% 이상, ‘가정폭력’ 연관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2.
3286 호주 만취 여성고객 2명 도로변에 방치한 한인식당에 벌금 부과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2.
3285 호주 노동당 원로 제니 맥클린 의원, 정계은퇴 발표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2.
3284 호주 각계 전문가들이 본 ‘피어몬트 브릿지’ 개선 방향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2.
» 호주 흡연... ‘급성백혈병-여성 불임 원인’ 인식은 크게 부족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2.
3282 호주 24시간 대중교통 운행, 시드니 밤 문화 되살릴까?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2.
3281 호주 ‘Sydney Metro West’... 소요시간별 일자리 창출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2.
3280 호주 M4 상의 Northern Road 교차로, 밤 시간 일시 ‘폐쇄’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2.
3279 호주 NSW 주 다문화 지역사회 사업 지원금, 17만 달러 책정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2.
3278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7월 첫주... 대부분 주택, 잠정 가격에 못미쳐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2.
3277 뉴질랜드 40%이상의 학교에서 설탕 듬뿍 든 음료 판매 중 NZ코리아포.. 18.07.11.
3276 뉴질랜드 뉴질랜드대학생 절반 이상.우울증 스트레스 등 학업 중단 심리 NZ코리아포.. 18.07.11.
3275 뉴질랜드 기내 통화로 벌금 부과받은 교통부 장관 NZ코리아포.. 18.07.10.
3274 뉴질랜드 의료 진단서로 자녀들 등교 안 시키며, 학교 야외 활동만...엄마 유죄 NZ코리아포.. 18.07.10.
3273 뉴질랜드 연어 양식회사의 이사로 나서는 빌 잉글리시 전 총리 NZ코리아포.. 18.07.10.
3272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발견된 시신 “부검 불구 여전히 사인은 ‘미상(unexplained)’” NZ코리아포.. 18.07.10.
3271 뉴질랜드 추격하던 범인에게 물어뜯긴 경찰견 NZ코리아포.. 18.07.10.
3270 뉴질랜드 ‘Steam Veggies’ 상표 달린 수입 냉동식품 리콜 중 NZ코리아포.. 18.07.10.
3269 호주 시드니 웨스트 페난트힐즈 10대 남매 사살 용의자 '아버지' 숨진채 발견 톱뉴스 18.07.09.
3268 호주 호주 무역 수지 5개월 연속 흑자행진…호주 달러화 급등 톱뉴스 18.07.09.
3267 호주 호주 낙농업계, 기술이민 확대 촉구 톱뉴스 18.07.09.
3266 뉴질랜드 수 백 마리 닭 풀어, 무지개 도마뱀도 잡고 달걀도 전달하고... NZ코리아포.. 18.07.06.
3265 뉴질랜드 휴식없는 14시간 근무, 노예처럼...택배 기사의 힘듬 NZ코리아포.. 18.07.06.
3264 뉴질랜드 1달러 항공요금, 사기범들의 조작 NZ코리아포.. 18.07.06.
3263 뉴질랜드 수술 대기중이었던 환자 44명, 이름이 사라져... NZ코리아포.. 18.07.06.
3262 뉴질랜드 과거 고소공포증이었던 사업가, 70미터 번지 점프 건설 계획 NZ코리아포.. 18.07.06.
3261 호주 고령연금, 해외여행 시에도 받을 수 있을까? file 호주한국신문 18.07.05.
3260 호주 100달러 위조지폐 기승... 의심 위조지폐 신고 및 배상방법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7.05.
3259 호주 학교에서의 스마트폰 사용 바람직하다? 아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7.05.
3258 호주 시드니 제2공항, 올해 공사 개시... 비행경로는 미정 file 호주한국신문 18.07.05.
3257 호주 호주 최고 권위의 방송대상, Logies awards 2018 시상 file 호주한국신문 18.07.05.
3256 호주 호주인들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웹사이트는... file 호주한국신문 18.07.05.
3255 호주 RBA, 기준금리 동결... 23개월 연속 최저 수준 file 호주한국신문 18.07.05.
3254 호주 건설현장 사망원인 1위, ‘고공 작업장’ 안전문제 심각 file 호주한국신문 18.07.05.
3253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시드니 하버 전망 아파트, 높은 낙찰가 ‘화제’ file 호주한국신문 18.07.05.
3252 뉴질랜드 키위 5명중 3명, 한달에 한 번 이상 온라인 물품 구입 NZ코리아포.. 18.07.05.
3251 뉴질랜드 향후 20년 이내, 뉴질랜드에 2백만명 비만 환자 예상 NZ코리아포.. 18.07.05.
3250 뉴질랜드 윈스턴 피터스 총리 대행, 호주의 키위 17세 소년 감금에 비난 NZ코리아포.. 18.07.05.
3249 뉴질랜드 오클랜드 한 여성, 아프리카인들을 위해 200만 달러 기부 NZ코리아포.. 18.07.05.
3248 뉴질랜드 뉴질랜드, 겨울 들어 전국 주택가격 0.3%하락 NZ코리아포.. 18.07.04.
3247 뉴질랜드 향후 64만 명의 파일럿 더 필요 NZ코리아포.. 18.07.04.
3246 뉴질랜드 노숙자와 걸인과 함께~~머지 카페 시민 참여 증가 NZ코리아포.. 18.07.04.
3245 뉴질랜드 벽 부수고 들어온 승용차 “잠자던 주인은 침대에서 맞은 편 벽까지 날아가” NZ코리아포.. 18.07.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