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피몬트 다리 1).jpg

시드니 CBD에서 도심 서부 피어몬트를 연결하는 피어몬트 다리(Pyrmont Bridge). 지난 1981년 자동차 운행이 전면 금지된 이후 철거 대신 보행자 전용도로로 남아 있는 이 도로의 보수 작업이 진행되는 가운데 이 다리를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에 대해서도 다양한 의견이 제기되고 있다.

 

달링하버의 산업 유산이자 시드니 도심의 랜드마크 중 하나

하루 평균 이용자 1만6천 명... 보다 바람직한 개선 방향은?

 

시드니 도심에서 달랑하버(Darling Harbour) 건너편, 피어몬트를 연결하는 피어몬트 브릿지(Pyrmont Bridge)는 보행자나 자전거 이용자들만 사용 가능한, 시드니 도심의 랜드마크 중 하나이다.

도심(CBD)과 피어몬트를 연결하는 이 다리는 지난 2013년 6월 시드니 모노레일이 운행을 완전히 중단한 이후 보행자들이 더욱 늘어난 상황으로, 하루 평균 1만6천 명이 이 다리를 이용하고 있다. 한 해 이곳을 통과하는 보행자 및 자전거 이용자가 600만 명에 이르는 것이다.

아울러 피어몬트 다리는 전기로 작동하는 스윙스팬 다리(swingspan bridge. 다리 아래로 대형 선박이 지나갈 수 있도록 다리 중간 부분이 한쪽으로 열리는 다리)로는 전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다리 가운데 하나이자 연말의 화려한 불꽃쇼 등 달링하버 이벤트를 관람할 수 있는 명소이기도 하다.

특히 시드니 도심의 중요 문화유산 중 하나로, 지난 1981년 자동차 운행이 전면 금지된 이후 다리를 철거하기로 결정하자 수많은 시민들이 이에 반대하며 시위를 벌였고 마침내 보행자 전용 다리로 남아 달링하버의 명물이 됐다.

NSW 주 정부 자산관리 기관인 ‘Property NSW’의 산업 고고학자(industrial archaeologist) 웨인 존슨(Wayne Johnson) 박사에 따르면 이 다리는 1902년, 시드니 서부(western Sydney) 개발을 위한 다리로 건설되었으며, 대형 선박이 코클베이(Cockle Bay)의 선박 및 철도 야적장으로 이동할 수 있도록 다리 중간 부분을 옆으로 회전시켜 뱃길을 열 수 있도록 했다.

존슨 박사는 “피어몬트 다리는 시드니 도심에서 피어몬트 및 글리브(Glebe)로 가는 지름길이었다”며 “다리를 건너 피어몬트 인근의 글리브에서 시드니 주요 간선도로인 파라마타 로드(Parramatta Road)와 만나게 된다”고 설명했다.

현재 주 정부는 2,300만 달러의 복구비용을 책정하고 향후 5년에 걸쳐 수면 아래 부분의 손상된 철제 교각을 보수하고 있다.

 

종합(피몬트 다리 2).jpg

피어몬트 다리는 1902년 시드니 서부(western Sydney) 개발을 위한 연결로로 건설되었으며 대형 선박이 코클베이(Cockle Bay)의 선박 및 철도 야적장으로 이동할 수 있도록 다리 중간 부분을 옆으로 회전시켜 뱃길을 열 수 있도록 했다. 사진은 이 다리를 오가는 마차들. 1904년 풍경이다.

 

정부 인프라 자문회사로, 이번 보수 프로젝트를 맡은 ‘Broockmann Water Advisory’의 칼 브룩만(Carl Broockmann) 대표는 “우리가 하는 것은 향후에도 안전한 교량 상태를 유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시드니 모닝 헤럴드는 최근 피어몬트 다리의 보수 상황을 전하면서 “교각 엔지니어가 이 다리의 안전성을 보장한다면, 다음으로 궁금한 사항은 매일 이 다리를 이용하는 사람들, 즉 보행자와 쇼핑객, 학생, 자전거 이용자, 여행자들에게 어떤 환경을 제공할 것인지 여부”라고 전했다. 이어 “매년 피어몬트 다리 이용자가 증가하면서 보행자와 자전거 이용자 사이의 긴장도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언급한 뒤 “이를 위한 적절한 방안이 마련되어야 할 것”임을 제시했다. 시드니 도심에서 피어몬트를 잇는 빠른 지름길로써의 활용도를 유지하면서 보다 효율적인 새 개선 방안이 필요함을 제안한 것이다.

아울러 신문은 피어몬트 다리와 관련, 4명의 전문가-시민단체 관계자를 통해 각각의 의견을 정리했다.

이에 따르면 한 명은 보행자를 위한 용도에 치중해야 한다는 반응이었으며 다른 이들은 피어몬트 다리 이용자 모두에게 적합한 혁신적 아이디어로 효율성을 높여야 한다는 의견이었다.

건축가 티모시 호튼(Timothy Horton)씨는 “쉽게 잊혀질 수도 있는 도시의 위대한 유산 중 하나이자 중요한 인프라의 일부였다”며 “산업시설이 들어서 있던 달링하버 일대가 오락-쇼핑-관광지로 대대적 개발이 이루어지면서 피어몬트 다리 또한 제2의 생명을 얻었을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 다리를 보다 효율적으로 재탄생시킬 필요가 있다는 얘기다.

 

 

▲ 보행자 전용 방안= NRMA와 RTA가 공동투자로 설립한 보행자 안전활동 법인 ‘Pedestrian Council Australia’(PCA)의 해롤드 스크러비(Harold Scruby) 대표는 이 다리 상의 자전거 이용자를 비난한다. 10km/h의 제한 속도를 무시하는 이들로 인해 보행자들을 위험에 빠뜨린다는 것이다.

“제한속도보다 3배나 빠른 속도로 자전거를 달리는 이들이 보행자와 함께 피어몬트 다리를 이용하도록 하는 것은 합리적이지 않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

스크러비 대표는 “자전거를 이용하는 이들의 경우 피어몬트 다리 위에서는 자전거에서 내려 보행자와 똑같이 자전거를 끌고 건너도록 하거나, 다리 가운데에 전용 이용로를 표시해 10km/h의 제한 속도를 설정하는 방법이 가능할 수 있다”고 제안했다.

이어 그는 “문화유산으로 인해 불가능할 수도 있지만, 가장 좋은 해결 방안은 어쩌면 자전거 전용 고가도로(elevated bike path)를 만든 것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종합(피몬트 다리 3).JPG

현재 피어몬트 다리는 보행자와 자전거만 이용이 가능하다. 이런 가운데 일각에서는 자전거 이용자로 인한 위험을 들어 보행자만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한다.

 

 

▲ Cyclists를 위한 제안= 도심에서의 자전거 이용을 권장하는 사회단체 ‘BIKESydney’의 데이빗 보렐라(David Borella) 대표는 보행자와 사이클리스트들 모두 이용할 수 있지만 정부 당국은 하루 1만7천 명 이상이 이 다리를 이용하도록 허용해서는 안 된다는 의견이다.

이어 그는 코펜하겐(Copenhagen) 도심의 하버 위에 설치된 자전거 전용도로 ‘Bicycle Snake’나 오클랜드(Auckland)의 넬슨 스트리트 자전거 도로(Nelson Street Cycleway)인 ‘Lightpath’처럼 현재의 달링하버를 가로지르는 전용 도로를 만들어 시드니사이더들의 자전거 이용을 늘리면서 새로운 관광명소로 만드는 방안을 고려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피어몬트에서 도심을 향해 북쪽으로 구부러진 다음 아쿠아리움 옆에서 다시 뱀처럼 휘어져 자전거 이용자들을 켄트 스트리트(Kent Street) 또는 마켓 스트리트(Market Street)에 이르도록 한다면 이는 ‘S’자 모양의 아주 단순하면서도 우아한 자전거 도로가 될 것”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아울러 “이렇게 만들어진 새 자전거 전용 도로에 카페 및 코클베이(Cockle Bay) 관람 포인트를 갖출 수 있을 것”이라며, “로즈(Rhodes)와 웬트워스포인트(Wentworth Point)를 잇는 베넬롱 브릿지(Bennelong Bridge)처럼 다리 위의 추가적인 공간을 제공하는 댓가로 개발회사로부터 건설 자금을 지원받을 수도 있다”고 제안했다.

 

종합(피몬트 다리 4).jpg

뉴질랜드의 오클랜드 시(Auckland)에 있는 명물 ‘Lightpath’. 피어몬트 다리 또한 이처럼 조성해 새로운 관광명소로 만들 수 있을 것이라는 의견도 많다.

 

 

▲ 거주민, 여행자, 출퇴근 직장인 우선 방안= 건축가 티모시 호튼(Timothy Horton)씨는 자전거 이용자 및 보행자가 이 다리를 공유하는 것에 찬성하는 입장이다. 다만 그는 피어몬트 다리를 도심과 이너웨스트 사이의 새로운 공원으로 조성하는 것도 충분히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그는 폐쇄된 고가 철도를 공원 및 갖가지 야외 공연 장소로 조성한 뉴욕의 ‘하이라인’(High Line), 런던 테임즈 강 다리에 만든 ‘가든브릿지’(Garden Bridge)를 언급하면서 다리가 단순히 특정 지역을 연결하는 것 이상의 가능성이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처럼 피어몬트 다리 또한 보행자나 사이클리스트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하면서 예술 공간, 도시민들의 산책로, 야외 공연 장소 등으로 조성할 수 있다는 제안이다. 여기에다 도서, 기념품, 대중예술 관련 제품을 판매하는 소규모 매점을 두는 것도 고려해볼 만하다고 덧붙였다.

 

종합(피몬트 다리 5).jpg

차량 운행이 중단된 만큼 이 공간을 도심의 또 다른 공원으로 조성하는 방안도 제기된다. 뉴욕의 ‘하이라인’(High Line), 런던 테임즈 강 다리에 만든 ‘가든브릿지’(Garden Bridge. 사진)처럼 피어몬트 다리 또한 멋진 도시공원이 될 수 있다는 의견이다.

 

 

▲ 문화유산 지지 측면= 호주 조경사협회(Institute of Landscape Architects) 전국 회장인 린다 코커리(Linda Corkery)씨는 보행자와 사이클리스트들이 이용하는 것도 좋지만 이 다리가 달링하버의 산업 유산을 기념하는 데 있어 활용도가 높다고 보고 있다.

그는 영국 브리스톨(Bristol)의 클리프턴(Clifton)과 노스 섬머셋(North Somerset)의 레이우드(Leigh Wood)를 잇는 아본 협곡(Avon Gorge) 위 ‘클리프턴 현수교’(Clifton Suspension Bridge)처럼 달링하버와 피어몬트 다리의 역사, 산업적 측면에서의 역할 등을 소개하는 방문객 센터를 조성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코커리 회장은 “이는 다리 구조 자체를 훼손하지 않고 충분히 추진할 수 있다”며 “다리 이용자들은 이를 통해 산업화 과정에서의 달링하버의 역사를 이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산책을 즐기는 거주민은 물론 여행자들에게 쉼터로서의 기능도 제공할 수 있다는 의견이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피몬트 다리 1).jpg (File Size:88.2KB/Download:2)
  2. 종합(피몬트 다리 2).jpg (File Size:90.8KB/Download:2)
  3. 종합(피몬트 다리 3).JPG (File Size:99.9KB/Download:0)
  4. 종합(피몬트 다리 4).jpg (File Size:85.1KB/Download:2)
  5. 종합(피몬트 다리 5).jpg (File Size:91.8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318 뉴질랜드 이민자 간호사, 인종 차별과 문화적 갈등 계속돼 new NZ코리아포.. 07:31
3317 뉴질랜드 뉴질랜드 과학자들, 식물 유전자 변형 개발 가능성 소개 new NZ코리아포.. 07:30
3316 뉴질랜드 뉴질랜드 젊은이들, 벤처 사업 투자보다 주택 구입 위한 저축 new NZ코리아포.. 07:30
3315 호주 호주 인구, 역사적 이정표... 8월 초 2천500만 명 넘어설 듯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9.
3314 호주 지난해 호주에 백만장자 7,260명 입국... 세계 1위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9.
3313 호주 호주 이민자, 10년 만에 최저... 연 해외 유입 10% 하락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9.
3312 호주 ‘다이렉트’와 ‘논스톱’ 항공편 차이는... ‘Pink-eye flight’는 무엇?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9.
3311 호주 ‘2018 Dog Lovers Show’... 8월 4-5일 무어파크서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9.
3310 호주 트로이 그란트 경찰 장관, 내년 NSW 주 선거 불출마 밝혀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9.
3309 호주 NSW 주 포키머신 수익, 2021년 70억 달러 이를 듯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9.
3308 호주 뉴카슬에서 뉴질랜드 여행 가능... 16년 만에 재개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9.
3307 호주 “독감 백신 맞으세요”, NSW 주 보건부 대비 당부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9.
3306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강화된 주택담보 대출 규정, 경매시장에도 ‘영향’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9.
3305 뉴질랜드 주 4일 근무, 오클랜드의 교통 체증 완화에 도움될 수 있다고... NZ코리아포.. 18.07.18.
3304 뉴질랜드 NZ, 가계 생활비 비용, 지난 한해 동안 3.1% 늘어나 NZ코리아포.. 18.07.18.
3303 뉴질랜드 중국인이 가고 싶은 나라 3위, 뉴질랜드 NZ코리아포.. 18.07.18.
3302 뉴질랜드 펭귄 포함한 남극 생물들, 플라스틱 위협에 노출돼 NZ코리아포.. 18.07.17.
3301 뉴질랜드 오클랜드 아파트 건설 붐, 올해 안에 2천 7백 세대 신축 NZ코리아포.. 18.07.17.
3300 뉴질랜드 경찰의 자동차 추적 건수, 지난 8년간 60%이상 증가 NZ코리아포.. 18.07.17.
3299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인도로 가던 20대 나이의 국제선 탑승객, 심장마비로 숨져 NZ코리아포.. 18.07.17.
3298 뉴질랜드 무인 양심가게에서 예쁜 꽃들 훔쳐간 도둑 NZ코리아포.. 18.07.17.
3297 뉴질랜드 CHCH를 무대로 활동했던 미국 NASA의 ‘하늘 천문대’ NZ코리아포.. 18.07.16.
3296 뉴질랜드 키위 아기를 아프게 하는 매독 감염 증가 NZ코리아포.. 18.07.16.
3295 뉴질랜드 뉴질랜드 병원 직원들-매일 폭력에 노출되는 사건 증가 NZ코리아포.. 18.07.16.
3294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로 몰려든 전국의 ‘레고(Lego)마니아들’ NZ코리아포.. 18.07.14.
3293 뉴질랜드 온라인으로 구입한 총기, 문 앞에 그냥 두고 가버린 택배회사 NZ코리아포.. 18.07.14.
3292 뉴질랜드 NZ 최저임금 등 인상 향후 5년간 계속... NZ코리아포.. 18.07.13.
3291 뉴질랜드 카드로나 스키장 “국내 최대 규모로 확장한다” NZ코리아포.. 18.07.12.
3290 뉴질랜드 어린이 조기 교육센터, 아동 학대 등 불만신고 339건 NZ코리아포.. 18.07.12.
3289 뉴질랜드 NZ, 비자 면제국 순위 공동 7위, 뉴질랜드 여권 파워 하락 NZ코리아포.. 18.07.12.
3288 뉴질랜드 미-중 간 무역 전쟁, 뉴질랜드와 호주 달러에도 영향 미쳐 NZ코리아포.. 18.07.12.
3287 호주 NSW 주 살인사건 40% 이상, ‘가정폭력’ 연관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2.
3286 호주 만취 여성고객 2명 도로변에 방치한 한인식당에 벌금 부과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2.
3285 호주 노동당 원로 제니 맥클린 의원, 정계은퇴 발표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2.
» 호주 각계 전문가들이 본 ‘피어몬트 브릿지’ 개선 방향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2.
3283 호주 흡연... ‘급성백혈병-여성 불임 원인’ 인식은 크게 부족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2.
3282 호주 24시간 대중교통 운행, 시드니 밤 문화 되살릴까?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2.
3281 호주 ‘Sydney Metro West’... 소요시간별 일자리 창출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2.
3280 호주 M4 상의 Northern Road 교차로, 밤 시간 일시 ‘폐쇄’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2.
3279 호주 NSW 주 다문화 지역사회 사업 지원금, 17만 달러 책정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2.
3278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7월 첫주... 대부분 주택, 잠정 가격에 못미쳐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2.
3277 뉴질랜드 40%이상의 학교에서 설탕 듬뿍 든 음료 판매 중 NZ코리아포.. 18.07.11.
3276 뉴질랜드 뉴질랜드대학생 절반 이상.우울증 스트레스 등 학업 중단 심리 NZ코리아포.. 18.07.11.
3275 뉴질랜드 기내 통화로 벌금 부과받은 교통부 장관 NZ코리아포.. 18.07.10.
3274 뉴질랜드 의료 진단서로 자녀들 등교 안 시키며, 학교 야외 활동만...엄마 유죄 NZ코리아포.. 18.07.10.
3273 뉴질랜드 연어 양식회사의 이사로 나서는 빌 잉글리시 전 총리 NZ코리아포.. 18.07.10.
3272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발견된 시신 “부검 불구 여전히 사인은 ‘미상(unexplained)’” NZ코리아포.. 18.07.10.
3271 뉴질랜드 추격하던 범인에게 물어뜯긴 경찰견 NZ코리아포.. 18.07.10.
3270 뉴질랜드 ‘Steam Veggies’ 상표 달린 수입 냉동식품 리콜 중 NZ코리아포.. 18.07.10.
3269 호주 시드니 웨스트 페난트힐즈 10대 남매 사살 용의자 '아버지' 숨진채 발견 톱뉴스 18.07.09.